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어머니

by 운영자 posted May 29,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 김진홍 목사 (두레교회 담임, 두레공동체 대표) 

다시 어버이날을 맞는다. 어느 날인들 어버이날이 아닌 날이 있을까만 특히 5월 중에 하루를 택하여 '어버이날' 이라하고 어머니를 기리는 날로 정하고 있다. 세상에서 귀한 것이 많고 많지만 '어머니'란 이름보다 더 귀한 이름이 있을까?

서양 속담 중에 내가 특히 좋아하는 어머니에 관한 속담이 있다.

"하나님께서는 여러 곳에 한꺼번에 계실 수가 없기에 어머니를 창조하셨다"

참으로 어머니의 값어치를 실감나게 해주는 속담이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그런데 하나님 자신의 사랑을 펼치는 일에 어머니들을 통하여 사랑을 펼치고 계시다는 뜻을 담고 있는 속담이다.

어느 시인은 일컫기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가장 짧은 시(詩)가 있으니 바로 '엄마'라고 하였다.

사도 바울이 이르기를 '나의 나 된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라 하였듯이 우리들은 같은 말에 한 가지를 더하여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나의 나된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요, 동시에 나의 어머니의 은공이다"

요한복음 19장에서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시어 고통의 극치를 겪고 계시던 때에 아들의 모습을 보며 애를 태우고 있었던 어머니 '마리아'의 모습이 나타난다. 그런 어머니를 십자가 위에서 내려다보시며 자신의 제자 중 한 사람에게 나의 어머니를 너의 어머니처럼 여기고 잘 모시라는 부탁을 남기시는 기록이 있다.

"예수의 십자가 곁에는 그 모친과 이모가...섰는지라 예수께서 그 모친과 사랑하시는 제자가 곁에 섰는 것을 보시고 그 모친께 말씀하시되...보소서 아들이니이다 하시고 또 그 제자에게 이르시되 보라 네 어머니라 하신대 그때부터 그 제자가 자기 집에 모시니라(요한복음 19장 25~27절)"

우리는 이 말씀 속에서 십자가에 달린 아들 예수와 십자가 아래 서서 아들의 고통을 지켜보고 있던 어머니 '마리아'의 모습에서 아들과 어머니 사이에 흐르는 사랑의 극진함을 느낄 수 있다.

십자가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기 전 육신의 어머니를 제자에게 부탁하시는 예수님의 마음에서 우리는 부모 공경에 대한 교훈을 배워야겠다.

- 출처 : 크리스천투데이

짧은주소 : https://goo.gl/bU9cs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126 칼럼 새벽기도 file 2010.05.29 341 운영자
1125 칼럼 사람을 섬기는 길 file 2010.05.29 235 운영자
1124 칼럼 민첩한 발걸음 file 2010.05.29 206 운영자
1123 칼럼 산소형 인간 file 2010.05.29 250 운영자
1122 칼럼 운명은 없다 file 2010.05.29 278 운영자
1121 칼럼 진실의 순간 file 2010.05.29 289 운영자
1120 칼럼 담배와 중독 file 2010.05.29 271 운영자
1119 칼럼 이혼을 Re혼으로 file 2010.05.29 294 운영자
1118 칼럼 마음의 기도 file 2010.05.29 295 운영자
1117 칼럼 합동정통의 포기와 연합 환영한다 file 2010.05.29 306 운영자
1116 칼럼 진정한 승리자 file 2010.05.29 241 운영자
1115 칼럼 크리스챤의 제단 file 2010.05.29 331 운영자
1114 칼럼 발가락 시인 이흥렬 file 2010.05.29 416 운영자
1113 칼럼 삶의 에너지 관리 file 2010.05.29 263 운영자
1112 칼럼 일상 속 행복과 감사 file 2010.05.29 314 운영자
1111 칼럼 생기를 불어넣으시니 file 2010.05.29 240 운영자
1110 칼럼 마음을 전하는 말 file 2010.05.29 345 운영자
1109 칼럼 남자의 리더십 file 2010.05.29 296 운영자
1108 칼럼 “나는 쓸모없는 인간이야” file 2010.05.29 268 운영자
1107 칼럼 기복주의와 복 file 2010.05.29 243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360 5361 5362 5363 5364 5365 5366 5367 5368 5369 ... 5421 Next
/ 542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