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0.06.12 18:34

내일을 모르는 하루살이

조회 수 14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어느 날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함께 놀았습니다. 저녁 무렵이 되었을 때 메뚜기가 하루살이에게 "오늘은 그만 놀고 내일 만나자"고 말했습니다. "내일이 뭔데?" 하루살이가 묻자 메뚜기가 대답했습니다. "캄캄한 밤이 지나면 밝은 날이 오는데 그게 내일이야." 그러나 하루살이는 메뚜기의 이야기를 듣고도 이해를 하지 못했습니다.

이 메뚜기는 어느 날 개구리와 함께 놀았습니다. 개구리는 "날씨가 추워지니 그만 놀고 내년에 다시 만나자"고 말했습니다. "내년이 뭔데?" 메뚜기가 묻자 개구리가 대답했습니다. "내년은 겨울이 끝난 후 날이 따뜻해지려고 할 때 오는 거야." 그러나 메뚜기는 개구리의 말을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사람은 죽은 뒤에 영생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세상밖에 모르는 사람들은 "영생이 뭔데?"라고 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거듭날 때 영생이 있음을 압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KL4eE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8292 예화 죄(SIN)가 뭔지모르겠는데요? file 2010.06.12 357 운영자
8291 예화 평화의 기도 file 2010.06.12 367 운영자
8290 예화 Let's give her a big hug!~~ file 2010.06.12 334 운영자
8289 예화 목사님들께만 여쭙습니다....(여호와는 하나님이 아니다?) file 2010.06.12 504 운영자
8288 예화 성도이상돈의 신앙이야기(6회) file 2010.06.12 319 운영자
8287 예화 오늘을 위한 기도 file 2010.06.12 337 운영자
8286 예화 <나의 진리실험이야기> 7,000명(?) file 2010.06.12 340 운영자
8285 예화 그분이 걸어가신 길 file 2010.06.12 414 운영자
8284 예화 얼굴 file 2010.06.12 356 운영자
8283 예화 아름답게 늙고 싶다 file 2010.06.12 310 운영자
8282 예화 이지선 자매의 간증 수기 file 2010.06.12 603 운영자
8281 예화 내가 존재하는 이유는? file 2010.06.12 308 운영자
8280 예화 납작쿵 넙죽이 이야기(10) file 2010.06.12 287 운영자
» 예화 내일을 모르는 하루살이 file 2010.06.12 1455 운영자
8278 예화 건지골 일기 12 - 어떤 성도 file 2010.06.12 256 운영자
8277 예화 jjs님께... file 2010.06.12 336 운영자
8276 예화 전능하신 하나님 file 2010.06.12 855 운영자
8275 예화 인류 최대의 사기극 file 2010.06.12 520 운영자
8274 예화 성도이상돈의 신앙이야기(5회) file 2010.06.12 281 운영자
8273 예화 영화 <러브레터>입니다. file 2010.06.12 37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058 5059 5060 5061 5062 5063 5064 5065 5066 5067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