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가문의 영광" <꽁트대본>

by 운영자 posted Jun 12, 2010 Views 1763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전에 뿌리깊은 나무님과 강둑을 걸으면서
우연히 나눈 대화를
뿌리깊은 나무님이 대본으로 만들었습니다.
11월 23일 기쁜날의 축제라를 콘서트때에 쓴답니다.^^
그래서 요즘 연습이 한창입니다... "아부지?^^"
한번 읽어보실래요??

꽁트 : 가문의 영광
출연인물 : 아들1, 아들2, 아버지

아들1 :
아들2 :
아버지 :

아들1, 아들2 : 아버지, 교회 댕겨 왔습니다!
아버지 : 그래, 잘 댕겨 왔나?
아들1, : 그런데, 아버지 질문 있습니다
아버지 : 헙(-_-
아들2 : 아버지, 제가 질문 하겠습니다
아들1 : 아우야, 내가 더 똑똑하니까, 내가 질문하도록 하겠다
아들2 : (마루 바닥을 똑똑 두드리며) 내가 똑똑했다... 형님~

아버지 : 헙(-_-; 그래 똑똑한 우리 막내가 질문해 보도록 해라^o^ 그래 질문이 무엇이냐?
아들1 : 아버지, 목사님 설교 시간에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했습니다
아들2 : 그리고 예수님의 형제라고 그러시던데요
아버지 : 그래서?? -_-)흐뭇~진지~
아들1 : 근데, 아버지께서는 우리 가문이 뼈대있는 어디어디집안 몇 대손이라고 항상 하셨잖습니까
아버지 : 그랬다!
아들1 : 아버지! ( -_- 뭔가 대단한 발견을 한 듯...)근데 저는 왜 하나님의 아들인데 하씨가 아니고,
       권씨입니까?
아버지 : 그건 말이다...
아들2 : 혹시 아버지, 우리를 주워 오셨습니까? ㅜ.ㅜ(긴장, 초조...)
아버지 : 너희들에게도 이제 말해 주어야 할 듯 하구나
아들1 : 아버지, 저희 출생에 비밀이라도...
아버지 : 이 사랑스러운 내 아들들아, 그건 말이다... 그전에 내가 한 가지 물어 보겠다
        첫째야, 네 이름이 무엇이냐?
아들1 : 권택민입니다
아버지 : 한국에서는 성을 먼저 쓰고 이름을 쓰지, 그런데 외국에서는 어떻게 하느냐?
아들2 : first name,이름을 먼저 쓰고 last name, 성은 나중에 씁니다 으악~
아버지 : 왜 그러냐? -_-#!$
아들2 : 아버지 저 정말 출생의 비밀이 있나 봅니다, 너무 유식한 것 같습니다 전 바보가 아닌가 봅니다
아버지 : 예끼, 이 녀석아, 넌 누가 뭐래도 내 사랑스러운 바보다! 바로 보배다!
아들2 : 아버지 으흐흐~(뜨거운, 포옹하면서)
아버지 : 각설하고, 아무튼 성경책에 하나님이 어디에 계셨느냐?
아들1 :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었습니다 -_-)^ 흐뭇~뿌듯~
아버지 : 이스라엘은 외국이다. 거기서는 성을 나중에 쓰지!
아들1, 2 : 헙 -_- 눈이 반짝
아버지 : 하나님의 성은 바로 "님" 이고, 이름은 "하나" 이시다
아들1, 2 : 아버지, 놀랍습니다
아버지 : 그렇다면, 너희들 목사님도 사실 성은 "님"이신 셈이다
아들1 : 아버지, 그렇다면 전도사님도요?
아버지 : 이녀석 하나를 가르쳐주면 둘을 아는구나! 넌 내 아들 아닌갑다~ 너무 똑똑하다
아들2 : 아버지, 그렇다면 장로님도 그렇네요 (-_-새로운 발견에 놀라며 흐뭇해 하며)
아버지 : 그래, 물론 권사님도 사실 다 " 님씨다 "
        그리고, 너희들 교회에서 청년부 회장님이 무어라고 부르시냐
아들1 : 형제님이라고 부르시는데요... 형제님... 님... 님?????????
       (잠시후...깨달음 뒤에) 앗! 그럼 저도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ㅡ^)
아들2 : 저도 자매님, 저도 님이네요 ^^
아버지 : 예수님도 우리 님씨 집안시다 우리 님씨 집안의 장손이시지
아들1,2 : -_-헙~ 아버"님!", 존경스럽습니다
아버지 : 예수님 안에만 오면 우리는 다 하나님 아들이란다
        목사님, 장로님, 형제님, 자매님, 집사님, 모두 모두 하나님 안에서 형제이고, 예수님의 동생들이 되는
        셈이다 바로 우리 장손이신 예수님의 피로 그렇게 되었다... 피는 물보다 진한 셈이지!

아들1 :아버지 가문의 영광이네요^^
   그럼 이 앞의(관객을 가르키며) 성도"님"들도 ...
아버지 : (함께 놀라하며 기뻐하며)그래, 그렇구나
아버지, 아들1,2 모두 두 팔을 벌리며 성도니~~~~~~~~임~~~~~~~~~~
.
.
잠시 시간이 지난후에 아버님! 그럼 스님은요???? 엥-_-;;

짧은주소 : https://goo.gl/fgHFW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530 예화 만날 때와 헤어질 때 (*) file 2010.06.12 608 운영자
6529 예화 사랑은 언제나 (2) file 2010.06.12 368 운영자
6528 예화 사랑은 언제나 (1) file 2010.06.12 320 운영자
6527 예화 <김성수 창작 소설> 새벽의 살인 - 6회 file 2010.06.12 462 운영자
6526 예화 11월15일 file 2010.06.12 387 운영자
6525 예화 데이트와 사랑의 미학 중에서 file 2010.06.12 426 운영자
6524 예화 소망의 씨앗-신묘막측!초림,강림이네 육아일기중 file 2010.06.12 256 운영자
6523 예화 어떤 미소 file 2010.06.12 259 운영자
6522 예화 그해 겨울에 찾아오신 하나님의 선물 file 2010.06.12 360 운영자
6521 예화 "좋은 사람" file 2010.06.12 303 운영자
» 예화 "가문의 영광" <꽁트대본> file 2010.06.12 1763 운영자
6519 예화 ♬ 은혜 충만 그 현장 ♬ file 2010.06.12 292 운영자
6518 예화 어등골 이야기 5 - 보이지 않는 선물 (*) file 2010.06.12 283 운영자
6517 예화 묵상 에세이 / 그리스도께서 마련해 주신 화평 (생명의 삶) file 2010.06.12 1248 운영자
6516 예화 결국은 물 문제 (*) file 2010.06.12 234 운영자
6515 예화 낮해밤달 11월호 너무 감동이었습니다. file 2010.06.12 508 운영자
6514 예화 송명희의 나----수화찬양입니다... file 2010.06.12 586 운영자
6513 예화 잊혀지지 않는 설교 (*) file 2010.06.12 330 운영자
6512 예화 <김성수 창작 소설> 새벽의 살인 - 5회 file 2010.06.12 270 운영자
6511 예화 국악 찬양의 현실과 미래에 대하여.... file 2010.06.12 47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013 5014 5015 5016 5017 5018 5019 5020 5021 5022 ... 5344 Next
/ 5344

공지사항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