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칸트의 우유부단

by 운영자 posted May 26,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독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매우 논리적이고 신중한 사람이었다.
그러나 매사에 신속한 결단을 내리지 못하는 우유부단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칸트는 한 여인과 사귀고 있었는데 도무지 구혼을 하지 않았다.
여인은 견디다 못해 칸트에게 청혼했다.

"저와 결혼해주세요"
칸트의 대답은 간단했다.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칸트는 그때부터 결혼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도서관에 가서 결혼에 관한 자료를 수집했다.
결혼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 글을 읽으며 연구에 몰입했다.
그리고 여인과 결혼하기로 최종결론을 내렸다.

칸트는 여인의 집에 찾아가 문을 두드렸다.

그때 여인의 아버지가 나와 말했다.

"너무 늦었소. 내 딸은 이미 세 아이의 어머니가 됐다오"

사람들은 종종 가슴으로 느낄 것을 머리로 인식하려 한다.
사랑은 순수한 느낌의 교환이다.
사랑에 논리와 분석이 가미되면 그 아름다움이 사라진다.


짧은주소 : https://goo.gl/uGwHdR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8073 예화 소수의 길 file 2011.05.26 111 운영자
48072 예화 오해가 풀릴 때까지 file 2011.05.26 115 운영자
48071 예화 꼭 한 가지 안 한 것 file 2011.05.26 81 운영자
48070 예화 빈 손 file 2011.05.26 79 운영자
48069 예화 용서할 수 있을 때 용서해야 file 2011.05.26 179 운영자
48068 예화 뒤바뀐 가치 file 2011.05.26 106 운영자
48067 예화 실천하는 신앙 file 2011.05.26 186 운영자
48066 예화 동병상련 file 2011.05.26 146 운영자
48065 예화 기억하시는 하나님 file 2011.05.26 231 운영자
48064 칼럼 WCC 둘러싼 논란, 왜 수수방관하나 file 2011.05.26 168 운영자
48063 예화 아들의 눈을 뺀 아버지 file 2011.05.26 176 운영자
48062 예화 28년만의 기도응답 file 2011.05.26 152 운영자
» 예화 칸트의 우유부단 file 2011.05.26 280 운영자
48060 간증 영적 공허에서 벗어나 복음전하게 됐어요 file 2011.05.26 90 운영자
48059 예화 신비로운 기도 file 2011.05.26 109 운영자
48058 간증 잇단 실패통해 교만버리고 비전찾아 file 2011.05.26 53 운영자
48057 예화 마음의 공황 file 2011.05.26 135 운영자
48056 간증 창조는 주님의 몫… 나는 재현할뿐 file 2011.05.26 30 운영자
48055 예화 상실과 창조적 에너지 file 2011.05.26 120 운영자
48054 간증 3일 금식 이후 아버지가 구원받았습니다. file 2011.05.26 3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968 2969 2970 2971 2972 2973 2974 2975 2976 2977 ... 5376 Next
/ 5376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