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1150003_23110923883513_1.jpg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5장 5∼6절


말씀 : 겸손은 공동체 생활을 통해 드러납니다. 겸손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권위 질서를 이해하고 그 질서에 순종하는 것을 말합니다. 겸손하지 않고 교만한 사람은 권위 질서를 인정하지 않고 하나님을 대적합니다.

마태복음 8장을 보면 백부장의 믿음을 보신 예수님께서 그를 칭찬하는 장면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때 백부장의 믿음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권위 질서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데 있습니다. 즉, 권위에 순종하는 것이 믿음이라는 것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

베드로는 하나님이 정해 주신 공동체에서 권위 질서에 순응하는 것이 겸손이라고 말합니다. 만일 권위 질서를 인정하지 않으면 그가 바로 교만한 자요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모든 공동체에서 ‘하나님 때문에’ 권위 질서를 지켜야 합니다. 이에 로마서 13장에서도 정부에 순종할 것을 명하며 이를 주께서 원하신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자녀 교육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본 교육은 권위 질서를 따르게 하는 것입니다. 동생은 형에게 순복하는 것을 배워야 하고 자녀들은 부모에게 순종하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어릴 때 권위에 도전하는 버릇을 가진 자들은 어디에서나 권위에 대적하다가 결국 그 권위를 세우신 하나님을 대적하게 됩니다. 따라서 하나님 앞에서 패망하게 됩니다.

지금 이 세대의 가장 무서운 죄악은 권위 질서가 무너지는 것입니다. 이는 이 세대가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입니다. 교회에서도 권위가 무너졌으며 가정에서도 권위가 무너졌습니다. 학교에서도, 나라에서도 권위가 무너져서 공동체가 쓰러지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권위 질서가 무너지면 오직 다수의 군중이 최고 권위에 오르게 됩니다. 그리고 대중이 최고의 권위에 오르면 사회는 절대 기준이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만 행하게 되면서 폭력과 무질서로 떨어지게 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세우신 권위 질서를 복음의 능력을 통해 이 세상에 다시 세워나감으로써 하나님의 영광과 권위, 통치권을 주께 돌려 드려야 합니다. 하나님의 자명한 뜻에 위배되지 않는 한, 아내는 남편에게, 자녀들은 부모에게, 학교에서는 선생님에게, 나라에서는 정부 관료들에게, 종업원들은 주인에게 순복하며 권위 질서를 따라야 합니다. 그것이 주의 명령을 따르는 것이며,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자들이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은혜를 받아 주의 나라를 세우는 자들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절대적으로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눈에 보이는 권위 질서에 순복하지 않는 사람은 눈에 보이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을 순종하지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기도 : 주 하나님. 권위 질서에 어긋나는 것이 교만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디서나 주의 뜻에 위배되지 않는다면, 권위 질서에 순복하는 겸손한 자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스데반 황 목사 (그리스도의보혈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rmJvU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293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2> 주님 음성 들은 아버지 “전쟁 난다, 남쪽으로…” 2018.01.16 41 운영자
107292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6일] 영생으로 사는 신앙생활 2018.01.16 45 운영자
107291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2018.01.15 15 운영자
107290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2018.01.15 21 운영자
107289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2018.01.15 23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5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겸손한 사람 2018.01.15 51 운영자
107287 설교 은사대로 봉사하라 2018.01.14 67 강종수
107286 설교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2018.01.14 71 궁극이
107285 설교 저희는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2018.01.14 23 궁극이
107284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55 새벽기도
107283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48 새벽기도
107282 예화 언약의 하나님 2018.01.14 37 새벽기도
107281 예화 dlgks 2018.01.14 26 새벽기도
107280 설교 나다나엘의 만남 2018.01.13 61 강승호목사
107279 예화 진짜 좋은 것은 친절이다 2018.01.13 54 김용호
107278 예화 천대에 이르러 복을 받자 2018.01.13 58 김용호
107277 예화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지 마라 2018.01.13 104 김용호
107276 예화 수통 하나의 기적 2018.01.13 32 김용호
107275 예화 불과 1미터 2018.01.13 37 김용호
107274 예화 거미의 사랑 2018.01.13 52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