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1월 15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겸손한 사람

by 운영자 posted Jan 1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1150003_23110923883513_1.jpg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5장 5∼6절


말씀 : 겸손은 공동체 생활을 통해 드러납니다. 겸손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권위 질서를 이해하고 그 질서에 순종하는 것을 말합니다. 겸손하지 않고 교만한 사람은 권위 질서를 인정하지 않고 하나님을 대적합니다.

마태복음 8장을 보면 백부장의 믿음을 보신 예수님께서 그를 칭찬하는 장면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때 백부장의 믿음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권위 질서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데 있습니다. 즉, 권위에 순종하는 것이 믿음이라는 것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

베드로는 하나님이 정해 주신 공동체에서 권위 질서에 순응하는 것이 겸손이라고 말합니다. 만일 권위 질서를 인정하지 않으면 그가 바로 교만한 자요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모든 공동체에서 ‘하나님 때문에’ 권위 질서를 지켜야 합니다. 이에 로마서 13장에서도 정부에 순종할 것을 명하며 이를 주께서 원하신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자녀 교육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본 교육은 권위 질서를 따르게 하는 것입니다. 동생은 형에게 순복하는 것을 배워야 하고 자녀들은 부모에게 순종하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어릴 때 권위에 도전하는 버릇을 가진 자들은 어디에서나 권위에 대적하다가 결국 그 권위를 세우신 하나님을 대적하게 됩니다. 따라서 하나님 앞에서 패망하게 됩니다.

지금 이 세대의 가장 무서운 죄악은 권위 질서가 무너지는 것입니다. 이는 이 세대가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입니다. 교회에서도 권위가 무너졌으며 가정에서도 권위가 무너졌습니다. 학교에서도, 나라에서도 권위가 무너져서 공동체가 쓰러지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권위 질서가 무너지면 오직 다수의 군중이 최고 권위에 오르게 됩니다. 그리고 대중이 최고의 권위에 오르면 사회는 절대 기준이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만 행하게 되면서 폭력과 무질서로 떨어지게 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세우신 권위 질서를 복음의 능력을 통해 이 세상에 다시 세워나감으로써 하나님의 영광과 권위, 통치권을 주께 돌려 드려야 합니다. 하나님의 자명한 뜻에 위배되지 않는 한, 아내는 남편에게, 자녀들은 부모에게, 학교에서는 선생님에게, 나라에서는 정부 관료들에게, 종업원들은 주인에게 순복하며 권위 질서를 따라야 합니다. 그것이 주의 명령을 따르는 것이며,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자들이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은혜를 받아 주의 나라를 세우는 자들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절대적으로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눈에 보이는 권위 질서에 순복하지 않는 사람은 눈에 보이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을 순종하지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기도 : 주 하나님. 권위 질서에 어긋나는 것이 교만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디서나 주의 뜻에 위배되지 않는다면, 권위 질서에 순복하는 겸손한 자가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스데반 황 목사 (그리스도의보혈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rmJvU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306 설교 오네시모를 받아들이라 2018.01.18 30 강승호목사
107305 설교 어리석음을 버리자 2018.01.18 33 빛의 사자
107304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4> 대학서 만난 아내… 신앙·성실함 믿고 청혼 받아줘 꿈에도 그리던 음대에 진학했다. 또 당대 가장 유명한 작곡가 중 한 명이던 나운영 교수의 제자가 됐다. 하지만 작곡보다 지휘에 마음을 빼앗겨 버렸다. 많은 사... 2018.01.18 18 운영자
107303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8일] 하나님 안에 영원토록 거하는 생명 찬송 : ‘나의 생명 되신 주’ 380장(통 424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골로새서 3장 1∼4절 말씀 :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부활로 인해 죄를 사함 ... 2018.01.18 17 운영자
107302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_영혼을 향한 열정 (2018-01-14, 이찬수 목사) 2018.01.17 46 분당우리교회
107301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3> ‘레슨 동냥’으로 공고에서 연세대 음대 진학 아버지의 권유로 입학한 인천공고는 남자들의 세상이었다. 거칠었다. ‘더 이상 음악을 할 수 없겠다’고 생각한 것도 무리는 아니었다. 하지만 작은 희망이 있었... 2018.01.17 21 운영자
107300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7일] 여생을 가치 있게 보내는 비결 찬송 : ‘아침 해가 돋을 때’ 552장(통 35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4장 1∼2절 말씀 : 그리스도께서 받은 ‘육체의 고난’은 무엇입니까. 육체의... 2018.01.17 19 운영자
107299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2> 주님 음성 들은 아버지 “전쟁 난다, 남쪽으로…” 연습용 지휘봉의 길이는 30㎝ 남짓이다. 연주회 때 사용하는 지휘봉은 이보다 조금 더 길다. 난 지휘봉에 인생을 걸었다. 음악과 함께해서 행복한 인생이었다. ... 2018.01.16 22 운영자
107298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6일] 영생으로 사는 신앙생활 찬송 : ‘나 이제 주님의 새생명 얻은 몸’ 436장(통 4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일서 5장11∼13절 말씀 : 사람의 마음은 가장 부패한 상태에 있습니다... 2018.01.16 31 운영자
107297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5 운영자
107296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8 운영자
107295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 음악이 좋아 교사 그만두고 극동방송으로 이직 어릴 때부터 음악을 사랑했다. 음악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갔다. 음반이 귀하던 시절, 들을 수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다녔다. 연세대 음대를 졸업한 뒤 첫 ... 2018.01.15 15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1월 15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겸손한 사람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베드로전서 5장 5∼6절 말씀 : 겸손은 공동체 생활을 통해 드러납니다. 겸손은 하나... 2018.01.15 32 운영자
107293 설교 은사대로 봉사하라      주제 은사대로 봉사하라 롬12:6-13 ‘6. 우리에게 주신 은혜대로 받은 은사가 각각 다르니 혹 예언이면 믿음의 분수대로, 7.혹 섬기는 일이면 섬기는 일로, ... 2018.01.14 50 강종수
107292 설교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2018.01.14 53 궁극이
107291 설교 저희는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2018.01.14 21 궁극이
107290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46 새벽기도
107289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37 새벽기도
107288 예화 언약의 하나님 언약의 하나님 어떻게 제사를 드렸는가? 모세가 피를 취해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렸다. 피는 제사나 계약 체결에 필수 요소였다. 그 피를 제단과 ... 2018.01.14 26 새벽기도
107287 예화 dlgks http://john316.or.kr/ 2018.01.14 24 새벽기도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5421 Next
/ 542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