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2.11.24 06:28

섬김의 실천

조회 수 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제2차 세계대전, 미국의 많은 젊은이가 군대로부터 영장이 발부되었다. 
워싱턴 기차역에도 수백 명의 장병이 몰려들었고 
그들을 보내는 가족과의 눈물겨운 헤어짐이 매일 있었다. 

그 시민들 가운데 다리를 절면서 뜨거운 코코아 잔을 쟁반에 들고 
늦은 밤까지 봉사를 하던 한 사람이 있었다. 
어떤 때는 직접 코코아를 끓이기도 했다. 

그는 코코아를 따라주면서 
“잘 다녀오세요. 그대들의 승리를 위해 하나님께 매일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때 한 젊은이가 말했다. 
“혹시, 대통령 아니십니까?” 

코코아를 따라 주던 노인, 그는 바로 미국의 32대 대통령 루스벨트였다. 
육체의 불편을 무릅쓰고 밤마다 기차역으로 나와 
훈련소로 떠나는 청년들에게 따뜻한 코코아를 나르며 봉사했던 것이다.

섬김은 때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오히려 매순간 낮아짐의 결단만이 섬김의 삶을 살 수 있게 된다. 

‘어느 위치에 있기 때문에 혹은 반대로 아직 충분하게 여유 있지 않기 때문에’는 핑계다. 
오늘 작은 섬김이 없다면 죽는 날까지 아무도 섬길 수 없을 것이다.

- 안성우 목사(일산 로고스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4o36Rb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7313 예화 감각과 신앙의 차이 file 2012.11.24 78 운영자
» 예화 섬김의 실천 file 2012.11.24 87 운영자
57311 예화 인생역전한 스타 강사 file 2012.11.24 117 운영자
57310 예화 한 가난한 과부의 헌신 file 2012.11.24 238 운영자
57309 예화 생각의 차이 file 2012.11.24 101 운영자
57308 예화 기쁨과 기도와 감사 file 2012.11.24 162 운영자
57307 예화 참된 자유 file 2012.11.24 129 운영자
57306 예화 아버지의 이름 file 2012.11.24 94 운영자
57305 예화 역경을 이긴 사람들 file 2012.11.24 228 운영자
57304 예화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 file 2012.11.24 205 운영자
57303 예화 역경의 탄력성 file 2012.11.24 94 운영자
57302 예화 행복한 부부 file 2012.11.24 88 운영자
57301 예화 길을 열어주시는 하나님 file 2012.11.24 204 운영자
57300 예화 [유머] 미국여행 file 2012.11.24 94 운영자
57299 예화 열 발자국의 원칙 file 2012.11.24 115 운영자
57298 예화 믿음과 순종 file 2012.11.24 173 운영자
57297 예화 감사와 불평 file 2012.11.24 157 운영자
57296 예화 부지런한 사람 file 2012.11.24 105 운영자
57295 예화 닳아 없어지는 인생 file 2012.11.24 185 운영자
57294 예화 진정한 하나님의 사람, 김대영 권사 file 2012.11.24 38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607 2608 2609 2610 2611 2612 2613 2614 2615 2616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