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멀전 게시판

이슈글

신천지, 반기문 부인과 연류 주장나와

by 운영자 posted Dec 29,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신천지 관련단체 IWPG의 김남희 대표와 사진만 찍었을 뿐 아는 사이가 아니라고 해명한 데 대해 "과거 언론 보도를 보면, 김남희 대표는 올해 3월 유엔여성평화협회(UNWFPA) 주관으로 미국 뉴욕에서 열린 ‘MARCH IN MARCH’ 행사에 초청돼 반 사무총장의 부인인 유순택 여사 등과 함께 주요 발제를 한 것으로 나와 있다"며 의혹의 눈길을 보냈다. 

 

김남희 대표는, 사이비이단 신천지 창시자 이만희 교주의 8번째 내연녀로 차기 신천지 교주로 유력한 인물이다.

 

00500899_20161229.JPG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홍보 동영상 속의 사진은 이 행사에서 찍힌 사진으로 보인다. 이 단체가 유엔의 초청을 받아 행사에 참석하고 발제까지 했다면, 가볍게 넘길 일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보도처럼 해당단체가 유엔 행사에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면 어떠한 사유로, 누구의 추천이나 소개로 초청되게 됐는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반기문 총장은 대선 출마를 공언하고 있다. 자신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명명백백하게 밝히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분명한 해명을 압박했다.

그는 "반기문 총장의 해명처럼 IWPG와 김남희 대표가 우연히 찍은 한 장의 사진을 가지고 UN과 반기문 총장을 단체 홍보에 이용했다면, 이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면서 "반기문 총장 스스로 떳떳하다면, UN과 반 총장을 단체 홍보에 멋대로 이용한 김남희 대표와 IWPG에 대한 법적 조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XE1.8.29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