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서론:하나님의 뜻을 인간에게 교훈하시는데 있어서는 온갖 것이 다 동원된다. 광물, 식물, 동물, 자연계 등... 여기에서는 뱀(독사) 이 등장된다.

 1. 뱀 성경에 자주 언급되며, 명칭에서도 여러 가지로 사용되고 있다.

특히 오늘날 팔레스타인에는 36종의 뱀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고대 히브리인들에게 알려진 것은 그 중에 몇 가지 안 된다.

뱀의 종류도 다양하나 일반적으로 불리우는 것들 중에 날뱀, 불뱀, 기는 것들, 뿔독사, 독사, 용, 살무사, 큰 독사, 작은 독사 등으로 불 리워지고 있으며 문자적 용법에도 여러 가지가 있으니, "뱀에게 물림"(전 10:8, 암 5:19) "반석 위로 기어 다님"(잠 30:19) "뱀의 술사"(시 58:5, 전 10:11) "이스라엘을 물은 뱀"(민 21:6-7) "날개 달린 뱀"(암 9:3) 등이다.

 2. 뱀의 혀 뱀의 특색은 그 혀의 구조에 있다. 뱀은 크고 작은 것을 막론하고 유독, 무독도 무관하고 그 혀(舌)의 구조가 두 갈래이다.

혀는 말을 하는 지체인데 혀가 갈려져 둘이라고 하였음은 즉, 두 가 지 말을 한다는 뜻이니 곧 일구이언(一口二言)이다.

"한 샘에서 달고 쓴 물을 낼 수 없음가이 어찌 한 혀로 저주와 찬송 을 할수 있으랴"고 야고보 선생은 경고하였다(약 3:). 누구나 앞 뒤 의 말이 서로 다르고 말하는 상대 따라서 말이 서로 달라지는 것은 한 가지 마음이 아니요, 이중인격(二重人格)인 까닭이다. 면전(面前)에 서는 칭찬하고 배후(背後)에서는 저주와 욕을 하는 일이 뱀의 하는 일 이다.

 3. 뱀의 혀 같이 날카롭다.

물질적 무기(칼, 창, 살)는 사람의 육체를 상하나 뱀의 혀는 날카로 와서 사람의 마음을 찔러 상하게 한다.

이 날카로운 뱀의 혀에게 찔림을 받으면 그 마음이 상하고 파괴된다.

그리하여 뱀의 주사를 맞고 범죄하는데 이르는데 이 첫번째 시험대에 오른자가 곧 에덴 동산에 살던 하와요 또 그의 남편 아담이었다. 그 들이 날카로운 뱀의 혀에 찔림을 받앗고 또 그 후손들이 이렇게 당하 는 것이다.

 결 론:뱀은 마귀의 상징으로 나타났으니 인류의 시조가 범죄하게 된 동기가 여기에서 연유한다. 우리의 혀가 뱀 같으면 되겠는가

짧은주소 : https://goo.gl/qzS2yD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79734 예화 태어나다, 먹다, 죽다 file 2013.05.07 57 그대사랑
79733 설교 어찌하여 낙망하며 (시 43:5) file 2013.05.07 178 운영자
79732 예화 웨슬리의 기념비에 새겨진 세 마디 말 file 2013.05.07 146 그대사랑
79731 설교 귀하고 귀한 하나님 말씀 (시 19:7-14) file 2013.05.07 230 운영자
79730 예화 죽음 뒤에 남겨지는 추억 file 2013.05.07 32 그대사랑
79729 설교 꿀을 먹으라 (시 19:7-11) file 2013.05.07 238 운영자
79728 예화 순교자 임영학 목사 추모의 글 file 2013.05.07 70 그대사랑
79727 설교 생명과 부활의 예언 (시 16:1-11) file 2013.05.07 224 운영자
79726 예화 윌리엄 케리의 묘비 file 2013.05.07 133 그대사랑
79725 설교 그리스도 안의 희망 (시 147:7-18, 롬 05:1-11) file 2013.05.07 127 운영자
79724 예화 친구의 임종기도 file 2013.05.07 372 그대사랑
79723 설교 내 입술의 문을 지키소서 (시 141:3) file 2013.05.07 312 운영자
79722 예화 유명인사가 죽으며 남긴 말 file 2013.05.07 159 그대사랑
» 설교 뱀같이 그 혀를 날카롭게 하니 (시 140:3) file 2013.05.07 316 운영자
79720 예화 스탈린의 최후 file 2013.05.07 237 그대사랑
79719 설교 내 혀가 내 입 천정에 붙을 찌로다 (시 137:6) file 2013.05.07 346 운영자
79718 예화 캐딜락에 묻어 주시오 file 2013.05.07 41 그대사랑
79717 설교 마음이 교만치 아니하고 (시 131:1) file 2013.05.07 107 운영자
79716 예화 기도하며 죽은 리빙스턴 file 2013.05.07 59 그대사랑
79715 설교 젖 뗀 아이의 의뢰심 (시 131:1-3) file 2013.05.07 30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461 1462 1463 1464 1465 1466 1467 1468 1469 1470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