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사회정의의 실현
민주주의의 쟁취
인권 회복을 위해서
지난 날 우리가 택한 방식은
첫째, 단결하라,
둘째, 행동으로 참여하라,
셋째, 지속적으로 투쟁하라 였습니다.
그것보다 더 효과적이고 현명한 방법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민주주의를 쟁취하고
법치에 의한 인권과 사회 정의가 보장되는 상황에서
미래의 새로운 세계를 이룩할 수 있는 최상의 길은
무엇이겠습니까?

첫째, 명상하라.
이제는 자기 내면의 세계를 돌아다보며
자기를 발견하는 자각이 있어야 합니다.

둘째, 사랑으로 헌신하라.
불의를 당하여 분노하는 피억압자들에 의한 투쟁이 아니라
자각한 영혼들에 의한 사랑의 헌신이 있어야 합니다.

셋째, 끊임없이 기도로 극복해 나가라.
중단 없는 가열찬 투쟁이 아니라,
끊임없이 기도로 자기를 극복하며
평화를 이루기 위하여 노력해야 합니다.

물고기는 그물로 잡지만
물은 그물로 거둘 수 없듯이
새로운 시대의 과제는
새로운 방법으로 풀어내야 합니다.
-산마루 영성 수련 첫 모임에서<연>

짧은주소 : https://goo.gl/he6fq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1927 예화 [산마루서신] 헛되고 헛되어도 file 2013.05.03 44 그대사랑
61926 예화 [산마루서신] 성탄의 은총이 함께하소서 file 2013.05.03 33 그대사랑
61925 칼럼 고난의 담을 넘자 file 2013.05.03 542 그대사랑
61924 칼럼 유혹 file 2013.05.03 478 그대사랑
61923 예화 [산마루서신] 사랑의 사건-성탄 file 2013.05.03 27 그대사랑
61922 예화 [산마루서신] 성탄의 추억 file 2013.05.03 102 그대사랑
61921 예화 [산마루서신] 잘 될 것이라고 믿고 다시 한번 file 2013.05.03 34 그대사랑
61920 예화 [산마루서신] 기쁨으로 지금 여기를 file 2013.05.03 33 그대사랑
61919 예화 [산마루서신] 설득의 길 file 2013.05.03 43 그대사랑
61918 예화 [산마루서신] 죄와 유혹에 대하여 file 2013.05.03 85 그대사랑
61917 칼럼 새마을 운동으로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리다! file 2013.05.03 467 그대사랑
61916 예화 [산마루서신] 진정한 사랑 file 2013.05.03 65 그대사랑
61915 예화 [산마루서신] 빈 배 file 2013.05.03 46 그대사랑
61914 예화 [산마루서신]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file 2013.05.03 142 그대사랑
61913 예화 [산마루서신]삶에서 남겨야 할 것과 남기지 말아야 할 것 file 2013.05.03 31 그대사랑
61912 예화 [산마루서신] 그저 그러함의 어린 맘 file 2013.05.03 51 그대사랑
61911 예화 [산마루서신] 왕에게 바친 말씀 file 2013.05.03 39 그대사랑
61910 예화 [산마루서신] 성탄 선물로 단교하게 된 까닭 file 2013.05.03 18 그대사랑
61909 예화 [산마루서신] 먼저 해야 할 것을 먼저 file 2013.05.03 59 그대사랑
» 예화 [산마루서신] 영성 수련을 해야 하는 까닭 file 2013.05.03 77 그대사랑
Board Pagination Prev 1 ... 2379 2380 2381 2382 2383 2384 2385 2386 2387 2388 ... 5480 Next
/ 548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