예화
2012.11.24 09:19

길갈, 안종혁 교수

조회 수 6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책 한권을 소개합니다. 

[길갈] 안종혁교수, 
신시내티 대학 석좌교수, 포항공대 석학교수. 

지금 이 시대에는 예수 그리스도로 사는 증인이 필요합니다. 
저는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십자가 복음의 영광을 깨달은 후, 
이 복음의 증인들을 만나게 해 달라고 기도해 왔습니다. 

제가 만나 증인 중 한분입니다.

이 분은 방직공장의 전기공원이었던 분입니다.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고전 1:27) 하신 말씀의 증인입니다.

<첫돌이 지난 3개월 만에 아버지를 여의었다. 
28세에 홀로 된 어머니, 어린 시절 매 끼니 먹을 것을 걱정하며 살았기에, 
중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너무나 행복했다. 
그러나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끝이었습니다. 
방직공장의 전기공원으로 일하며 절망과 좌절로 몸부림쳤고, 
결국 전문대학의 야간 학생으로나마 대학생활을 시작했다.

어릴 때부터 자신의 인생의 앞길이 시원하게 뚫려 본 적이 별로 없었다. 
또 내 인생의 앞길이 밝아 보인다고 느껴 본 적도 별로 없다. 
그런 가운데서도 “나를 따르라”는 주님의 말씀을 따라 살았다.>

안종혁 교수는 ‘담배를 끊는 과정, 성경을 읽다가 속죄의 확신과 예수님을 영접, 
기도하다가 잠이 든 채 꿈을 꾸다가 성령의 불을 받는 체험, 그리고 전도자가 되었다.’

7장과 8장은 안종혁 교수님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죽고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하여 살게 된 감동의 체험입니다. 

박사학위 자격시험에서 계속 떨어져 포기해야 할 때, 
하나님을 대적하기도 했습니다. 

마지막 기회가 주어졌을 때, 
기도도 성경공부도 예배도 포기하고 공부만 하였습니다. 
그러나 몸에 마비가 와서 쓰러져 기도할 때, 하나님은 
“박사 학위를 포기할 수 있는지”물으셨습니다. 

그는 그제서야 박사학위가 하나님 보다 앞에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진정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복음을 깨달았다. 
그리고 박사 학위를 포기한다고 고백합니다. 

진정 함께 하시고 인도하시는 주님만 붙잡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시험에 합격하게 됩니다.  

그 뒤에 읽는 9장은 너무나 신납니다. 꼭 영화를 보는 것 같습니다.

이 책이 꿈조차 꿀 수 없는 어려운 현실을 사는 청년들과 
고난을 당해 갈 바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격려와 위로가 될 것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SQwgE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7841 예화 희망을 만들어 가는 사람 file 2012.11.24 98 운영자
57840 예화 한국인의 자살 file 2012.11.24 80 운영자
57839 예화 꿈과 비전 file 2012.11.24 109 운영자
57838 예화 신앙인의 정체성 file 2012.11.24 195 운영자
» 예화 길갈, 안종혁 교수 file 2012.11.24 618 운영자
57836 예화 어두운 골목에서 만난 하나님 file 2012.11.24 92 운영자
57835 예화 지옥의 길 file 2012.11.24 104 운영자
57834 예화 약속의 중요성 file 2012.11.24 787 운영자
57833 예화 하나님을 떠난 가증한 삶 file 2012.11.24 164 운영자
57832 예화 인류의 창발성 file 2012.11.24 165 운영자
57831 예화 하나님과 가족을 위한 결단 file 2012.11.24 84 운영자
57830 예화 돈의 주인은 하나님 file 2012.11.24 202 운영자
57829 예화 예수님의 눈으로 부부사랑 file 2012.11.24 201 운영자
57828 예화 실천이 어렵다 file 2012.11.24 78 운영자
57827 예화 저는 자격이 없습니다 file 2012.11.24 121 운영자
57826 예화 무대 뒤에 선 영웅들 file 2012.11.24 151 운영자
57825 예화 심장에 암이 없는 이유 file 2012.11.24 310 운영자
57824 예화 아버지의 하얀운동화 file 2012.11.24 135 운영자
57823 예화 거미와 물방울의 사랑 file 2012.11.24 157 운영자
57822 예화 가족의 의미 file 2012.11.24 13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622 2623 2624 2625 2626 2627 2628 2629 2630 2631 ... 5519 Next
/ 551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