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0.06.12 16:25

"가문의 영광" <꽁트대본>

조회 수 2067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전에 뿌리깊은 나무님과 강둑을 걸으면서
우연히 나눈 대화를
뿌리깊은 나무님이 대본으로 만들었습니다.
11월 23일 기쁜날의 축제라를 콘서트때에 쓴답니다.^^
그래서 요즘 연습이 한창입니다... "아부지?^^"
한번 읽어보실래요??

꽁트 : 가문의 영광
출연인물 : 아들1, 아들2, 아버지

아들1 :
아들2 :
아버지 :

아들1, 아들2 : 아버지, 교회 댕겨 왔습니다!
아버지 : 그래, 잘 댕겨 왔나?
아들1, : 그런데, 아버지 질문 있습니다
아버지 : 헙(-_-
아들2 : 아버지, 제가 질문 하겠습니다
아들1 : 아우야, 내가 더 똑똑하니까, 내가 질문하도록 하겠다
아들2 : (마루 바닥을 똑똑 두드리며) 내가 똑똑했다... 형님~

아버지 : 헙(-_-; 그래 똑똑한 우리 막내가 질문해 보도록 해라^o^ 그래 질문이 무엇이냐?
아들1 : 아버지, 목사님 설교 시간에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했습니다
아들2 : 그리고 예수님의 형제라고 그러시던데요
아버지 : 그래서?? -_-)흐뭇~진지~
아들1 : 근데, 아버지께서는 우리 가문이 뼈대있는 어디어디집안 몇 대손이라고 항상 하셨잖습니까
아버지 : 그랬다!
아들1 : 아버지! ( -_- 뭔가 대단한 발견을 한 듯...)근데 저는 왜 하나님의 아들인데 하씨가 아니고,
       권씨입니까?
아버지 : 그건 말이다...
아들2 : 혹시 아버지, 우리를 주워 오셨습니까? ㅜ.ㅜ(긴장, 초조...)
아버지 : 너희들에게도 이제 말해 주어야 할 듯 하구나
아들1 : 아버지, 저희 출생에 비밀이라도...
아버지 : 이 사랑스러운 내 아들들아, 그건 말이다... 그전에 내가 한 가지 물어 보겠다
        첫째야, 네 이름이 무엇이냐?
아들1 : 권택민입니다
아버지 : 한국에서는 성을 먼저 쓰고 이름을 쓰지, 그런데 외국에서는 어떻게 하느냐?
아들2 : first name,이름을 먼저 쓰고 last name, 성은 나중에 씁니다 으악~
아버지 : 왜 그러냐? -_-#!$
아들2 : 아버지 저 정말 출생의 비밀이 있나 봅니다, 너무 유식한 것 같습니다 전 바보가 아닌가 봅니다
아버지 : 예끼, 이 녀석아, 넌 누가 뭐래도 내 사랑스러운 바보다! 바로 보배다!
아들2 : 아버지 으흐흐~(뜨거운, 포옹하면서)
아버지 : 각설하고, 아무튼 성경책에 하나님이 어디에 계셨느냐?
아들1 :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었습니다 -_-)^ 흐뭇~뿌듯~
아버지 : 이스라엘은 외국이다. 거기서는 성을 나중에 쓰지!
아들1, 2 : 헙 -_- 눈이 반짝
아버지 : 하나님의 성은 바로 "님" 이고, 이름은 "하나" 이시다
아들1, 2 : 아버지, 놀랍습니다
아버지 : 그렇다면, 너희들 목사님도 사실 성은 "님"이신 셈이다
아들1 : 아버지, 그렇다면 전도사님도요?
아버지 : 이녀석 하나를 가르쳐주면 둘을 아는구나! 넌 내 아들 아닌갑다~ 너무 똑똑하다
아들2 : 아버지, 그렇다면 장로님도 그렇네요 (-_-새로운 발견에 놀라며 흐뭇해 하며)
아버지 : 그래, 물론 권사님도 사실 다 " 님씨다 "
        그리고, 너희들 교회에서 청년부 회장님이 무어라고 부르시냐
아들1 : 형제님이라고 부르시는데요... 형제님... 님... 님?????????
       (잠시후...깨달음 뒤에) 앗! 그럼 저도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ㅡ^)
아들2 : 저도 자매님, 저도 님이네요 ^^
아버지 : 예수님도 우리 님씨 집안시다 우리 님씨 집안의 장손이시지
아들1,2 : -_-헙~ 아버"님!", 존경스럽습니다
아버지 : 예수님 안에만 오면 우리는 다 하나님 아들이란다
        목사님, 장로님, 형제님, 자매님, 집사님, 모두 모두 하나님 안에서 형제이고, 예수님의 동생들이 되는
        셈이다 바로 우리 장손이신 예수님의 피로 그렇게 되었다... 피는 물보다 진한 셈이지!

아들1 :아버지 가문의 영광이네요^^
   그럼 이 앞의(관객을 가르키며) 성도"님"들도 ...
아버지 : (함께 놀라하며 기뻐하며)그래, 그렇구나
아버지, 아들1,2 모두 두 팔을 벌리며 성도니~~~~~~~~임~~~~~~~~~~
.
.
잠시 시간이 지난후에 아버님! 그럼 스님은요???? 엥-_-;;

짧은주소 : https://goo.gl/fgHFW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534 예화 그분을 만날 때 당신의 인생은 변합니다. file 2010.06.12 305 운영자
6533 예화 큐티 나눠드릴려구요 (*) file 2010.06.12 258 운영자
6532 예화 나 그대를 위해 빠알갛고 예쁜 열매를 file 2010.06.12 265 운영자
6531 예화 나 그대를 위해 노란 손수건을 file 2010.06.12 645 운영자
6530 예화 불법인가요? file 2010.06.12 242 운영자
6529 예화 노인과 여인(부녀간의 슬픈사연) file 2010.06.12 354 운영자
6528 예화 <자장조>를 아시나요 (*) file 2010.06.12 303 운영자
6527 예화 <김성수 창작 소설> 새벽의 살인 - 최종회 file 2010.06.12 431 운영자
6526 예화 촛불 신앙... file 2010.06.12 459 운영자
6525 예화 만날 때와 헤어질 때 (*) file 2010.06.12 633 운영자
6524 예화 사랑은 언제나 (2) file 2010.06.12 384 운영자
6523 예화 사랑은 언제나 (1) file 2010.06.12 327 운영자
6522 예화 <김성수 창작 소설> 새벽의 살인 - 6회 file 2010.06.12 466 운영자
6521 예화 11월15일 file 2010.06.12 394 운영자
6520 예화 데이트와 사랑의 미학 중에서 file 2010.06.12 433 운영자
6519 예화 소망의 씨앗-신묘막측!초림,강림이네 육아일기중 file 2010.06.12 266 운영자
6518 예화 어떤 미소 file 2010.06.12 262 운영자
6517 예화 그해 겨울에 찾아오신 하나님의 선물 file 2010.06.12 379 운영자
6516 예화 "좋은 사람" file 2010.06.12 306 운영자
» 예화 "가문의 영광" <꽁트대본> file 2010.06.12 2067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121 5122 5123 5124 5125 5126 5127 5128 5129 5130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