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2.11.24 10:08

가난한 삶의 추구

조회 수 1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제정구 의원(1944-1999)을 기억하십니까? 
빈민운동가요 노동운동가의 롤모델로 존경을 받는 분입니다. 

그분에게는 한 가지 이상한 꿈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가난하게 살고 싶다는 꿈입니다. 
그분은 가난하게 살지 않을 수 있는 능력이 있었지만 
가난하게 사는 능력을 구했습니다. 
물질이 아닌 다른 거룩한 가치에 자신의 삶의 기초를 놓기를 원했기 때문입니다. 

어느 날 제정구 선생의 그런 꿈에 위기가 닥쳤습니다. 
아내가 임신을 한 것입니다. 
자기는 굶을 수 있었지만 
배가 불러오는 아내가 굶주리는 모습을 차마 볼 수가 없었습니다. 
아내와 태어날 아기를 생각하자 그는 가난이 두려워지고 무서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돈을 벌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일자리를 찾기 위해 여기저기 이력서를 냈습니다. 
그러나 이력서를 낸 곳마다 빈민 운동의 경력이 있다는 것 때문에 
일자리를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어떤 사람으로부터 ‘빈민 운동’을 포기하면 일자리를 주겠다고 제의를 받기도 했지만, 
그는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그는 일자리 찾는 노력을 포기하고, 
그때 자신이 가진 전 재산인 3천원으로 성경을 샀습니다. 
그리고 그 성경에 
<(하나님께) 축 취직 기념, 1976년 9월 1일>이라고 썼습니다. 
자신은 하나님께 취직했다는 뜻입니다.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그는 하나님께 취직한 뒤로 1999년 폐암으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한 번도 의식주 걱정을 하지 않고 살았다고 합니다. 
  
이런 뒷이야기도 있습니다. 
그의 생전에 김수환 추기경이 그의 생활을 확인하기 위해서 그의 집을 찾아갔다가, 
화장실이 너무 허름해서 용변을 보지 못하고 참다가 돌아갔다고 합니다. 

가난한 마음으로 마음을 비우면 
마음에 무언가로 가득 차 있는 것보다 훨씬 더 행복합니다. 
그리고 그 삶에 채우시는 하나님의 도우심을 매일 경험하며 살게 됩니다. 

그렇게 마음이 가난하게 사는 사람은 
오늘 내 필요를 채워주신 하나님이 너무너무 고맙다는 것을 압니다. 
내 작은 필요가 채워지면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그리고 기뻐하며 삽니다. 
그게 바로 천국을 누리는 삶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ThQnB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7954 예화 마음의 평안 file 2012.11.24 227 운영자
57953 예화 빈 상자 빈 무덤 file 2012.11.24 128 운영자
57952 예화 그분을 사랑합니다 file 2012.11.24 99 운영자
57951 예화 곤경에서의 디딤돌 file 2012.11.24 110 운영자
57950 예화 오직 주님의 뜻을 좇아 file 2012.11.24 153 운영자
57949 예화 말의 종류 file 2012.11.24 450 운영자
57948 예화 말의 힘 file 2012.11.24 200 운영자
57947 예화 잠시 한가함을 즐기자 file 2012.11.24 107 운영자
57946 예화 주님과 함께라면 file 2012.11.24 156 운영자
57945 예화 공짜로 타는 것도 미안한데 file 2012.11.24 136 운영자
57944 예화 영원한 생명 file 2012.11.24 128 운영자
» 예화 가난한 삶의 추구 file 2012.11.24 153 운영자
57942 예화 침묵 file 2012.11.24 156 운영자
57941 예화 영혼이 병든 사람 file 2012.11.24 115 운영자
57940 예화 15년 동안 세 마디 file 2012.11.24 110 운영자
57939 예화 소망의 말 file 2012.11.24 248 운영자
57938 예화 주옥같은 향기로운 말 file 2012.11.24 125 운영자
57937 예화 집을 비우지 말라 file 2012.11.24 117 운영자
57936 예화 구해야 할 것 file 2012.11.24 98 운영자
57935 예화 사랑의 씨앗 file 2012.11.24 101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550 2551 2552 2553 2554 2555 2556 2557 2558 2559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