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8.08.24 23:46

결코 포기하지 말라

조회 수 1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결코 포기하지 말라 (요한복음 5장 1-9절)


< 미신적인 삶을 피하라 >

 어느 날 예수님이 유대 명절을 지키려고 성전 제사에 쓰일 양이 수송되는 양문(Sheep Gate)을 통해 예루살렘으로 들어가면서 베데스다라는 못을 지나가게 되었다(1-2절). 당시 베데스다 못에는 천사가 가끔 내려와 물을 동하게 할 때 가장 먼저 못에 들어가는 사람은 치유된다는 전설 때문에 수많은 병자들이 모여 있었다. 그런 미신에 희망을 걸고 정작 낫지도 못한 채 수년, 수십 년 동안 그곳에 있는 병자의 모습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본문의 베데스다 연못은 오늘날의 미신적인 교회를 상징한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치유를 준다. 천사가 나타났다.”고 하는 베데스다 교회로 몰려들지만 하나님은 결코 그런 삶을 기뻐하지 않는다. 본문 8절에서 예수님이 “일어나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고 하신 것은 “미신 대상인 베데스다를 떠나라.”는 암시적인 말씀이다. 그 말씀대로 행할 때 치유의 역사가 일어났다. 결국 그 병자를 치유한 것은 베데스다 물이 아니라 행동하는 믿음이었다.

 가끔 보면 누가 넘어뜨려서 치유를 주고 누가 기도해준 물을 먹으면 치유가 나타난다고 선전한다. 그런 미신에 절대 현혹되지 말라. 중요한 것은 베데스다 물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행동하는 것이다. 어떤 것도 예수님을 믿는 믿음보다 앞세우지 말라.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는 것은 ‘예수님을 믿는 믿음으로 행동하는 것’이고 하나님 가장 싫어하시는 것은 ‘예수님 외에 다른 것을 믿는 믿음으로 행동하는 것’이다.

 신앙생활에서 미신적인 요소를 버리지 않으면 고질병과 문제와 시험은 계속된다. 절대 점을 가까이하지 말고 하나님과 예수님의 이름을 빌려 하는 점은 더 멀리하라. 또한 미신과 함께 기복주의도 철저히 버리라. 어떤 간증은 상당히 비성경적이다. 간증은 성공과 치유를 자랑하는 것이 아니다. 어떤 사람은 열심히 기도하니까 가진 땅에 온천이 터져 땅값이 급상승해서 축복받았다고 간증한다. 반면에 어떤 사람은 열심히 기도했지만 가진 땅 주변에 흔히 말하는 혐오시설이 들어와 땅값이 폭락했다.

 외적인 성공은 축복의 바로미터가 아니다. 그 축복을 하나님의 뜻을 따라 얼마나 잘 사용하느냐가 축복의 바로미터다. 기도해서 재벌이 되었다면 실제로 재벌 중에 불신자가 더 많은 사실은 어떻게 설명하는가? 물질 축복을 받으면 조용히 하나님께 감사하며 ‘드리고 나누고 베푸는 드나베의 삶’을 살면 된다. 외적인 축복을 간증한다고 돌아다니면 그것은 자기 자랑이 될 수 있고 듣는 사람들에게는 하나님이 제일 싫어하시는 기복주의 신앙을 조장해 많은 영혼을 병들게 할 수 있다. 미신과 기복주의를 버릴 때 영혼과 육신이 건강해진다.

< 결코 포기하지 말라 >

 예수님이 38년 된 병자에게 “네가 낫고자 하느냐?”고 물었다(6절). 38년 된 병자가 낫고자 하는 것은 당연한데 왜 예수님은 그런 질문을 하셨는가? 병자의 마음속에 새로운 의지와 소망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였다. 본문의 병자는 병이 나으면 더 이상 동냥을 하지 못하고 스스로 자기 인생을 책임지고 땀 흘리며 살아야 한다. 그것이 싫어서 치유를 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치유를 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 실제로 자기 질병과 장애를 이용해 사랑과 관심과 물질과 다른 어떤 이익을 얻으려는 경우도 많다.

 어떤 청년은 군대에 안 가려고 질병이 낫지 않기를 바라고 때로는 오히려 만들기도 한다. 미국의 한 청년은 베트남 전쟁 때 군대에 안 가려고 이빨을 다 뽑기도 했다. 그런 작은 이익에 사로잡혀 더 나은 세계를 추구하지 않으면 변화와 치유는 일어날 수 없다. 변화와 치유가 일어나지 않는 중요한 많은 이유가 간절한 의지가 없기 때문이다. 항상 더 나은 세계가 준비되어있음을 알고 그 세계로 나아가겠다는 꿈을 포기하지 말라.

 병들었을 때 낫기를 정말 원해야 치유도 일어난다. 특히 정신적으로 병든 경우에는 스스로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 마음을 극복하고 늘 밝게 생각하고, 밝게 웃고 밝은 부분을 봐야 한다. 우울증에 걸린 사람은 땀 흘리고 헌신하려는 의욕이 없다. 심지어는 몸을 가꾸는 기본적인 일도 귀찮게 생각한다. 그래서 우울증을 극복하려면 먼저 외모를 잘 가꾸는 일부터 시작하라는 말이 상당히 일리가 있다.

 옷을 멋지게 입고 머리 손질도 잘하고 외출할 때 최대한 화장하는 단순한 행동들이 삶의 의욕을 키워준다. 자기가 자기를 포기하면 점점 자기가 더 싫어지고 병의 극복도 힘들어진다. 낫고자 하고 꿈을 이루고자 하는 간절한 소원과 의욕을 가지라. 축복의 손잡이와 응답의 열쇠는 하나님께서 내게 맡겨주셨다. 하나님은 그냥 무조건 은혜를 부어주실 수도 있지만 먼저 행동하는 믿음이 있기를 원하신다. 그 믿음이 치유의 은혜를 증폭시킨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짧은주소 : https://goo.gl/DNHru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751 유틸 에버노트 구버전 - 2대초과 연결가능 file 2018.09.07 92 장성수
108750 설교 생명의 빛 2018.08.26 121 강종수
108749 설교 모든 일을 근원부터 자세히 미루어 살핀 나도. 2018.08.26 72 궁극이
108748 설교 성전문지기로있는것이 좋사오니 2018.08.25 136 강승호목사
108747 설교 고독을 선물로 만들라 2018.08.24 96 이한규 목사
108746 설교 잘못된 도피에서 도피하라 2018.08.24 96 이한규 목사
108745 설교 영적인 리더의 5대 자세 2018.08.24 108 이한규 목사
108744 설교 4가지의 바른 믿음 2018.08.24 136 이한규 목사
108743 설교 중요한 것은 내 믿음이다 2018.08.24 111 이한규 목사
» 설교 결코 포기하지 말라 2018.08.24 101 이한규 목사
108741 설교 성령충만을 사모하라 2018.08.24 74 이한규 목사
108740 설교 사랑에는 손해가 없다 2018.08.24 82 이한규 목사
108739 설교 든든히 서서 싸우라 2018.08.23 103 강승호목사
108738 설교 복의 기준 2018.08.22 109 이익환 목사
108737 설교 빛으로 오신 메시아 2018.08.22 38 이익환 목사
108736 설교 사명이 충돌할 때 2018.08.22 72 이익환 목사
108735 설교 나를 따르라 2018.08.22 44 이익환 목사
108734 설교 시험은 어떻게 오는가 2018.08.22 80 이익환 목사
108733 설교 외치는 자의 소리 2018.08.22 38 이익환 목사
108732 설교 왕의 자리 2018.08.22 40 이익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38 Next
/ 543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