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7.10 23:53

다시 떠오른 세월호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444.png

다시 떠오른 세월호


8천 톤의 부패의 트라우마가
짓누르는 양심의 배 밑에서
기어이 인양되었다
 
무쇠 덩어리보다 무거운
아프고 두려운 상처가
살해된 고래처럼 예인선 위에
말없이 누워있다
 
그렇게 침몰하던 날
꽃다운 아이들의 비명처럼 날카롭고
주검이 되어 돌아오는 자식을 보고
말을 잊고 쓰러진 어머니들의 천둥 같은 침묵으로
말없이 누워있다
 
어디로 실려가는 것일까
떠내려가지는 말라
죄악의 증거가
양심의 살아있는 증거가 되어
다시는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을 때까지
                                   
저 역사 속으로도
저 망각의 수평선 너머로라도
아니 우리의 가슴에서 양심의 별이 될 때까지
절대로 떠내려가지는 말라
<이주연>
 

*오늘의 단상*
의의 꽃은
집착과 고집 없이
불굴의 정신으로 맞설 때에
피어납니다.  <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9GP25x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493 예화 기준이 모호해지는 이때 2018.07.11 28 곽주환 목사
108492 예화 잡초(雜草), 야초(野草) 2018.07.11 60 한재욱 목사
108491 예화 후회 없는 인생으로 2018.07.11 35 김석년 목사
108490 예화 믿음의 영적 세계 2018.07.11 37 한상인 목사
108489 예화 성직자의 삶은 평신도의 복음 2018.07.11 32 박성규 목사
108488 예화 신앙 : 야성을 길들이기 2018.07.11 22 안성국 목사
108487 예화 이 보배를 빛내리라 2018.07.11 26 곽주환 목사
108486 예화 을돌이와 을순이 2018.07.11 25 한재욱 목사
108485 설교 신기하네! 2018.07.11 27 강승호목사
108484 설교 Private video 2018.07.11 20 분당우리교회
108483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8> 평양과기대 출신 유학생 실력에 유럽 명문대 ‘깜짝’ 2018.07.11 9 운영자
108482 설교 [가정예배 365-7월 11일] 악한 권력자와 대면할 때 2018.07.11 13 운영자
» 예화 다시 떠오른 세월호 다시 떠오른 세월호8천 톤의 부패의 트라우마가짓누르는 양심의 배 밑에서기어이 인양되었다 무쇠 덩어리보다 무거운아프고 두려운 상처가살해된 고래처럼 예인선... 2018.07.10 20 이주연 목사
108480 예화 언제 오시려나 2018.07.10 22 이주연 목사
108479 예화 나를 훈계하는 여호와를 송축할지라 2018.07.10 32 이주연 목사
108478 설교 주의 길을 끝까지 예비하라 2018.07.10 47 강승호목사
108477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18.07.10 9 운영자
108476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18.07.10 12 운영자
108475 설교 [가정예배 365-7월 10일] 소명 따라 가는 길 2018.07.10 26 운영자
108474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6> 한국팀-북한팀-조선족팀 하나 돼 평양과기대 건설 2018.07.09 1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5476 Next
/ 547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