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자식의 죽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by 나우웬 posted Nov 05,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자식의 죽음


많은 부모들이 어린 자식의 죽음이라는 고통을 겪는다.

아이들은 태어나면서 죽기도 하고 어린 나이에 죽기도 한다.

자식을 여의는 것보다 더 큰 괴로움은 아마 없을 것이다.

아이가 아름답고 건강하게 자라서 의젓한 어른이 되는 것을 보고 싶은

부모의 간절한 마음이 여지없이 꺾이기 때문이다.

가장 큰 위험은 아이의 죽음이 부모한테서 삶의 의욕을 앗아갈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부모에게는, 아무리 짧게 살다가 갔어도

아이가 자기네 인생을 좀더 깊고 풍요롭게 만들어주려고

하느님이 보내신 선물이었음을 믿는 강한 신앙이 필요하다.

부모가 그런 믿음의 도약을 할 수 있을 때,

아이의 짧은 생애는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열매로 바뀔 수 있다. (8. 24)

짧은주소 : https://goo.gl/HWU9cb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예화 자식의 죽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37 나우웬
105196 예화 젊은 죽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0 나우웬
105195 예화 인생의 통로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4 나우웬
105194 예화 죽음의 가시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43 나우웬
105193 예화 가난한 이들의 보물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1 나우웬
105192 예화 가난한 사람들의 하느님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7 나우웬
105191 예화 우리의 가난에 거하시는 하느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24 나우웬
105190 예화 머리와 가슴으로 집중하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14 나우웬
105189 예화 홀로 있기와 하느님께 매달리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2016.11.05 16 cyw
105188 설교 그일라를 구원하라 file 2016.11.05 62 빌립
105187 예화 좀 더 성숙한 신앙인이 되고자 한다면? file 2016.11.04 38 물맷돌
105186 예화 참된 인생을 사는 길(道) file 2016.11.04 43 물맷돌
105185 예화 모든 국민이 사람대접을 제대로 받는 나라 file 2016.11.04 27 물맷돌
105184 예화 아프냐? 나도 아프다! file 2016.11.04 33 물맷돌
105183 예화 사랑을 받아본 사람이라야 사랑할 수 있습니다 file 2016.11.04 40 물맷돌
105182 예화 우리 갑순이 file 2016.11.04 31 물맷돌
105181 예화 좋은 부하(상관) 만나기를 원한다면? file 2016.11.04 22 물맷돌
105180 예화 내면이 텅 비어 있는 ‘영혼이 없는 인생’ file 2016.11.04 39 물맷돌
105179 예화 나, 요즘 외롭다! file 2016.11.04 20 물맷돌
105178 예화 병상의 소녀를 울린 노래 file 2016.11.04 19 물맷돌
Board Pagination Prev 1 ...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 5435 Next
/ 5435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