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02:10

큰 그릇 안에 큰 축복

조회 수 1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친구 둘이 바닷가에 낚시를 하러 갔습니다. 비록 낚시질은 서툴렀지만 비교적 고기가 많이 잡혔습니다. 그런데 한 친구는 손바닥만한 작은 고기가 물리면 그것을 잡아 가지고 간 구럭에다 집어넣고 큰 고기가 물리면 다시 바다에 놔주었습니다.

옆에서 낚시를 하던 친구는 이상하게 생각했으나 도중에 물을 수 없어서 궁금해하다가 점심 시간이 되어 준비해온 도시락을 함께 나누면서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여보게, 이상한 게 하나 있어."

"뭔데?"

"가만 보니까 자네, 작은 고기는 잡아 구럭에 넣고 큰 고기는 오히려 다시 물 속에 놔주는데 이해가 안 가는 걸? 나 같으면 오히려 큰 것을 집어넣고 작은 것은 불쌍해서 바다에 다시 놔줄 텐데 무슨 특별한 이유가 있나?"

"별 것 아니야. 우리 집엔 후라이팬이 7인치 짜리 밖에 없어서 …."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큰 기회를 주시는데 내 믿음의 그릇이 너무 작아서 그 큰 축복을 놓쳐버리는 경우는 없습니까?



짧은주소 : https://goo.gl/k6nkZ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4939 예화 공존 file 2011.05.26 139 운영자
44938 예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file 2011.05.26 181 운영자
44937 예화 원수는 물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file 2011.05.26 360 운영자
44936 예화 베드로의 기적 file 2011.05.26 253 운영자
44935 예화 사랑의 등불을 켜라 file 2011.05.26 169 운영자
44934 칼럼 소모적 논쟁 지양하고 건설적 대안을 file 2011.05.26 209 운영자
44933 예화 갈 준비 file 2011.05.26 219 운영자
44932 예화 로마서 8장 28절 file 2011.05.26 5271 운영자
44931 예화 눈과 마음으로 그린 그림 file 2011.05.26 169 운영자
44930 예화 진정한 용기 file 2011.05.26 164 운영자
44929 예화 한 사람을 이해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 file 2011.05.26 144 운영자
44928 칼럼 긍정적인 사람은 반드시 성공한다 file 2011.05.26 349 운영자
44927 예화 나팔을 만든 사람도 있는데... file 2011.05.26 163 운영자
44926 예화 빚과 도적질 file 2011.05.26 305 운영자
44925 예화 어떤 사형수 file 2011.05.26 140 운영자
44924 예화 전율을 느낀 감사 file 2011.05.26 132 운영자
» 예화 큰 그릇 안에 큰 축복 file 2011.05.26 129 운영자
44922 예화 늘 기도하는 그대가 좋습니다. file 2011.05.26 129 운영자
44921 예화 당당한 오두막집 file 2011.05.26 127 운영자
44920 예화 영혼의 평안함 file 2011.05.26 171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259 3260 3261 3262 3263 3264 3265 3266 3267 3268 ... 5510 Next
/ 55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