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인생의 통로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by 나우웬 posted Nov 05,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인생의 통로들
 

죽음은 새로운 생명으로 들어가는 통로(passage)다.

이 말은 매우 아름답게 들리지만,

막상 그리로 통과하고 싶어 하는 사람은 매우 드물다.

우리가 이 땅에서 겪게 될 마지막 통로인 죽음이

이전에 겪은 여러 통로들의 연장선에 있음을 알면 도움이 되리라.

우리는 세상에 태어날 때 자궁 안의 삶에서 가족 안의 삶으로 나왔다.

학교에 들어갈 때에는 가족 안의 삶에서 더 큰 사회 안의 삶으로 나왔다.

결혼할 때에는 많은 선택 가능성의 삶에서 한 사람과 맺어지는 삶으로 나왔다.

은퇴할 때에는 틀이 잡힌 삶에서 창조와 지혜가 요구되는 삶으로 나왔다.


이 모든 통로들이 새로운 삶으로 우리를 이끄는 죽음이다.

이 통로들을 제대로 통과할 때 우리는

마지막 통로인 죽음을 더 잘 준비하게 될 것이다. (8. 22)

짧은주소 : https://goo.gl/aQkiy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5206 예화 새로움을 향한 영적 도전 ‘교회가 왜 여기까지 왔는가’라는 자조적 비판의 목소리를 들은 것은 어제오늘이 아닙니다. 그만큼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가 교회다움을 잃어버렸기 때문입니다. ... file 2016.11.07 36 이일성 군산 풍원교회 목사
105205 예화 스탕달 신드롬 ‘적과 흑’의 저자 스탕달은 1817년 이탈리아 피렌체 산타크로체교회에서 미술품을 감상한 후 심장이 뛰고 현기증이 나며 숨이 막히는 체험을 했습니다. 이유는 ... file 2016.11.07 23 정학진 포천 일동감리교회 목사
105204 예화 보고 싶은 것 너머를 보는 기적 “같은 꽃을 보더라도 한의사의 눈에는 약재로 요리사의 눈에는 요리 재료로 가수의 눈에는 노래로 화가의 눈에는 그림으로 시인의 눈에는 시로 남자의 눈에는 고... file 2016.11.07 36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5203 예화 소명으로 일하는 힘 ‘부름 받아 나선 이 몸 어디든지 가오리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감사하며 섬기리다/ 높은 산이 거친 들이 초막이나 궁궐이나/ 내 주 예수 모신 곳이 그 어디... file 2016.11.07 19 이인선 열림교회 목사
105202 예화 어머니 어머니를 보내고 뒤늦게 후회하는 어느 아들의 사연입니다. ‘어제는 내 일생 중 가장 슬픈 날로 어머니를 무덤에 묻고 온 날입니다. 나는 여러 번 어머니께 전화... file 2016.11.07 34 고경환 <순복음원당교회 목사
105201 예화 하나님의 것, 내 것 2004년 초 개인기도 시간에 대뜸 마음에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왔습니다. “나중에 개척해서 설립예배 준비까지 다 마쳤는데 하루 전날 다른 사람에게 담임목사 자... file 2016.11.07 63 <강신욱 남서울평촌교회 목사>
105200 설교 증인의 준비 동영상 설교   2016. 11. 6 주일 오전 설교   성경 : 행1:8 제목 : 증인의 준비   행1:8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 file 2016.11.06 39 강종수
105199 설교 요셉과 정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file 2016.11.06 39 궁극이
105198 설교 다윗과 족보에 기록 안 된 왕들의 신앙. file 2016.11.06 62 궁극이
105197 예화 자식의 죽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37 나우웬
105196 예화 젊은 죽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0 나우웬
» 예화 인생의 통로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4 나우웬
105194 예화 죽음의 가시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43 나우웬
105193 예화 가난한 이들의 보물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1 나우웬
105192 예화 가난한 사람들의 하느님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7 나우웬
105191 예화 우리의 가난에 거하시는 하느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4 나우웬
105190 예화 머리와 가슴으로 집중하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14 나우웬
105189 예화 홀로 있기와 하느님께 매달리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16 cyw
105188 설교 그일라를 구원하라 file 2016.11.05 62 빌립
105187 예화 좀 더 성숙한 신앙인이 되고자 한다면? file 2016.11.04 38 물맷돌
Board Pagination Prev 1 ...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 5436 Next
/ 5436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