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0.07.03 04:09

5형식 장례설교

조회 수 19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장례 설교


1) 임종예배 

  찬송 : 290장, 289장, 474장 

  본문 : 시90, 히9:27, 사57:1~2, 창3:19, 요14:1~6 

요약: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시되 육체와 영혼을 지으셨다. 

     創造主 被造物과의 關係/生命과 死亡/목숨과 生命 

①형벌이 아니고 하나님의 약속하신 祝福이다.(계14:13) 주안에서 죽는자는 복되다. 

   육신/땅을 기업, 영혼/하늘에 신령한 복으로 기업을 누린다. 

②생의 완성을 위한 한과정(관문)(하나님의 영원성과 인간의 유한성)/성도의 죽음은 더 완전하       고 영원한 존재로 변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정하신 삶의 한과정이고, 완성이다. 

   하나님의 뜻, 섭리로 계획하신 생의 완성이다.   

③하늘나라로 영혼에 거처를 옮겨가는 것이다.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이란? / 사람의 형상이란 예수 그리스도의 형상을 본받아 모형으로 창조된 것임. 

인간의 실존적 존재가 육체가 아니라 영혼임을 다시금 각성케 한다. 육체란 질그릇 같아서 잘못 다루면 깨어지는 것과 같이 연약한 존재이다. 그리고 육체란 영원한 것이 아니요, 잠시잠간의 하나님께서 정하여 주신 수한이다. 그러므로 육체를 신뢰하면 육체와 함께 멸망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육체가 있기에 은혜와 진리로 거듭나 하나님을 경외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만큼 육체가 있을 동안 영혼을 준비해야 한다. 내영혼이 하나님과 사귐을 갖고 하나님이 기억하시는 사람이 되자. 이를위해서 예수께서 피흘려 화목케 하신 것이다. 

예수께서 자신의 죽음에 대하여 내가 아버지께로 간다고 하셨으니 성도의 죽음은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불신자의 가족에게는 하나님의 심판이 있음을 강조한다(히9:27) 

 예) 불신자는 한 번 태어나고 두 번 심판 받으나 
      믿는자는 두 번 태어나고 한 번 심판 받는다 


 2) 입관예배 

  찬송 : 203, 223, 291, 295, 544 

  본문 : 고후5:1-10, 계14:12-13, 시84:10~11, 계19:8 

요약:이스라엘 백성은 출애굽하여 황량한 광야에서 장막생활을 했다. 그들의 장막이 생존권을 보호하고 그들이 삶에 유익을 제공함같이, 육체를 장막으로 비유하고 있다. 인간이 흙에서 태어났기에 흙으로 돌아가 육신이 묻히는 것은 인생의 한 과정이다. 육신은 무거운 짐, 괴로운 짐을 벗어 버리고 흙으로 돌아갔지만 그의 영혼은 주인되신 하나님을 찾아 영원한 처소인 하늘나라에 가 평안과 안식에 이르른 것이다. 땅에 있는 장막집은 육체를 가리킨 말로 괴로운 집이요, 탄식의 집이다. 영원한 집은 부활의 몸을 가리킨 말로 소망의 집이요, 기쁨의 집이다. 영원한 집은 하나님이 지으신 집이요, 하늘의 처소이다. 그러므로 영원한 집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만 갈 수 있는 집이다. 


 3) 발인예배 

찬송 : 221, 224, 230, 231, 233, 290, 293,  534, 541, 542, 

본문 : 히11:13-16, 벧전1:13-25, 벧전2:11~12, 계21:1~4, 요17:9~13, 요19~30. 

요약 : 인생은 나그네의 길이다. 누구든지 이 세상에서 출생한 자라면 한 번은 세상을 떠나야 하는 나그네이다. 그래서 이세상에서 생활도 일정한 삶의 정착지가 없어 이고 저곳으로 거처를 옮겨 산다, 그리고 목숨이 다하면 자기가 출생한 고향으로 돌아간다. 이는 육신이 흙에서 낳기 때문이다.(신토불이) 그런데 나를 낳아주고 길러주신 사랑하는 부모님이라 할지라도 이 세상을 떠날 때 그 시신을 5일 이상 집안에 모실 수 없다. 다시 만날 수 없는 기약없이 그동안 정들었던 가정, 사랑하는 가족 곁을 떠나야만 하는 안타까움과 괴로움이 유족을 슬프게 한다. 그러므로 인간들의 만남이란 완전하지 못하다. 

그러나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영원하신 분이시다. 이를 위하여 하나님께서 독생자를 보내셨으니 그리스도와의 만남을 통하여 영원한 관계를 갖게 되며 주님과의 만남을 가진 자는 주 안에서 믿음을 가진 모든 성도들과 다시는 헤어짐이 없는 영원한 만남을 갖게 된다. 

고인이 유품을 흙으로 돌아가기 위해 비록 정든 집을 떠나지만 그 영혼은 다시 죽음이 없는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 하늘나라의 본향을 향해 출발하는 복된 발걸음이다. 그러나 그러나 돌아갈 처소가 예비되어 있지 않아 갈곳 없는 영혼은 불행한 자이다. 

사랑하는 자들아 행인과 나그네와 같은 너희를 위하여 권하노니 영혼을 거스려 싸우는 육체의 정욕을 제어하라(벧전2:11) 


 4) 하관예배 

  찬송 : 188, 228, 226 

  본문 : 고전15:35-49, 15:50-58, 요 11:25-27, 불신자/눅16:29-31 

요약 : 주님께서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라 (요11:25-26)고 말씀하심으로 사람이 육체의 죽음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몸의 부활이 있음을 말씀하셨다.     

그런데 불신자들은 하나님의 실존과 그들의 영혼이 있음을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사람에게는 부활이 있기에 영원한 삶이 있는 것이다.(자연의 섭리:계절,누에의 일생) 

주님께서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으니 그리스도안에 잠자는 자들 모두 주님 다시 오실 떄 홀연히 변화되어 신령한 몸을 힘입을 것이다. 주님의 부활의 사건은 신학적으로 역사성, 사실성, 미래성을 의미한다. 

기독교의 구속사의 최고의 절정은 부활이다. 성도의 부활의 소망과 기대야말로 어떠한 환란과 역경에서도 능히 승리할 수 있는 믿음의 능력을 소유케 한다. 

썩을 것을 심고(육체) 썩지 아니할 것을 거둔다(부활) 


 5) 위로예배   

찬송 : 399, 460, 455, 539, 493  

본문 : 딤후4:7~8, 고후1:3~7, 빌3:13-17, 요삼2-4, 고전10:14-22, 시23편, 시73:28, 시103:15-18, 
         사41:10, 호6:1~3 

요약 : 하나님께서 인류에게 이땅에서의 복을 주셨는데 자손의 번성함이다. 이는 자손을 통하여 생명을 연장시키기 위함이다. 부모가 있으므로 자손이 있는 것처럼 영의 아버지 되신 하나님이 영원전부터 계시다. 

지금까지 하나님을 섬기지 못함으로 가정에 어려움과 고통이 있었으나 이후로 생명을 약속하신 주님을 나의 구주로 믿고 예수 안에서 신령한 복으로 살자. 신앙생활은 복과 생명을 명하신 하나님께로 돌아가는 것이요, 교회는 하나님이 계시는 집이요, 하나님 아버지 품과 같다. 그리고 부모를 공경하고 형제우애에 힘써 빛의 자녀다운 생활을 하도록 한다. 

돌아가신 고인에게 효를 다하지 못한 회한이 있더라도 마음을 가다듬어 생업에 힘쓰도록 권한다. 제사를 하지 않도록... 고인을 공경하는 것이 아니다. 부모 공경은 살아계실때에 기회이다. 

고인의 믿음과 훌륭한 정신을 자손들의 마음속에 담아 생활한다면 고인과 함께 생활하는 것이다.

짧은주소 : https://goo.gl/3CcxY6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31976 설교 그리스도인 삶의 영적인 차원 (창 30:37~43) file 2010.07.03 291 운영자
31975 설교 부흥회에 갈 것인가? 전도집회에 갈 것인가? (행 17:16~21) file 2010.07.03 276 운영자
31974 설교 그대로 거두리라 (갈 6:6~10) file 2010.07.03 305 운영자
31973 설교 세계를 가슴에 품은 그리스도인 (행 1:6~8) file 2010.07.03 250 운영자
31972 설교 회복의 기쁨은 나눌수록 커집니다! (행 16:23~34) file 2010.07.03 504 운영자
» 설교 5형식 장례설교 file 2010.07.03 1938 운영자
31970 설교 [장례] 그리스도인의 죽음 file 2010.07.03 458 운영자
31969 설교 [장례] 돌아가는 인생 (전 12:1) file 2010.07.03 366 운영자
31968 설교 [장례] 인생의 종말 (창 49:28~30) file 2010.07.03 329 운영자
31967 설교 [장례] 영원한 세계 (고후 5:8~9) file 2010.07.03 358 운영자
31966 설교 [장례] 영원한 장막 (고후 5:1~5) file 2010.07.03 801 운영자
31965 설교 [장례] 죽음조차 귀중합니다 (시 116:5~16) file 2010.07.03 354 운영자
31964 설교 [장례] 사모의 정 (창 50:22~26) file 2010.07.03 366 운영자
31963 설교 [장례] 지상에서 영원으로 (빌 3:20~21) file 2010.07.03 325 운영자
31962 설교 [장례] 수고의 집을 벗고 (마 11:28) file 2010.07.03 490 운영자
31961 설교 [장례] 성도의 고백 (딤후 4:7~8) file 2010.07.03 674 운영자
31960 설교 [장례] 하나님의 심판과 영생 (빌 1:20~21) file 2010.07.03 278 운영자
31959 설교 [장례] 하늘 가는 밝은 길 (엡 2:4~10 ) file 2010.07.03 460 운영자
31958 설교 [장례] 죽음으로 이룬 사랑 (눅 23:50~52) file 2010.07.03 264 운영자
31957 설교 [장례] 성도들이 가는 곳 (계 21:10~23) file 2010.07.03 323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860 3861 3862 3863 3864 3865 3866 3867 3868 3869 ... 5463 Next
/ 546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