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1310001_23110923892601_1.jpg
찬송 : ‘구주의 십자가 보혈로’ 250장(통 18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사도행전 3장 6∼8절, 15∼16절

말씀 : 예루살렘 미문 옆에 앉아 있던 앉은뱅이는 꽤 오랫동안 불구였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그를 성전 미문에 앉혀 놓으면 그곳에서 구걸하며 살아왔습니다. 이 사람에게 근본적인 치료는 불구의 몸에서 벗어나는 것입니다.

신체적으로는 온전한데 정신적으로 불구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실 영적인 불구자도 많습니다. 지금 시대의 앉은뱅이는 정신적, 영적 불구자에 해당합니다. 전혀 움직이지도 못하고 도약하지도 못한 채 같은 자리에 앉아 있는 자들입니다. 똑같은 죄악의 자리에서 항상 맴도는 자들입니다. 문제는 아무도 그들을 고쳐줄 수 없다는 데 있습니다.

성경은 이런 불구자를 고치시는 분이 바로 부활하신 예수님이라고 말합니다.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곧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걸으라.(행 3:6)”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이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그 앉은뱅이가 일어나 발과 발목에 힘을 얻으면서 뛰기도 걷기도 하면서 하나님을 찬미했습니다. 이때 베드로는 이런 능력이 어디서 오는가를 분명하게 말합니다. 그 능력은 자신들에게서가 아니라 바로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난 것이라는 겁니다. 믿음이 그 앉은뱅이에게 임하면서 ‘예수의 능력’으로 그가 힘을 얻었다고 합니다.

오늘날 자살률이 급속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육체적으로는 불구가 아닌데 정신적으로 연약한 상태에서 사탄의 유혹에 빠져 지옥과 같은 삶을 살고 있습니다. 살인이 증가하고 가정폭력과 이혼이 급속도로 늘고 있습니다. 경제적인 불의는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 모든 현상은 수많은 사람들의 정신적, 영적 불구로 인한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들을 치유할 길이 없습니다. 이런 불구는 근본적으로 죄로 인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죄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의 능력입니다. 주님을 바르게 알고 그 이름을 믿으면 죄 사함을 받고 나아가 성령을 통해 그리스도의 부활의 능력을 얻게 되는데, 바로 그 능력이 사람들로 하여금 정신적, 영적 불구에서 나올 수 있게 합니다. 그래서 불구의 상태에서 치유함을 받게 되면 그는 뛰기도 하고 걷기도 하며 하나님을 찬미하게 되는 것입니다.

주변의 앉은뱅이들을 주님께로 모셔옵시다. 매일 같은 죄를 반복하는 영적 앉은뱅이들을 주님께로 인도합시다. 주의 이름의 능력으로 그들을 일으켜 세워 주를 바라보게 합시다. 그러면 그들이 일어날 것이며, 걸으며 뛰면서 하나님을 찬미하게 될 것입니다.

기도 : 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능력이 예수님의 이름과 함께 나타나는 것을 믿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담대하게 선포하게 하소서. 그래서 수많은 사람들이 죄의 늪에서 일어나 주를 찬미하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스데반 황 목사 (그리스도의보혈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4H2PfU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373 설교 종의 삶과 아들의 삶 2018.02.03 36 정용섭 목사
107372 설교 구원의 바위 2018.02.03 28 정용섭 목사
107371 설교 예수 그리스도는 다시 오신다! 2018.02.03 21 정용섭 목사
107370 설교 내 백성을 위로하라!" 2018.02.03 31 정용섭 목사
107369 설교 깨어 있으라! 2018.02.03 54 정용섭 목사
107368 설교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2018.02.03 63 정용섭 목사
107367 설교 믿음이 구원이다 2018.02.03 27 정용섭 목사
107366 설교 복음을 전하므로 2018.02.03 53 강승호목사
107365 설교 [가정예배 365-2월 4일]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아계신 예수님 2018.02.03 30 운영자
107364 설교 [가정예배 365-2월 3일] 오직 성령님이 예배를 시작케 하십니다 2018.02.03 43 운영자
107363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5·끝> 손주들과 읽는 사랑章… 신앙·음악 속에서 행복 2018.02.02 17 운영자
107362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일] 우리를 예배자로 부르신 하나님 2018.02.02 26 운영자
107361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4> 마음을 모으는 합창… 남북이 함께할 수 있다면 2018.02.01 13 운영자
107360 설교 [가정예배 365-2월 1일] 주님만이 우리 복이 되십니다 2018.02.01 31 운영자
107359 예화 마음과 생각의 중요성 2018.01.31 86 한태완
107358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3> 청춘합창단 통해 ‘합창의 대중화’ 꿈 새롭게 다져 2018.01.31 25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1월 31일] 예수 그리스도 이름의 능력 2018.01.31 22 운영자
107356 설교 선지자의 사명 2018.01.30 43 강승호목사
107355 설교 [가정예배 365-1월 30일] 죄를 해결하고 고난 받는 메시아 2018.01.30 10 운영자
107354 칼럼 [역경의 열매] 윤학원 <12> ‘합창계의 올림픽’서 기립박수… 뿌듯함으로 벅차 2018.01.30 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