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헌신에 대한 아름다운 말들

by 운영자 posted May 26,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재생하기
헌신에 대한 아름다운 말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모두가 깊은 교훈들입니다.

- 가장 귀중한 사랑의 가치는 희생과 헌신이다(그라시안) 

- 국가는 국가에 헌신하다가 죽은 사람들의 재로 세어진다(프랑스 속담) 

- 기도만 하고 헌신하지 못하는 사람은 위선이다(미상)

- 나는 주님에게 헌신할 몸이 오직 하나뿐이라는 것이 유감일 따름이다(N. 헤일)

- 눈물이 나올 때까지 기도하시오. 땀이 나올 때까지 수고하시오. 열이 오를 때까지 헌신하 시오(칼정) 

- 모든 위대한 사람의 발자취를 보라. 그들이 걸어온 길은 고난의 길이며 자기희생의 길이 었다. 
   자기를 헌신할 줄 아는 사람만이 위대해질 수 있다(G. E. 레싱) 

- 무엇이든지 나를 위해서는 버리지 않고 오직 타인을 위하여 전심으로 헌신하며 사는 자가 가장 
  용감하고 강직한 사람이다(아사 헨리) 

- 무제한 보화를 소유하는 비결은 그리스도에게 당신 자신을 헌신하는 데 있다(보언) 

- 비밀스런 마음은 헌신의 성전이다. 성인은 그 곳에서 가장 순수한 헌신의 불꽃을 밝히며, 
   그 불꽃은 보이지 않게 타오르나 받아들여진다(한나모어)

- 사람들에게 헌신하라. 그렇게 하면 사람들은 그대에게 헌신할 것이다. 만약 그대가 한평생을 걸고 
  사람들에게 헌신한다면, 아무리 교활한 사람일지라도 그 보상을 그대에게 하지 않을 수없을 것이다(에머슨)
 
- 세상은 성공한 자에게 월계관을 씌워 주지만, 하나님께서는 헌신하는 사람에게 월계관을 씌워 주신다(미상) 

- 아침에 일어나서부터 밤이 깊어 질 때까지 늘 헌신과 효도를 생각하며 살아가면 사람들이 알아 주지
  못할지라도 하늘이 반드시 알 것이다(명심보감) 

- 양초는 남을 밝게 해주며 자신을 헌신하며 허비한다(H. G. 보운) 

- 어떤 것도 두려워하지 않고 대의(大義)를 위하여 기꺼이 목숨을 버릴 준비가 된 사람은 
  다른 사람을 벌벌 떨게 하고 다른 사람의 목숨을 좌지우지하는 사람보다도 강다(톨스토이)

- 우리 자신을 하나님께 헌신하면 하늘나라에 간 즐거움의 절반은 된다. 헌신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도 되지만, 우리 자신에게도 축복의 즐거움이 된다(모렐) 

- 우리가 세상에서 가장 알지 못한 헌신이 하늘에서는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곤 하다(니콜라스 카우신 ) 

- 우리는 하나님을 위해 손해 볼 수는 있다. 그러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손해 보지는 않을 것이다(토마스 왓슨) 

- 한 자루의 양초로 많은 양초에 불을 옮겨 붙이더라도 첫 양초의 빛은 흐려지지 않는다(탈 무드)

- 헌신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도 되지만, 우리 자신에게도 축복의 즐거움이 된다(모렐 ) 


짧은주소 : https://goo.gl/1rvHXi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0301 예화 알맹이 없는 호두 (시련,고난) file 2011.05.26 263 운영자
» 예화 헌신에 대한 아름다운 말들 file 2011.05.26 1189 운영자
50299 예화 자살 바이러스 file 2011.05.26 138 운영자
50298 예화 돌아갈 고향 file 2011.05.26 336 운영자
50297 예화 감동적인 배려 file 2011.05.26 180 운영자
50296 예화 예배의 회복이 우선 file 2011.05.26 320 운영자
50295 예화 비전 성취를 위한 준비 file 2011.05.26 287 운영자
50294 예화 죽음의 죽음 file 2011.05.26 198 운영자
50293 예화 천국 성지순례(우상) file 2011.05.26 271 운영자
50292 예화 자존심에 대한 상처 file 2011.05.26 383 운영자
50291 예화 뒤엉킨 부정 file 2011.05.26 130 운영자
50290 예화 솔개의 혁신 file 2011.05.26 273 운영자
50289 예화 자살문화 file 2011.05.26 187 운영자
50288 예화 세태의 변화 file 2011.05.26 149 운영자
50287 예화 사명의 자리를 지킨 자에게 주신 은혜 file 2011.05.26 454 운영자
50286 예화 주님 사랑의 실천 file 2011.05.26 265 운영자
50285 예화 순동이의 주일성수 file 2011.05.26 384 운영자
50284 예화 믿음으로 기도하고 있나요? file 2011.05.26 156 운영자
50283 예화 말씀의 씨 file 2011.05.26 216 운영자
50282 예화 안전이라는 미신 file 2011.05.26 27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914 2915 2916 2917 2918 2919 2920 2921 2922 2923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