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6.09.01 23:53

손수건과 같은 만남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아침편지 1262] 2016년 8월 11일 (Tel. 010-3234-****)


손수건과 같은 만남


샬롬! 아침저녁으로 조금씩 선선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남자양궁 예선에서 72발을 쏴서 700점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단체전 금메달 획득에 크게 공헌했던 김우진 선수가 개인전 32강에서 패배하고 탈락함으로써 우리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가장 잘못된 만남은 ‘생선’과 같은 만남입니다. 만날수록 비린내가 묻어오니까 / 가장 조심해야 할 만남은 ‘꽃송이’ 같은 만남입니다. 피어있을 때는 환호하다가 시들면 버리니까 / 가장 비참한 만남은 ‘건전지’와 같은 만남입니다. 힘이 있을 때는 간수하고, 힘이 닳아 없어질 때에는 던져 버리니까 / 가장 시간이 아까운 만남은 ‘지우개’ 같은 만남입니다. 금방의 만남이 순식간에 지워져 버리니까 /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손수건’과 같은 만남입니다. 힘이 들 때는 땀을 닦아주고 슬플 때는 눈물을 닦아주니까(출처: 시인 정채봉)


시인은, ‘만남’이 우리 인생에 있어서 얼마나 중요한 지, 시(詩)로써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저도 ‘손수건’과 같은 만남을 많이 갖고 싶습니다. 사실, 자신의 뜻과는 상관없이 피동적으로 만나게 되는 ‘만남’이 많습니다. 하지만, 선택이 가능한 만남도 적지 않습니다. 그처럼, 선택이 가능한 만남이라면 아주 신중하게 사람을 만나야 합니다. 그 중에서도, 친구는 정말 잘 만나야 합니다. 친구를 잘못 사귀어서 인생을 망치는 경우가 참 많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좋은 친구가 되어주시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예수님을 가까이하고 열심히 본받아 살아감으로써, 우리 또한 다른 사람의 참 좋은 친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물맷돌)


[너희가 내 말을 지키면, 너희는 내 친구다. 이제 너희는 내 친구다. 아버지께서 내게 하신 모든 말씀을 너희에게 다 말했다(요15:14-15)]

짧은주소 : https://goo.gl/Y2T9gi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4688 예화 내가 그 입장이었다면, 과연 어떤 선택을? file 2016.09.01 41 물맷돌
104687 예화 지혜로운 입술을 진주보다 더 귀한 보배입니다 file 2016.09.01 48 물맷돌
» 예화 손수건과 같은 만남 file 2016.09.01 56 물맷돌
104685 예화 풀어야 할 숙제(훈련)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file 2016.09.01 20 물맷돌
104684 예화 하버드에 다닐 때, 정말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file 2016.09.01 26 물맷돌
104683 예화 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패자의 얼굴 file 2016.09.01 27 물맷돌
104682 설교 김부겸 목사 file 2016.09.01 56 김부겸 목사
104681 예화 아침 file 2016.09.01 138 물맷돌
104680 설교 토기장이의 나라 file 2016.09.01 83 강승호목사
104679 예화 전 역도국가대표 장미란 선수의 인생 file 2016.08.31 37 물맷돌
104678 예화 탤런트 송재호 씨의 인생 file 2016.08.31 92 물맷돌
104677 예화 값지게 번 돈이라면 값지게 써야 합니다. file 2016.08.31 13 물맷돌
104676 예화 욕심은 재앙의 뿌리요, 그 집착은 재앙의 기둥입니다 file 2016.08.31 41 물맷돌
104675 예화 때론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야 합니다. file 2016.08.31 23 물맷돌
104674 예화 원리(原理)를 알면 문제가 보입니다. file 2016.08.31 19 물맷돌
104673 설교 하나님이 지켜주시는 가정 file 2016.08.30 135 이한규 목사
104672 설교 포기하지 마십시오 file 2016.08.30 85 이한규 목사
104671 설교 찬란한 희망을 가지십시오 file 2016.08.30 97 이한규 목사
104670 설교 흔들리지 않는 복을 얻는 길 file 2016.08.30 76 이한규 목사
104669 설교 부르심대로 행하십시오 file 2016.08.30 77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252 253 254 255 256 257 258 259 260 261 ... 5491 Next
/ 549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