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1.14 09:24

언약의 하나님

조회 수 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백성들에게 각각 반씩 뿌린 것은

하나님과 이스라엘이 피로 맺은 연합체가 되었음을 뜻한다.


인간의 끝은 하나님의 시작이다.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할 때가 새롭게 시작할 때다.

인간의 모든 가능성이 끝난 자리에서도

믿음만 포기하지 않으면

그때부터 하나님의 은혜는 힘차게 시작된다.


하나님이 고통중에 침묵하실 때는 인내를 테스트 하는 때다.

가끔 인내의 기간이 아주 길지만 일생 전체가 인내의 긱간이 되어도

일생은 영생에 비하면 찰라에 불과하다.


http://john316.or.kr/

월간 새벽기도 구독하시려면 누르세요

짧은주소 : https://goo.gl/iqEEF4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76 설교 저희는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2018.01.14 25 궁극이
107275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66 새벽기도
»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그 피를 제단과 백성... 2018.01.14 64 새벽기도
107273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39 새벽기도
107272 예화 dlgks 2018.01.14 28 새벽기도
107271 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2018.01.13 66 강승호목사
107270 예화 진짜 좋은 것은 친절이다 2018.01.13 66 김용호
107269 예화 천대에 이르러 복을 받자 2018.01.13 108 김용호
107268 예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마라 2018.01.13 231 김용호
107267 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2018.01.13 41 김용호
107266 예화 불과 1미터 2018.01.13 40 김용호
107265 예화 거미의 사랑 2018.01.13 60 김용호
107264 예화 내가 원한 것은 황금이 아닙니다 2018.01.13 67 김용호
107263 예화 지금 살아 있음이 행복이다 2018.01.13 125 김용호
107262 예화 이곳이 바로 그 지옥이지요 2018.01.13 38 김용호
107261 예화 성빈첸시오의 물을 마셔라 2018.01.13 47 김용호
107260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4일] 롯의 처를 기억하라 2018.01.13 49 운영자
107259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3일] 너희도 온전하라 2018.01.13 45 운영자
107258 설교 하나님께 영광 돌려라 2018.01.12 61 강승호목사
107257 칼럼 [역경의 열매] 최일도 <31·끝> 역경도 은총임을 깨닫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2018.01.12 2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5496 Next
/ 549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