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0.06.12 18:34

내일을 모르는 하루살이

조회 수 15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어느 날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함께 놀았습니다. 저녁 무렵이 되었을 때 메뚜기가 하루살이에게 "오늘은 그만 놀고 내일 만나자"고 말했습니다. "내일이 뭔데?" 하루살이가 묻자 메뚜기가 대답했습니다. "캄캄한 밤이 지나면 밝은 날이 오는데 그게 내일이야." 그러나 하루살이는 메뚜기의 이야기를 듣고도 이해를 하지 못했습니다.

이 메뚜기는 어느 날 개구리와 함께 놀았습니다. 개구리는 "날씨가 추워지니 그만 놀고 내년에 다시 만나자"고 말했습니다. "내년이 뭔데?" 메뚜기가 묻자 개구리가 대답했습니다. "내년은 겨울이 끝난 후 날이 따뜻해지려고 할 때 오는 거야." 그러나 메뚜기는 개구리의 말을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사람은 죽은 뒤에 영생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세상밖에 모르는 사람들은 "영생이 뭔데?"라고 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거듭날 때 영생이 있음을 압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KL4eE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8281 예화 내가 존재하는 이유는? file 2010.06.12 320 운영자
8280 예화 납작쿵 넙죽이 이야기(10) file 2010.06.12 298 운영자
» 예화 내일을 모르는 하루살이 file 2010.06.12 1534 운영자
8278 예화 건지골 일기 12 - 어떤 성도 file 2010.06.12 261 운영자
8277 예화 jjs님께... file 2010.06.12 337 운영자
8276 예화 전능하신 하나님 file 2010.06.12 922 운영자
8275 예화 인류 최대의 사기극 file 2010.06.12 540 운영자
8274 예화 성도이상돈의 신앙이야기(5회) file 2010.06.12 289 운영자
8273 예화 영화 <러브레터>입니다. file 2010.06.12 371 운영자
8272 예화 가르치며 배우며 - 피아니스트를 보고 file 2010.06.12 391 운영자
8271 예화 표정은 생활의 산물 file 2010.06.12 294 운영자
8270 예화 말만 많은 크리스챤 file 2010.06.12 293 운영자
8269 예화 우리에게 지혜와 계시의 영이 있다면 file 2010.06.12 357 운영자
8268 예화 성도이상돈의 신앙이야기 (4회) file 2010.06.12 279 운영자
8267 예화 사람의 모습으로 file 2010.06.12 310 운영자
8266 예화 건지골 일기 11 - "수고하세요"라는 말 file 2010.06.12 259 운영자
8265 예화 코람데오, 코람문도 (coram deo, coram mundo) file 2010.06.12 1675 운영자
8264 예화 file 2010.06.12 299 운영자
8263 예화 성경적 상담10 - 교회의 두 날개 : 우리의 차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file 2010.06.12 456 운영자
8262 예화 성경적 상담 9 - 용서와 자유함에 관하여 file 2010.06.12 54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086 5087 5088 5089 5090 5091 5092 5093 5094 5095 ... 5505 Next
/ 550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