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5.11 23:52

사랑의 모습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사랑의 모습
 

19세기 성경을 범신론적으로 받아들이는 자유주의신학이 유럽을 휩쓸면서 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났습니다.
이때에 새로운 정통주의 신학을 세우기 위해 노력하던 신학자 두 명이 있었는데 스위스의 칼 바르트와 독일의 본회퍼였습니다. 이들은 성경의 온전성과 유일성을 역설하며 정통신학을 변증했으며, 아울러 히틀러에 지배를 받는 시대적 상황에서 성도의 본분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취하던 노선은 조금 달랐습니다. 본 회퍼는 ˝미치광이 운전자가 더 많은 사고를 내기 전에 운전석에서 끌어내야 한다˝는 말로 히틀러에 맞서며 암살하는 계획을 세우고 가담했지만 칼 바르트는 다음과 같은 말로 자신의 입장을 대변했습니다.
˝저 역시 히틀러가 싫습니다. 그러나 누군가 히틀러를 만날 기회를 준다면 총을 쏜다기 보다는 이런 말을 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죄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저에게는 이 말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잘못된 탄압에 맞설 수 있는 것도 사랑입니다. 그러나 탄압의 대상에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것은 더 큰 사랑입니다.
모든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사랑의 복음임을 잊지 마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사랑과 복음 전파가 제일의 목적이 되게 하소서!
´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의 실천을 위해 노력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tg9kM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53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2018.05.12 20 운영자
108052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2018.05.12 8 운영자
108051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2018.05.12 9 운영자
108050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2018.05.12 11 운영자
10804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2018.05.12 7 운영자
10804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2018.05.12 8 운영자
» 예화 사랑의 모습 2018.05.11 18 김장환 목사
108046 예화 높은 목표를 설정하라 2018.05.11 23 김장환 목사
108045 예화 유리천장을 깨는 생각 2018.05.11 23 김장환 목사
108044 예화 불의한 세상 2018.05.11 22 김장환 목사
108043 예화 창조주 하나님 2018.05.11 22 김장환 목사
108042 예화 겸손과 은혜 2018.05.11 29 김장환 목사
108041 예화 예수님보다 귀한 것 2018.05.11 27 김장환 목사
108040 설교 예수님의 중보기도 2018.05.11 26 강승호목사
108039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5> 기독교인 숙청 피해 北 떠나 아버지 계시는 서울로 2018.05.11 9 운영자
10803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1일] 사랑할 수 있음이 곧 은혜다 2018.05.11 12 운영자
108037 예화 진정한 사랑이었다면 2018.05.10 14 이주연 목사
108036 예화 살고 죽은 일이 별 것 아니고 2018.05.10 14 이주연 목사
108035 예화 진정한 기쁨과 자유 2018.05.10 20 이주연 목사
108034 예화 웃음 꽃을 2018.05.10 12 이주연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