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02:49

감사헌금 봉투

조회 수 1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며칠 전 우리 교회 노하나 집사가 신분증, 신용카드, 현금과 열쇠 등이 들어 있는 손가방을 잃었다.
강원도 삼척의 장애인 시설 위문 연주를 위해 고속도로를 운행하던 중 횡성휴게소 화장실에 손가방을 놓고 나온 것이다.

휴게소를 떠나 동승한 사람들과 얘기하며 한 시간 이상 달리고 있을 때, 한 아주머니로부터 전화가 걸려 왔다.
횡성휴게소 화장실에서 가방을 주웠는데 가방 임자가 맞느냐는 것이었다.
노 집사는 그제야 가방을 화장실에 두고온 것을 알았다.

두 사람은 전화로 약속한 장소에서 만났다.
가방을 주운 사람은 불신자였으나 가방 속에 들어 있는 감사헌금 봉투를 보고
이 사람은 믿음이 아주 좋은 사람일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노 집사는 사례를 하였고 결국 그 분을 전도했다.
평소 더 많은 사람을 전도해 구원코자 애쓰던 노 집사는 잃은 가방을 통해 또 하나의 잃은 영혼을 찾은 셈이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는 자들은 모든 일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 최낙중 목사(해오름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JfXpX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8514 예화 하나님이 정하신 것 file 2011.05.26 150 운영자
48513 예화 한국인의 심성 file 2011.05.26 119 운영자
48512 예화 절박한 인생 file 2011.05.26 172 운영자
48511 예화 편견 file 2011.05.26 230 운영자
48510 예화 당신 인생의 기초 file 2011.05.26 487 운영자
» 예화 감사헌금 봉투 file 2011.05.26 197 운영자
48508 예화 말씀에 순종하는 삶 file 2011.05.26 494 운영자
48507 예화 포기하지 맙시다 file 2011.05.26 409 운영자
48506 예화 배려 file 2011.05.26 136 운영자
48505 예화 자연과 신본주의 file 2011.05.26 164 운영자
48504 예화 지존파 두목 김기환 file 2011.05.26 1398 운영자
48503 예화 다양한 은사 file 2011.05.26 346 운영자
48502 칼럼 한국교회가 고치고 개혁해야 할 것 열 가지 file 2011.05.26 182 운영자
48501 예화 부활절 성찬 file 2011.05.26 338 운영자
48500 칼럼 무슬림 전략 포교 활동 file 2011.05.26 203 운영자
48499 예화 다윗의 실수 file 2011.05.26 259 운영자
48498 예화 자전거 할아버지 file 2011.05.26 132 운영자
48497 예화 영적인 패러독스 file 2011.05.26 191 운영자
48496 예화 하나님께 굶주림 file 2011.05.26 151 운영자
48495 칼럼 유치원에서 배운 것들 file 2011.05.26 212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022 3023 3024 3025 3026 3027 3028 3029 3030 3031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