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

지난 설 명절 때의 일이었다.
설날 아침, 고향집에서 가족예배를 드리고 예의 나는 형제들과 두 아들을 데리고 성묘 길에 나섰다. 마을 뒷산은 그리 높지 않은 야산인데도 눈이 녹지 않아 비탈길을 오르기가 쉽지 않았다.
"여긴 증조 할아버지, 할머니의 묘소란다. 증조 할머니는 작은 키에 허리는 바짝 굽으셨고 머리칼은 온통 백발이셨는데 여든 한 살까지 장수하셨단다. 그리고 돌아가시기 전날까지 예배당에 나가셔서 기도하셨지. 아마 태어나지 않은 너희들을 위해서도 축복 기도를 많이 하셨을 거야. 말년에 증조 할머니의 간절한 소원 한 가지가 있었는데 그게 무언지 아니?"
녀석들은 호기심에 연신 고개를 주억거리면서도 어서 산에서 내려갔으면 하는 눈치를 보였지만 나는 얘기를 계속하지 않을 수 없었다.
"증조 할머니께서는 말이야. 내가 죽을 때는 고생하지 않고 잠자다가 영원한 하늘나라로 가게 해달라고 매일 기도하셨단다. 그런데 그 기도대로 증조할머니는 어느 봄날, 저녁을 드시고 주무시다가 내가 이상하구나, 이상하구나(아무래도 오늘밤에 하늘나라 갈 것 같다)하시더니, 그 밤에 돌아가셨단다"

사실 나는 할머니에 대한 추억이 많은 편이다. 맏손주라고 귀염을 받은 탓도 있겠지만 어릴 적부터 할머니의 나들이에는 꼭 나를 데리고 다니셨다. 기억 속에 할머니의 성품은 한번도 큰 소리를 내신 적이 없는 언제나 작은 목소리로 도란도란 대화를 즐기시던 분이셨다. 더구나 마당 어귀에 키 작은 채송화며 봉숭아와 분꽃 등을 심어놓고 분주한 농촌 생활 속에서도 꽃을 사랑하는, 마음이 섬세하고 부드러운 분이셨다. 유난히 허리가 굽으셔서 꼬부랑할머니소릴 들으셨지만 성경, 찬송가도 없이 (할머니는 글을 모르셨다) 달랑 나무 지팡이 하나 들고 예배당에 나가서 연신 머리를 조아리며 기도하시고 나지막하게 찬송을 따라 부르시던 그 모습! 여직 눈에 선하기만 하다.
이왕 나선 성묘길에 다른 선대의 묘소를 살펴보고 산에서 내려오는 길이었다. 내 얘기만 듣고 있던 큰 아들이 느닷없는 질문을 해오는 것이었다.

"아빠. 아빠가 죽으면 화장할 거예요? 아니면 땅에 묻힐 거예요?... 학교에서 배웠는데 우리나라 산에는 묘가 많아져서 산들이 자꾸 없어진대요..."
녀석의 질문은 자못 심각해 보였다.
"글세. 네 말이 맞는 말이다만..."
기습적으로 한방을 얻어맞기라도 한 듯 나는 더 이상 분명한 대답을 하지 못하고 말았다. 어디 그게 간단하게 대답할 문제인가, 내가 죽는다는 데? 실은 나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해 본 적이 있었다.
나는 죽는다. 내가 죽은 후 화장을 할 것인가. 아니면 그냥 땅에 묻으라고 할 것인가. 그러면서 내심 화장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던 터였다. 하지만 나는 아직 젊었고 그런 생각을 갖기엔 너무 이른 나이라고 애써 미루고 있었다는 것이 내 솔직한 입장이었다. 그러기에 아들의 몰염치한(?) 이 질문은 계속해서 내 귓전에서 맴돌고 있었다.

"아빠! 죽으면 화장할 거예요? 아니면 땅에 묻힐 거예요?
더러 화장은 기독교적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지만 생각건대 어차피 사람은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가는 것이 성경적이다. 단지 흙으로 돌아가는 방법의 차이만 있을 뿐. 분명한 것은 육은 쇠하고 한줌 흙으로 돌아가지만 나를 지으신 그 분이 언젠가 나를 다시금 가장 아름답게 회복시켜 주신다는 사실.
아, 이 글을 쓰는 이 밤이 왠지 고독하게 느껴진다.
나는 죽는다. 내가 죽은 후 화장하라고 할까. 아니면 그냥 땅에 묻으라고 할까?
(이 녀석아, 그 사실이 중요한 게 아니야. 정작 중요한 건 오늘 살아있는 너의 모습이야!)
그렇게 그 분의 음성이 들려오지 싶은 이 밤, 나는 과연 나를 지으신 그 분의 목적에 합당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인지? 되우 두려운 밤이다.

-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창3:19

* 이 컬럼은 1년 전에 썼던 것입니다. 그러나 제 생활을 자주 돌아보게 하는, 자성(自省)의 수필로 스스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이 칼럼을 읽는 모든 분들께, 멋진 인생의 승리자가 되길 기도합니다.  - 컬럼지기 최기훈 올림

* 넉넉하고 아름다운 삶을 꿈꾸며... 그냥 살지 않기!
  독자로 초대합니다!  http://column.daum.net/daman1004/

짧은주소 : https://goo.gl/uCgqk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7408 예화 우리 살아가는 날 동안 file 2010.06.12 236 운영자
7407 예화 향기나는 남자 file 2010.06.12 417 운영자
7406 예화 다리는 아무나 밟고 지나다녀도 언제나 말이 없습니다. file 2010.06.12 308 운영자
7405 예화 산꼭대기의 교회의 '거룩한 이름의 dogs' file 2010.06.12 360 운영자
7404 예화 목욕 예배* file 2010.06.12 286 운영자
7403 예화 겉과 속 file 2010.06.12 307 운영자
» 예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file 2010.06.12 530 운영자
7401 예화 file 2010.06.12 371 운영자
7400 예화 현세와 내세에 관한 사두개인들의 무지와 오해 file 2010.06.12 865 운영자
7399 예화 하나님의 주유소 file 2010.06.12 285 운영자
7398 예화 기발하게 사랑하는 법 (고스란히 퍼옴) file 2010.06.12 323 운영자
7397 예화 짬깐의 휴식! file 2010.06.12 346 운영자
7396 예화 고백 file 2010.06.12 447 운영자
7395 예화 죽고싶은 분들 보세요..-_- file 2010.06.12 365 운영자
7394 예화 이한규 목사 설교 <하나님의 기쁨이 되는 사람> file 2010.06.12 1172 운영자
7393 예화 사진 "2장" 올립니다..*^^ file 2010.06.12 228 운영자
7392 예화 눈꽃길 file 2010.06.12 230 운영자
7391 예화 어등골 이야기 22 - 피부암을 통한 하나님의 계획 file 2010.06.12 454 운영자
7390 예화 고향에 다녀왔습니다! file 2010.06.12 196 운영자
7389 예화 그린차일드와 큐리의 친구랍니다!! file 2010.06.12 28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116 5117 5118 5119 5120 5121 5122 5123 5124 5125 ... 5491 Next
/ 549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