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사회정의의 실현
민주주의의 쟁취
인권 회복을 위해서
지난 날 우리가 택한 방식은
첫째, 단결하라,
둘째, 행동으로 참여하라,
셋째, 지속적으로 투쟁하라 였습니다.
그것보다 더 효과적이고 현명한 방법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민주주의를 쟁취하고
법치에 의한 인권과 사회 정의가 보장되는 상황에서
미래의 새로운 세계를 이룩할 수 있는 최상의 길은
무엇이겠습니까?

첫째, 명상하라.
이제는 자기 내면의 세계를 돌아다보며
자기를 발견하는 자각이 있어야 합니다.

둘째, 사랑으로 헌신하라.
불의를 당하여 분노하는 피억압자들에 의한 투쟁이 아니라
자각한 영혼들에 의한 사랑의 헌신이 있어야 합니다.

셋째, 끊임없이 기도로 극복해 나가라.
중단 없는 가열찬 투쟁이 아니라,
끊임없이 기도로 자기를 극복하며
평화를 이루기 위하여 노력해야 합니다.

물고기는 그물로 잡지만
물은 그물로 거둘 수 없듯이
새로운 시대의 과제는
새로운 방법으로 풀어내야 합니다.
-산마루 영성 수련 첫 모임에서<연>

짧은주소 : https://goo.gl/he6fq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1913 예화 [산마루서신] 먼저 해야 할 것을 먼저 file 2013.05.03 58 그대사랑
» 예화 [산마루서신] 영성 수련을 해야 하는 까닭 file 2013.05.03 76 그대사랑
61911 예화 [산마루서신] 인간은 스스로 바뀔수 있는 것인가 file 2013.05.03 62 그대사랑
61910 예화 [산마루서신] 고통받는 이웃 file 2013.05.03 62 그대사랑
61909 예화 [산마루서신] 진정한 성탄맞이 file 2013.05.03 34 그대사랑
61908 예화 [산마루서신]문제가 있으면 푹 잠을 자고난 후에 file 2013.05.03 33 그대사랑
61907 예화 [산마루서신] 12월의 축복 file 2013.05.03 57 그대사랑
61906 예화 [산마루서신] 거룩하신 분을 모시는 법 file 2013.05.03 35 그대사랑
61905 예화 [산마루서신] 침묵의 가치 file 2013.05.03 23 그대사랑
61904 예화 [산마루서신] 진정한 역사의 꿈 file 2013.05.03 34 그대사랑
61903 예화 [산마루서신] 꽃-김춘수 file 2013.05.03 53 그대사랑
61902 예화 [산마루서신] 진리는 무엇입니까? file 2013.05.03 43 그대사랑
61901 예화 [산마루서신] 열쇠는 열쇠가 아닙니다 file 2013.05.03 68 그대사랑
61900 예화 [산마루서신]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file 2013.05.03 36 그대사랑
61899 칼럼 [목회 Tip] 가나에 대한 오해 file 2013.05.03 442 그대사랑
61898 예화 [산마루서신]다시 가을을 꿈꾸며 file 2013.05.03 27 그대사랑
61897 칼럼 자족에 대한 감사 file 2013.05.03 528 그대사랑
61896 예화 [산마루서신] 온유함의 힘 file 2013.05.03 97 그대사랑
61895 예화 [산마루서신] 부린대로 거둔다는 것 file 2013.05.03 23 그대사랑
61894 예화 [산마루서신] 나만 모르는 것 file 2013.05.03 47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2345 2346 2347 2348 2349 2350 2351 2352 2353 2354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