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사랑의 모습

by 김장환 목사 posted May 1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사랑의 모습
 

19세기 성경을 범신론적으로 받아들이는 자유주의신학이 유럽을 휩쓸면서 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났습니다.
이때에 새로운 정통주의 신학을 세우기 위해 노력하던 신학자 두 명이 있었는데 스위스의 칼 바르트와 독일의 본회퍼였습니다. 이들은 성경의 온전성과 유일성을 역설하며 정통신학을 변증했으며, 아울러 히틀러에 지배를 받는 시대적 상황에서 성도의 본분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취하던 노선은 조금 달랐습니다. 본 회퍼는 ˝미치광이 운전자가 더 많은 사고를 내기 전에 운전석에서 끌어내야 한다˝는 말로 히틀러에 맞서며 암살하는 계획을 세우고 가담했지만 칼 바르트는 다음과 같은 말로 자신의 입장을 대변했습니다.
˝저 역시 히틀러가 싫습니다. 그러나 누군가 히틀러를 만날 기회를 준다면 총을 쏜다기 보다는 이런 말을 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죄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저에게는 이 말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잘못된 탄압에 맞설 수 있는 것도 사랑입니다. 그러나 탄압의 대상에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것은 더 큰 사랑입니다.
모든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사랑의 복음임을 잊지 마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사랑과 복음 전파가 제일의 목적이 되게 하소서!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의 실천을 위해 노력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tg9kM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96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찬송 : ‘자비하신 예수여’ 395장(통 45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2장 11∼13절 말씀 : 욥이 재앙을 당한다는 소식은 그의 친구들에게도 알려졌습니다. ... 2018.05.12 9 운영자
108095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찬송 : ‘자비하신 예수여’ 395장(통 45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2장 11∼13절 말씀 : 욥이 재앙을 당한다는 소식은 그의 친구들에게도 알려졌습니다. ... 2018.05.12 6 운영자
108094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찬송 : ‘자비하신 예수여’ 395장(통 45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2장 11∼13절 말씀 : 욥이 재앙을 당한다는 소식은 그의 친구들에게도 알려졌습니다. ... 2018.05.12 6 운영자
» 예화 사랑의 모습 2018.05.11 14 김장환 목사
108092 예화 높은 목표를 설정하라 2018.05.11 18 김장환 목사
108091 예화 유리천장을 깨는 생각 2018.05.11 17 김장환 목사
108090 예화 불의한 세상 2018.05.11 18 김장환 목사
108089 예화 창조주 하나님 2018.05.11 14 김장환 목사
108088 예화 겸손과 은혜 2018.05.11 17 김장환 목사
108087 예화 예수님보다 귀한 것 2018.05.11 15 김장환 목사
108086 예화 김장환 2018.05.11 11 김장환 목사
108085 설교 예수님의 중보기도 2018.05.11 13 강승호목사
108084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5> 기독교인 숙청 피해 北 떠나 아버지 계시는 서울로 8·15는 미완의 해방이었다. 전쟁에 졌어도 독일처럼 두 동강 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 일본 군벌은 조선 반도를 소련과 미국이 갈라먹도록 공작했다. 나라는 망... 2018.05.11 9 운영자
108083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1일] 사랑할 수 있음이 곧 은혜다 찬송 : ‘나는 갈 길 모르니’ 375장(통 421)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2장 7∼10절 말씀 : 오늘 본문은 동방 사람들 중에서 가장 훌륭한 자(욥 1:3)였던 ... 2018.05.11 9 운영자
108082 예화 진정한 사랑이었다면 진정한 사랑이었다면 한 해가 저무는 지금 한 해가 헛되었는지요? 세상이 너무 황망했었는지요? 너무 많은 상처를 받았는지요? 그렇다고 사랑을 포기하지는 마십... 2018.05.10 9 이주연 목사
108081 예화 살고 죽은 일이 별 것 아니고 살고 죽은 일이 별 것 아니고 살고 죽은 일이 별 것 아니요, 예수 따르는 일이 큰 일입니다. 이를 알기 전의 인생은 늘 제자리 일뿐 &lt;이주연&gt; &lt;산마루서신 http:... 2018.05.10 11 이주연 목사
108080 예화 진정한 기쁨과 자유 진정한 기쁨과 자유 삶의 진정한 기쁨이 없는 것은 진정한 회개가 없기 때문이고 삶의 진정한 자유가 없는 것은 참된 겸손에 이르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lt;이주... 2018.05.10 11 이주연 목사
108079 예화 웃음 꽃을 웃음을 잃지 마십시오. 웃음을 잃는 순간부터 인생의 배가 기울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다시 미소를 찾는 순간 배는 다시 중심을 찾기 시작합니다. 마음의 그 중... 2018.05.10 7 이주연 목사
108078 예화 죄악을 지으면서도 죄악을 지으면서도 어리석은 이는 죄악을 지으면서도 멈추어 서지 아니하나 지혜로운 이는 선을 행하면서도 멈추어 자신을 돌아다 봅니다. 어리석은 이는 죄악의... 2018.05.10 9 이주연 목사
108077 예화 웃는 얼굴 웃는 얼굴 중국의 격언이다. 웃는 얼굴을 갖지 않은 자는 가게를 열지 말지니라. 밑천은 하나도 들지 않지만 소득은 큰 것 주어도 줄지 않고 받는 사람은 풍성해... 2018.05.10 6 이주연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