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온유한 마음

by 김장환 목사 posted Dec 09,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온유한 마음


´온유´라는 말은 온화하고 부드러운 성격과 태도를 뜻합니다.
하지만 명확히 정의된 한글과 한자의 뜻과는 달리 세계적으로 온유라는 뜻은 매우 비슷하면서도 다양한 뜻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우선 영어만 해도 온유를 나타내는 단어가 ´gentleness, mildness, tenderness, docility, clemency, warmth´로 총 여섯 개나 되며 미묘한 뜻의 차이에 따라서 서로 다른 상황에서 사용됩니다.
아프리카의 모레 부족은 온유한 사람을 ´그늘진 마음의 소유자´라고 표현하는데 이는 더운 아프리카의 태양빛을 피하게 해줄 그늘을 다른 사람에게 제공한다는 뜻입니다. 케냐의 원주민들은 온유를 ´천천히 행동하는 것´이라고 표현합니다. 천천히 움직이는 사람은 욕심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인데 반대로 빠르게 움직이는 사람은 남보다 더 많은 것을 차지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하며...교만한 사람´이라고 표현합니다. 남태평양의 카바라 부족은 ´어린이의 마음을 가진 사람´을 온유한 사람이라고 표현합니다. 나라마다 표현법은 조금씩 다르지만 종합해보면 온유는 겸손한 사람, 그리고 남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스스로를 온유하다고 표현하셨습니다. 또 제자들에게 모든 사람을 온유함으로 대하라고 가르치셨습니다. 하나님 앞에 겸손하고 남을 생각하는 온유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 되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iPShfP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6947 설교 주여 우리 눈 뜨기를 원하나이다. 2017.12.10 39 궁극이
106946 설교 감사를 표현하는 방법 2017.12.09 23 이한규 목사
106945 설교 복 있는 자와 화 있는 자 2017.12.09 14 이한규 목사
106944 설교 유월절 제도 규례 2017.12.09 17 이한규 목사
106943 설교 생명 가치를 중시하십시오 2017.12.09 11 이한규 목사
106942 예화 칼빈의 개혁과 교육 2017.12.09 19 최한주 목사
106941 예화 노마 할머니의 마지막 2017.12.09 23 최한주 목사
106940 예화 높은 산일수록 내려올 때가 힘들다 2017.12.09 24 최한주 목사
» 예화 온유한 마음 2017.12.09 36 김장환 목사
106938 설교 기도하는 자 2017.12.06 37 강승호목사
106937 예화 치명적인 키스 “바다는 갈매기가 자신에게 하루에도 수백 번씩 키스를 한다고 믿는다. 키스의 황홀함에 취해 물고기를 도둑맞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채지 못한다.” 정철이 지은 ‘... 2017.12.05 40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6936 예화 사랑의 낭비 십자가는 그 무엇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고귀한 사랑의 낭비입니다. 죽어 마땅한 죄인들을 위해 독생자를 내어주신 성부 하나님의 낭비요, 한없이 비천한 자들을... 2017.12.05 31 김석년 목사(서초성결교회)
106935 예화 100세 시대의 삶과 교회 오늘날 한국사회는 100세 시대를 향해 급속도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명의 변화는 삶의 변화를 가져옵니다. 수명에 따라 삶에 대한 마음가짐이 크게 달라지기 ... 2017.12.05 29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106934 예화 권리 포기 1620년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온 102명의 청교도가 보스턴 남쪽에 상륙해 삶의 터전을 형성한 것이 뉴잉글랜드의 기원입니다. 당시 뉴잉글랜드는 철저한 청교도 ... 2017.12.05 32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106933 예화 잊을 수 없는 금요일 새해 달력을 받아든 우리는 빨간 펜을 들고 1년 365일 중에서 기념의 날들을 체크합니다. 명절과 결혼기념일을 비롯해 국경일과 가족생일 등. 이 중 한국 사람이... 2017.12.05 20 안성국 익산 평안교회 목사
106932 예화 봄에는 사뿐 사뿐 걸어라 인디언들은 봄이 되면 이런 말을 한다고 합니다. “모두들 뒤꿈치를 들고 사뿐사뿐 걸어라. 땅 밑에 이제 막 봄의 씨앗들이 올라오니 그걸 짓밟지 말라.” 우리의 ... 2017.12.05 15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106931 설교 그리스도의 신앙으로 기뻐하라 2017.12.05 32 강승호목사
106930 설교 가야 할 것은 가게 하십시오 2017.12.04 36 이한규 목사
106929 설교 일체의 비결을 가지는 길 2017.12.04 32 이한규 목사
106928 설교 하나님 안에 거하십시오 2017.12.04 30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5398 Next
/ 5398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