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칼럼

깊은 침묵

by 그대사랑 posted May 04,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깊은 침묵 
 
- 강준민 목사 (LA새생명비전교회 담임)
 

침묵 가운데는 깊은 침묵이 있다. 침묵이란 말을 하지 않는 것이다.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많지만 침묵할 줄 아는 사람은 드물다. 그래서 세상이 시끄럽다. 말은 많아도 쓸 만한 말이 적다. 말은 많아도 감동을 주는 말이 적다. 사람을 살리는 말이 적다. 감동을 주는 말, 사람을 살리는 말은 침묵 중에 나온 말이다. 깊은 침묵 중에 나온 말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마음에 와 닿는다. 영성 훈련 가운데 침묵 훈련이 있다. 침묵 훈련은 어려운 훈련이다. 침묵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은 많아도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갈 줄 아는 사람은 소수다. 그래서 깊은 침묵이 귀하다.

깊은 침묵은 단순히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겉으로 말을 하지 않아도 속으로 많은 말을 하고 있다면 침묵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깊은 침묵이란 마음까지 침묵하는 것이다. 사막의 수사 압바 푀멘은 “겉으로는 침묵을 지키지만 속으로는 남을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이들은 사실상 쉴 새 없이 혀를 놀리고 있는 셈이다”라고 말했다. 깊은 침묵이란 내면의 침묵에 이르는 것이다. 깊은 침묵이란 영혼의 침묵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영혼의 침묵에 이르게 되면 마음은 고요해지고, 흔들리지 않게 된다. 존 클리마쿠스는 “영혼의 침묵이란 자신의 생각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며 흔들리지 않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깊은 침묵이 중요한 까닭은 깊은 침묵을 통해 깊은 경청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깊은 경청을 할 수 있어야 깊은 깨달음을 얻을 수가 있다. 마음이 요동치는 상태는 호수가 요동치는 것과 똑같다. 요동치는 호수는 하늘을 담을 수가 없다. 반면에 고요한 호수는 하늘을 담을 수가 있다. 흰 구름과 파란 하늘을 담을 수가 있다. 깊은 침묵의 상태는 고요한 호수의 상태와 같다. 그래서 하늘을 담을 수 있고, 하늘의 깨달음을 담을 수 있다.

깊은 침묵 속에 들어가지 않으면 우리 내면의 시끄러운 소리를 잠재울 수가 없다. 마음의 소리가 너무 크면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을 들을 수가 없다. 깊은 침묵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내려놓을 줄 알아야 한다. 비난하는 마음, 비판하는 마음, 정죄하는 마음을 내려놓아야 한다.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소수라고 해서 절망해서는 안 된다.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가는 것은 누구든지 가능하다. 운전을 배우면 누구나 운전할 수 있는 것처럼, 깊은 침묵도 훈련하면 가능하다. 매일 침묵하는 것을 조금씩 훈련하라. 때로 한나절, 하루를 침묵하도록 하라. 그런 과정을 통해 깊은 침묵 속으로 들어가라.

- 출처 : 국민일보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화제의 글 8월 19일 도전과제 입니다. 26 newfile 운영자 2017.08.19 58
화제의 글 경험치 시스템 도입안내 17 updatefile 운영자 2017.08.17 63
61304 예화 찾지 않는 현대인들 file 그대사랑 2013.05.05 229
61303 칼럼 성령의 사랑 file 그대사랑 2013.05.04 2315
61302 칼럼 베다니의 잔치 file 그대사랑 2013.05.04 1847
61301 칼럼 탈북자 강제송환 중지하라 file 그대사랑 2013.05.04 1456
61300 칼럼 아이패드, 갤럭시탭의 교회활용 방법 file 그대사랑 2013.05.04 1893
61299 칼럼 선교 3.0 시대를 열어야 한다 file 그대사랑 2013.05.04 1583
61298 칼럼 인왕산을 걸으며 file 그대사랑 2013.05.04 1540
» 칼럼 깊은 침묵 file 그대사랑 2013.05.04 1712
61296 칼럼 '전략적 민첩성'이 요구되는 중국선교 file 그대사랑 2013.05.04 1542
61295 칼럼 청년들이 교회 떠나는 6가지 이유 file 그대사랑 2013.05.04 2219
61294 칼럼 행복한 관계 맺기의 비밀 file 그대사랑 2013.05.04 1973
61293 칼럼 나도 당신을 위해 기적을 만들겠습니다 file 그대사랑 2013.05.04 1713
61292 칼럼 “통영의 딸” 구출 촛불집회에 참석합시다 file 그대사랑 2013.05.04 1562
61291 칼럼 아담과 하와, 그리고 우리 file 그대사랑 2013.05.04 1760
61290 칼럼 역사교과서의 종교 집필기준은 공정해야 한다 file 그대사랑 2013.05.04 1407
61289 칼럼 전능한 성령의 능력 file 그대사랑 2013.05.04 1537
61288 칼럼 [신앙과 건강] 창조주의 뜻을 따르는 생활이 건강 유지 file 그대사랑 2013.05.04 1630
61287 칼럼 [건강칼럼] 암을 치유하는 체력의 종류 file 그대사랑 2013.05.04 1790
61286 칼럼 신장에 간까지 내 놓은 사람 file 그대사랑 2013.05.04 1532
61285 칼럼 장효조와 최동원, 이들은 왜 일찍 생을 마감했을까 file 그대사랑 2013.05.04 1749
Board Pagination Prev 1 ... 2185 2186 2187 2188 2189 2190 2191 2192 2193 2194 ... 5255 Next
/ 5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