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6 15:14

우공이산 愚公移山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우공이산 愚公移山

90세 노인이 믿음 하나로 태산을 옮겼다는 뜻으로,
큰일도 믿음이 굳으면 반드시 이뤄진다는 의미다.

(愚 어리석을) (우 公 공평할 공) (移 옮길 이) (山 메 산)

먼 옛날 중국의 한 작은 마을에
우공(愚公)이라는 90세 노인이 살았다.

사방 700리에 높이가 만 길이나 되는 두 산이
집 앞뒤를 가로막아 왕래가 너무 불편했다.

우공이 어느 날 가족을 모아 놓고 물었다.
“나는 태행산과 왕옥산을 깎아 없애고,
예주와 한수 남쪽까지 곧장 길을 내고 싶다.”

이튿날 새벽부터 우공은 산을 깎아내기 시작했다.
세 아들과 손자를 데리고 돌을 깨고 흙을 파서
삼태기로 발해에 갖다 버렸다.

한 번 버리고 오는 데 꼬박 1년이 걸렸다.
주변에서 사람들이 비웃었지만 우공은 태연했다.

“내가 죽으면 아들이 하고, 아들은 또 손자를 낳고,
손자는 또 아들을, 그 아들은 또 아들을 낳겠지요.
산은 그대로니 언젠간 산이 평평해지겠지요.”

우공의 얘기를 전해들은 옥황상제는 그 뜻에 감동해 명했다.

“두 산을 업어 태행산은 삭동 땅에, 왕옥산은 옹남 땅에 옮겨놔라.”

우공집을 막은 두 산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지금은
작은 언덕조차 없다고 한다.
《열자》 탕문편에 나오는 얘기다.

우공이산(愚公移山)
90세 노인이 믿음 하나로 태산을 옮겼다는 뜻으로, 큰일도
믿음이 굳으면 반드시 이뤄진다는 의미다.

세상에 단박에 이뤄지는 것은 없다.
태산은 티끌이 쌓이고 쌓여 저리 높아졌고,
바다는 물 한 방물이 모이고 모여 저리 깊어졌다.
낮다고 버리면 높아지기 어렵고, 작다고 버리면 커지기 어렵다.

큰 꿈을 꾸려면 작은 실천에 마음을 쏟고,
먼 미래를 내다보려면 오늘에 충실해야 한다.

믿음에는 묘한 힘이 있다.
그 힘은 생각보다 훨씬 세다.
믿음은 세상 최고의 우군(友軍)이다.

우군이 많으면 이긴 싸움이다.
성공하면 한 발 더 내디디면 되고, 실패하면
교훈 하나 얻으면 된다.
믿음과 용기, 이 둘만 쥐고 세상을 걸어가라.

짧은주소 : https://goo.gl/GggjQ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718 설교 가난한 노래의 씨, 감사 2018.08.16 130 허태수 목사
108717 설교 마틴 루터가 부여잡았던 믿음 2018.08.16 133 허태수 목사
108716 설교 이 시대, 그리스도인으로 산다는 것은 2018.08.16 252 허태수 목사
108715 설교 땅위를 걸어 다니시는 하나님 2018.08.16 106 허태수 목사
108714 설교 사랑(아가페)보다 우정(필레오) 2018.08.16 114 허태수 목사
108713 설교 소통, 빛, 유령-성령의 세 얼굴 2018.08.16 73 허태수 목사
108712 설교 인간들아, 내가 만든 것들 다 어디 있느냐? 2018.08.16 77 허태수 목사
108711 설교 닭들에게 생권(生權)을 보장하라! 2018.08.16 88 허태수 목사
108710 설교 살과 피를 먹고 마시므로 2018.08.15 84 강승호목사
108709 설교 다시 용기를 내라 2018.08.13 293 이한규 목사
108708 설교 말씀을 멀리 두지 말라 2018.08.13 186 이한규 목사
108707 설교 회개와 순종을 앞세우라 2018.08.13 114 이한규 목사
» 예화 우공이산 愚公移山 2018.08.26 78 김용호
108705 예화 1달러 짜리 하나님을 파시나요 2018.08.26 126 김용호
108704 예화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8.08.26 46 김용호
108703 예화 1 달러의 사랑 2018.08.26 91 김용호
108702 예화 죽음 앞에서 2018.08.26 39 김용호
108701 예화 겉모습으로 판단하면 2018.08.26 43 김용호
108700 예화 황희 정승의 아들 훈계 2018.08.26 58 김용호
108699 예화 삶이란 2018.08.26 47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