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9 22:31

kill time - 산도(Sandoe)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래 : kill time
아티스트 : 산도(Sandoe)
앨범 : 금요일 밤
앨범 발매 : 2019.09.30

kill time
생각 없이
흘러갔으면 좋겠어 이 시간이
날 옳아 맨 것들에서 벗어나
멍청한 날 그대로 놔둬

생각 없이 이대로
그저 누워있고
커튼 속 낮인지 밤인지도
모른 채로

피곤함을 동반한 생각 마치
제대로 마신 다음날아침
연차는 없고 일은 많지
그 밑에 깔린 나 두통을 달고 살지

익숙해지질 못한 채 어제와 같은 오늘
내일도 별다를 거 없이
남김없이 갈아 만든 내 통장 속
잔고 역시 비슷한 처지

이 잿빛 삶조차 상당한 연비
우린 찰나의 행복으로 유지해가
어쩌면 보지 못할 내일에다
행복을 맡긴 것 마냥 살지만

난 지금 느꼈으면 해 계획은 마치
비웃기라도 하듯 틀어지곤 하지
기약 없는 기다림에 소질은 없고
그러기에 난 또 술을 찾는 건지도

kill time
생각 없이
흘러갔으면 좋겠어 이 시간이
날 옳아 맨 것들에서 벗어나
멍청한 날 그대로 놔둬

생각 없이 이대로
그저 누워있고
커튼 속 낮인지 밤인지도
모른 채로

잠에서 깨
나쁘지 않은 기분이 익숙하고
별다른 고민 없이 일어나
식사는 간단하게
그러곤 멍 때리다가

지루해질 쯤 나가는 산책
선선한 날씨를 즐겨 그다음에
여태껏 미뤄왔던
내 삶의 양식을 맘껏 즐기려해

100편의 영화
100장의 앨범
게임도 100판
책은 몇 권 정도면 충분하고
욕조에 늘어진 채 그대로
쓸데없이 시간을 버리고

가사 몇 줄 정도는 적다 깨닫겠지
내가 돌아가야 할...


kill time
생각 없이
흘러갔으면 좋겠어 이 시간이
날 옳아 맨 것들에서 벗어나
멍청한 날 그대로 놔둬

생각 없이 이대로
그저 누워있고
커튼 속 낮인지 밤인지도
모른 채로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0 Nex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