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인생무상함을복음으로풀어라

by 강승호목사 posted Oct 27,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제목: 인생무상 함을 복음으로 풀어라 (90:1-10)

시간의 소중함과 가치라는 설교에 한 사형수에게 최후의 5분이 주어졌습니다. 28년간을 살아오면서 5분이 이처럼 소중하게 느껴지기는 처음이었습니다 5분을 어떻게 쓸까? 옆에 있는 사형수에게 한 마디씩 작별 인사하는데 2, 오늘까지 살아온 생활을 정리해보는데 2분 나머지 1분은 대지를.. 그리고 자연을 둘러보는데 쓰기로 작정했습니다. 그런데 눈에 고인 눈물을 삼키면서 작별인사를 하고 가족들을 잠깐씩 생각하는데... 벌써 2분이 지나 버렸습니다. 그러나 자신에 대하여 돌이켜 보며 3분 후면 내 인생도 끝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자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지난 28년이란 세월을 아켜 쓰지 못한 것이 후회 되었습니다

이제는 다시 한 번 더 살 수 있다면 순간 순간을 아껴 쓰련만, 이제 죽는구나 하고 생각하는 순간 그는 기적적으로 풀려났습니다 그는 사형대에서 느꼈던 시간의 소중함을 평생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 교훈을 토대로 그는 가라마조프의 형제들, 영원한 만남등 많은 작품들을 발표하였던 톨스토이에 비견되는 세기의 문호 바로 토스토예프스키였습니다.

우리도 남은 인생을 어떻게 풀어가실는지 고민해 보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여기 본문은 모세의 기도로 인생 무상함에 대하여 말씀하고 있습니다. 3주께서 사람을 티끌로 돌아가게 하시고 말씀하시기를 너희 인생들은 돌아가라 하셨사오니

사람이 죽으면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갑니다.

3:19네가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얼굴에 땀을 흘려야 먹을 것을 먹으리니 네가 그것에서 취함을 입었음이라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하시니라

사람은 모두 다 죽습니다. 9:27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그러므로 죽으면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갑니다.

그러기에 인생 무상함을 잘 말씀합니다. 4주의 목전에는 천 년이 지나간 어제 같으며 밤의 한순간 같을 뿐임이니이다

5주께서 그들을 홍수처럼 쓸어 가시나이다(악한세상) 그들은 잠깐 자는 것 같으며 아침에 돋는 풀 같으니이다 6풀은 아침에 꽃이 피어 자라다가 저녁에는 시들어 마르나이다 인생무상함을 계속 토로 하고 있습니다.

 

솔로몬도 인생무상함에 대하여 모세의 고백처럼 말씀합니다.

10우리의 연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연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1:2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3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14내가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보았노라 보라 모두 다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로다

솔로몬도 헛된 세상에서 헛되지 않게 살려고 했지만 결국 여자들에 의하여 인생이 타락하고 마는 헛된 세상을 삽니다.

 

인생은 무상합니다.

인생 무상함을 믿음의 선배처럼 주의 복음으로 바꾸면 인생의 승리자가 됩니다. 사도 바울은 인생의 무상함을 복음으로 바꿔 인생의 승리자가 된자입니다.

 

바울은 사울로서 인생의 무상함을 걷는 자였습니다.

22:3나는 유대인으로 길리기아 다소에서 났고 이 성에서 자라 가말리엘의 문하에서 우리 조상들의 율법의 엄한 교훈을 받았고 오늘 너희 모든 사람처럼 하나님께 대하여 열심히 있는 자라 4내가 이 도를 박해하여 사람을 죽이기까지 하고 남녀를 결박하여 옥에 넘겼노니 5이에 대제사장과 모든 장로들이 내 증인이라 또 내가 그들에게서 다메섹 형제들에게 가는 공문을 받아 가지고 거기 있는 자들도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어다가 형벌 받게 하려고 가더니

이처럼 자기의 가문과 학문으로 예수를 박해하는 허무한 인생을 사는 자였습니다.

그러나 그가 다메섹에서 예수님을 만나 허무한 인생을 완전히 복음전도자로 살아 버린 자입니다.

그의 고백을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20:24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그는 복음을 위해서 수 많은 고초를 당합니다.

고후11:23내가 수고를 넘치도록 하고 옥에 갇히기도 더 많이 하고 매도 수없이 맞고 여러 번 죽을 뻔하였으니 24유대인들에게 사십에 하나 감한 매를 다섯 맞았으며 25세 번 태장으로 맞고 한 번 돌로 맞고 세 번 파선하고 일 주야를 깊은 바다에서 지냈으며 27또 수고하며 애쓰고 여러 번 자지 못하고 주리며 목마르고 여러 번 굶고 춥고 헐벗었노라

 

삭개오는 어떠한 인생 이었습니까? 세금 징수자요 세리장으로서 세상 사람과 똑같이 인생을 무상하게 사는 자였습니다.

그런데 그가 예수님을 만나고 완전히 인생 무상함을 털어버리고 이제는 선행하며 사는 승리자의 생을 살아가게 됩니다.

19:8삭개오가 서서 주께 여짜오되 주여 보시옵소서 내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사요며

세기의 부자 록펠로도 허무한 인생을 살다가 주는 자가 복이 있다는(20:35) 말씀을 통해 평생 복음을 위하여 살았습니다.

우리들도 인생무상을 깨닫고 복음으로 승리의 삶을 사는 귀한 역사가 임하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oNPYF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6816 예화 바보새-알바트로스 2017.10.30 100 최한주 목사
106815 유틸 토탈커맨더용 구글드라이브 Plugin - cloudplugin1.09 file 2017.10.30 156 운영자
106814 설교 성령의 사람(성도)      주제 성령의 사람(성도) 롬8:1-11 ‘1.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 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2.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 명의 ... 2017.10.29 63 강종수
106813 설교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 2017.10.29 55 궁극이
106812 설교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서 아내에게 합하여 둘이 한 몸이 될지니라. 2017.10.29 52 궁극이
106811 설교 주기도문 강해설교-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주제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주기도문 해설) - (1) 마6:9-13 ‘9.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 2017.10.29 70 강종수
106810 유틸 맥용 베들레헴 성경 3.8.5 - macOS High Sierra 대응 macOS High Sierra 대응 베들레헴 성경 3.8.5 버전입니다. 침례버전과 세례버전 두 버전으로 선택하여 받으시기 바랍니다. 압축은 Keka 무료 버전으로 하시면 되... 2 file 2017.10.27 1585 운영자
» 설교 인생무상함을복음으로풀어라 2017.10.27 64 강승호목사
106808 유틸 윈도우 XP 용 기본글꼴 - 맑은고딕으로 변경한 것 file 2017.10.27 67 운영자
106807 설교 사랑으로 하라 2017.10.25 53 강승호목사
106806 설교 우리가 빛을 품는다면 2017.10.23 44 김부겸 목사
106805 설교 예수와의 대화 2017.10.23 37 김부겸 목사
106804 설교 진리에 터전을 둔 교회 2017.10.23 36 김부겸 목사
106803 설교 믿음으로 그리고 행함으로 2017.10.23 39 김부겸 목사
106802 설교 예수를 친구 삼자 2017.10.23 37 김부겸 목사
106801 설교 비진리(非眞理)의 무화(無化) 2017.10.23 24 김부겸 목사
106800 설교 진리를 행동하자 2017.10.23 25 김부겸 목사
106799 예화 중보기도, 메마른 땅에 단비 “땅에서 꽃 한 송이만 꺾여도 하늘에서는 별 하나가 말할 수 없는 고통에 몸부림친다”고 영국 시인 프랜시스 톰슨은 노래했습니다. 세상 모든 생명이 하나로 연... 2017.10.23 62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106798 예화 오르지 못할 나무 ‘오르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말라’는 옛 속담을 대하는 세 부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첫째, 조폭은 ‘못 올라갈 나무는 아예 베어 버린다’며 나... 2017.10.23 35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797 예화 사랑의 이름으로 새날을 맞으라 옛날 한 성자가 제자들에게 물었습니다. “밤이 지나고 새날이 밝아온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느냐.” 제자들이 이런 저런 대답을 했으나 성자는 전부 틀렸다고 답했... 2017.10.23 29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5421 Next
/ 542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