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0.06.12 18:37

무덤없는 종교(펀글)

조회 수 4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기독교는 생일보다 제삿날에 더욱 큰 의미를 둔다는 어떤 글을 읽고
깊이 공감했습니다.
부활의 아침을 위하여 십자가의 고통을 져야하는 아픔을 깊이 묵상하는 한주 되시길...
******************************************************************

무덤없는 종교

글쓴이: 김진홍목사  글쓴날짜: 1999-04-20  

말레이지아란 나라는 회교국가 입니다. 국민들의 대부분이 회교이고 기독교 신자들은 얼마되지 않습니다. 그 나라의 종교정책이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신앙을 그대로 지켜나가도록 규정되어 있습니다. 만일에 어떤 사람이 회교도 신자였다가 기독교 신앙으로 허락을 받아야 되는 제도입니다. 몇 해 전 말레이지아에서 한 명문의 장자가 회교에서 기독교를 개종하는 일에 해당하는 재판이 열렸던 적이 있습니다.

사연인즉 자신이 열렬한 회교도였던 그가 회교도 교조인 마호멧트가 묻혀있는 사우디아라비아 성지순례를 갔었습니다. 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마호멧트의 무덤이 있는 곳으로 참배를 가는데 자신이 탄 택시의 운전사가 30대 젊은이로 구렛나루 수염을 기른 사람이었습니다. 택시 뒷자리에 앉아 가고 있는 중에 택시 기사가 그에게 어디에 무얼하러 가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는 교조 마호메트의 무덤에 참배 간다고 답하였습니다. 그랬더니 기사가 엉뚱한 소리를 했습니다. “생명을 얻어 누리려면 산 자를 찾아 가야지 어찌하여 죽은 자를 찾아가느냐?” 기사의 질문에 그는 그것이 무슨 소리냐고 반문하였습니다. 그랬더니 그 기사가 다시 분명히 말했습니다.

“당신이 찾아간다는 마호멧트는 자신도 구원하지 못한 죽은 자가 아니냐? 당신이 구원의 도를 찾으려면 죽음을 극복하고 생명의 길을 찾은 자를 찾아가라. 죽어 묻힌 자의 무덤을 찾아간들 무슨 소용이 있느냐?”

사우디아라비아에는 종교 경찰제도가 있습니다. 누구든 회교 신앙에 거슬리는 언행을 한 자를 체포, 조사, 단속하는 일을 맡은 경찰입니다. 그는 종교경찰에게 이럴 수가 있느냐?며 신고하였습니다. 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운전기사의 인상착의를 들은 데로 조사를 착수하였습니다. 그러나 찾고 찾아도 그렇게 구랫나루를 기른 30대의 건장한 체격의 기사는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귀국하여 기독교 신도인 친구의 집을 방문하였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사우디에서 만난 택시기사의 사진이 친구 집 벽에 걸려 있었습니다. 놀라서 누구냐고 묻는 그에게 친구가 이르기를 예수님의 사진이라고 답했습니다. 무덤을 깨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이었습니다. 무덤없는 종교가 기독교입니다.

죽음이 없는 종교, 죽음에서 부활로 승리한 종교가 기독교입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324rEU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8354 예화 다섯 가지 씨 file 2010.06.12 985 운영자
8353 예화 주님의 외로움을 file 2010.06.12 347 운영자
8352 예화 신발끈을 묶으며 file 2010.06.12 425 운영자
8351 예화 가장 아름다운 꿈! file 2010.06.12 427 운영자
8350 예화 사랑하는 친구 민정의 결혼을 위한 - 축시... file 2010.06.12 457 운영자
8349 예화 모든 걸 감사해^^ file 2010.06.12 356 운영자
8348 예화 주님이 당하신 고난(동영상) 퍼왔습니다. file 2010.06.12 478 운영자
8347 예화 생각해 보는 시간........ file 2010.06.12 326 운영자
8346 예화 건지골 일기 13 - 교회 이전 감사예배 file 2010.06.12 384 운영자
» 예화 무덤없는 종교(펀글) file 2010.06.12 454 운영자
8344 예화 선생님 여기요 file 2010.06.12 358 운영자
8343 예화 성도이상돈의 신앙이야기[제10회] file 2010.06.12 270 운영자
8342 예화 글방 생겻시유......... file 2010.06.12 333 운영자
8341 예화 예광이네일기9(우리가 소냐구....) file 2010.06.12 330 운영자
8340 예화 내 친구 목사이야기...^^ file 2010.06.12 295 운영자
8339 예화 <시와 사랑> 십자가 앞에서 file 2010.06.12 364 운영자
8338 예화 부활의 주님을 믿을 수 밖에없는이유 file 2010.06.12 788 운영자
8337 예화 S 가정 상담 - 남편과 아내의 차이 file 2010.06.12 510 운영자
8336 예화 세나무 이야기 file 2010.06.12 352 운영자
8335 예화 '삶'이라는 논설문 file 2010.06.12 36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030 5031 5032 5033 5034 5035 5036 5037 5038 5039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