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by 운영자 posted May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5120002_23110923947664_1.jpg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3장 1∼10절

말씀 :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던 욥은 ‘그의 날’(1절 직역)을 저주했습니다. 2절 이하에 보니 그날이란 자신이 태어난 날이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잉태된 날이었습니다. 그날은 어떤 날입니까. 자기가 이 세상에 존재하기 시작한 생일(해마다 되풀이되는 생일날), 자기가 잉태된 날, 곧 자기 생명의 씨앗이 이 세상에 뿌려진 밤입니다. 욥은 그 밤과 그날을 마치 하나의 인격체처럼 대하면서 저주합니다. 할 수만 있다면, 그날과 그 밤을 이 세상에서 없애버리고 싶어 합니다. 인간 존재에게 더할 나위 없이 귀중한 ‘그의 날들’을 원망했습니다.

이것이 무슨 뜻입니까. 그는 지금 십자가의 성 요한(1542∼1591)이 말한 ‘영혼의 어두운 밤’ 같은 상태에 있습니다. 그는 정신적·육체적으로 매우 심한 고통과 신앙적인 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자기 인생의 캄캄한 절벽 앞에 서 있습니다. 창세기 1장과 비교해 볼 때 여기서 그는 세 가지 내용으로 절규합니다.

첫째, 빛에 어둠을 대립시킵니다. 여기 언급된 암흑 어둠 구름 흑암 등은 창세기 1장 2절의 창조 이전 혼돈의 어둠을 가리킵니다. 하나님은 가장 먼저 빛을 창조하셨습니다.(창 1:3) 이에 대항해 욥은 어둠을 부르고 싶어 합니다.(3:4 직역)

둘째, 욥은 숫자를 대립시킵니다. 하나님은 7일 동안 우주만물을 창조하셨습니다.(창 1:1∼2:4) 욥은 일곱 구절(3∼9절)에 걸쳐 ‘그의 날들’을 저주합니다. 모든 것을 제로상태로 되돌리고 싶어 합니다.

셋째, 욥은 출산의 복과 불임의 저주를 대립시킵니다. 인간을 남자와 여자로 지어내신 하나님은 그들에게 복을 내려 주셨습니다(창 1:27∼28). 욥은 그날이 ‘불임의 밤’이었기를 바랍니다. “보라, 그 밤이 이러하기를 곧 아기를 배지 못하는 날이 되기를….”(7절 직역)

욥기 3장 분위기는 창세기 1장의 그것과는 물론 욥기 1∼2장의 그것과도 사뭇 다릅니다. 그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욥의 신실한 신앙은 1∼2장에서만 나타날 뿐 3∼37장에서는 엿보이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만일 욥을 사람이 아니라 신처럼 보려 한다면 그렇게 느껴질 것입니다. 비록 신실하고 옹근 사람일지라도 욥 역시 피조물입니다. 그는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욥 1:20) 입술로 하나님께 범죄하지도 않았습니다.(욥 2:10) 자기가 태어나지 않는 것이 최선이었을 것이라고 말했을 뿐입니다.

자기가 잉태된 날과 생일을 저주하는 그의 모습에서 우리는 사람 냄새를 맡습니다. 그도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며 친근하게 느낍니다. 그리고 시련과 고통 앞에서 당차게 행동했던 그의 모습들을 어쩌면 우리도 닮을 수 있겠다는 희망을 가져 봅니다. 만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마 5:4)라는 예수님 말씀을 욥에게 적용한다면 이렇게 절규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그는 복 있는 사람입니다.

기도 : 모든 위로의 하나님, 한없이 무기력하고 비참하게 느껴질 때 우리는 무엇을 말하며 무엇을 해야 합니까. 모든 위로의 하나님께서 나, 곧 우리의 하나님이 되어 주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정현진 목사(서울 수도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mu7Vxd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116 예화 제목 없음 2018.05.15 6 햇예
108115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감사’ [겨자씨] 예수 믿음의 행복 ‘감사’     전 유럽을 제패하고 부족할 것 없었던 나폴레옹은 말년에 이렇게 토로했다고 합니다. “내 인생의 행복한 날은 엿새도 되... 2018.05.15 9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114 예화 두 렙돈과 돈제일주 [겨자씨] 두 렙돈과 돈제일주    돈제일주(豚蹄一酒)란 돼지 발굽과 술 한잔이란 뜻입니다. 사기 골계열전에 보면 제나라 위왕이 초나라의 공격을 받고 조나라에... 2018.05.15 11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8113 설교 온유한 자가 받을 복 2018.05.15 15 강승호목사
108112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7> 장로회신학교 재건 위해 남산에 천막 쳐 내가 ‘불기둥’ 신앙동지회 동인지 주간이 된 것은 신학 지식이 있어서가 아니었다. 나는 신학 입문자였다. 그러나 한 가지 분명한 입장이 있었다. 51명의 학생을... 2018.05.15 8 운영자
108111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5일] 하나님 안에 감싸여 사는 인생 찬송 :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425장(통 217)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3장 20∼26절 말씀 : 이것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욥의 탄원입니다. 모태에서 ... 2018.05.15 10 운영자
108110 설교 인자가 십자가에 못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2018.05.14 10 궁극이
108109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6> 조선신학교장 송창근 목사 “아들처럼 길러주겠다” 서울 한복판에 본정이라는 일본거리가 있었다. 지금의 충무로다. 본정 이정목(二丁目)에서 북쪽으로 구부러진 거리가 영락정이었다. 여기엔 일본인들이 만든 천... 2018.05.14 8 운영자
10810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4일] 절망도 인생의 한 부분 찬송 : ‘괴로운 인생길 가는 몸이’ 479장(통 29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3장 11∼19절 말씀 : 여기에는 태어나는 일이 불가피했다면 차라리 태어나자... 2018.05.14 10 운영자
108107 예화 보좌의 하나님께 찬양하라 2018.05.13 11 한태완 목사
108106 예화 온전히 맡기며 따르는 삶 2018.05.13 18 한태완 목사
108105 예화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의 복 2018.05.13 17 한태완 목사
108104 예화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자의 복 2018.05.13 10 한태완 목사
108103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무엇을 전수해줄 것인가 | 2018-05-13 2018.05.13 16 분당우리교회
108102 설교 Private video 2018.05.13 8 분당우리교회
108101 설교 Private video 2018.05.13 4 분당우리교회
108100 설교 심판의 기준            심판의 기준                                               은혜                                            주제 심판의 기준 요3:17-21 ‘17. 하... 2018.05.13 12 강종수
10809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3장 1∼10절 말씀 :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던 욥은 ‘그의 날’(1절 직역)을 저주했습니... 2018.05.12 16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3장 1∼10절 말씀 :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던 욥은 ‘그의 날’(1절 직역)을 저주했습니... 2018.05.12 5 운영자
108097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3일]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3장 1∼10절 말씀 :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던 욥은 ‘그의 날’(1절 직역)을 저주했습니... 2018.05.12 7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