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주바라기 이지선의 간증이 있다며 평소 신앙생활을 이끌어 주시는 집사님이 따라나서라고 채근을 하신다. 사람 살아가며 겪는 생로병사의 간증은 나도 못지않은데 하는 시니컬한 생각도 들어서 꼼짝을 않는데, 집사님이 작심을 하고 오셨는지, 내 대신 화장품을 가져다 들이대고, 옷장을 열고 입을 거리를 찾아 뒤적이신다. 그렇게 지선이를 만났을 때 정말 충격적이었다. 화상 입은 얼굴이 흉해서라기보다, 저러고도 어떻게 웃을 수 있느냐 때문이었다. 특히 손가락 한마디씩이 뚝뚝 잘려나간 지선이의 손. 찬양하는 시간 내내, 지선이는 그 손을 들어올리고 열심히 찬양하고 있었다. 사진 속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V’자를 만들고 있는 그 손은, 어린아이의 조막손마냥 짤막했다. “처음에는 이 손으로 뭘 할 수 있을까, 참 막막했어요. 근데요, 이 손으로 못하는 일이 없어요. 이 손을 들어 하나님께 찬양할 수 있게 된 거예요. 부끄럽지 않은 손 되게 해 달라고 기도했는데, 하나님이 정말 그 기도를 들어주셨어요.” 지선이가 있으니 시편 150편은 이런 문구를 끼워 넣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마디가 짧은 손가락으로도 찬양할지어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86551 예화 삶으로 드리는 찬양과 경배 file 2013.05.07 113 그대사랑
86550 설교 유대 회복을 위한 기도 (애 05:19-22) file 2013.05.07 164 운영자
86549 예화 모든 것을 변화시키는 찬양 file 2013.05.07 250 그대사랑
86548 설교 헛된 도움의 소망 (애 04:17-22) file 2013.05.07 176 운영자
86547 예화 실감 있고 생생한 집사의 찬양고백 file 2013.05.07 81 그대사랑
86546 설교 예루살렘 파멸과 한국의 화벌 (애 04:11-16) file 2013.05.07 222 운영자
86545 예화 헨리 박사의 가장 귀중한 보물 file 2013.05.07 151 그대사랑
86544 설교 성도의 구원을 위해 간구함 (애 03:55-66) file 2013.05.07 122 운영자
86543 예화 찬양에 너의 삶을 다 쏟아보라 file 2013.05.07 71 그대사랑
86542 설교 기독교인의 애국의 길 (애 03:45-54) file 2013.05.07 185 운영자
86541 예화 이 몸의 소망 무엔가 file 2013.05.07 101 그대사랑
86540 설교 예레미야의 고난 (애 03:1-18) file 2013.05.07 207 운영자
86539 예화 영감의 찬송엔 치유 능력 file 2013.05.07 114 그대사랑
86538 설교 민족의 시련과 그 교훈 (애 01:1-22) file 2013.05.07 148 운영자
86537 예화 맹인 찬송가 작가 파니 file 2013.05.07 113 그대사랑
86536 설교 예루살렘의 참극을 슬퍼한 노래 (애 01:1-11) file 2013.05.07 215 운영자
86535 예화 지금의 모습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 file 2013.05.07 103 그대사랑
86534 설교 바벨론의 멸망과 유대 회복에 관한 예언 (렘 51:33-49) file 2013.05.07 681 운영자
» 예화 마디가 짧은 손가락으로도 찬양할지어다 file 2013.05.07 233 그대사랑
86532 설교 모압 형벌에 관한 교훈 (렘 48:36-47) file 2013.05.07 356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192 1193 1194 1195 1196 1197 1198 1199 1200 1201 ... 5524 Next
/ 55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