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예화

다음세대 사역

by 강신욱 남서울평촌교회 목사 posted Jan 10,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201608291846_23110923611948_1.jpg

언제부턴가 ‘다음세대’는 교회에서 ‘주일학교’를 대변하는 단어가 되었습니다. 다음세대 사역을 한다고 하면 주일학교 프로그램을 개선하고 청소년부를 위한 집회를 운영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현재 주일학교는 반토막이 났고 청소년 복음화율은 4% 미만입니다. 주일학교 프로그램을 아무리 개선하고, 청소년 집회를 참신하게 기획한다고 하지만 그 관심과 시각은 교회 안에 들어온 다음세대를 향해 있는 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복음의 성격을 백 마리 양이 있는 주인이 울타리 안의 양 아흔 아홉 마리를 두고 길 잃은 양 한 마리를 찾는 것에 비유하셨고, 하늘에서는 의인 아흔 아홉 명보다 죄인 한 사람이 회개한 것을 더 기뻐한다 하셨습니다. 한국교회 상황을 비유하면 울타리 바깥의 양 아흔 마리를 두고 울타리 안에 있는 열 마리에게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걸 먹이고, 새로운 운동을 시키지만 그중 다섯 마리도 곧 울타리를 넘어갑니다. 
이제 교회는 다음세대에 대한 개념을 바꿔야 합니다. 교회 안의 아이들만 ‘우리의 다음세대’가 아니라 그 아이들과 함께 동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아이들이 ‘우리의 다음세대’입니다. 교회 밖 아이들에게도 십자가 복음은 필요합니다. 그들에게 시선을 돌리고, 이해하려 하고, 찾아가서 살아있는 복음을 전하는 것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다음세대 사역’일 것입니다.  
<글=강신욱 남서울평촌교회 목사,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화제의 글 8월 19일 도전과제 입니다. 26 newfile 운영자 2017.08.19 58
화제의 글 경험치 시스템 도입안내 17 updatefile 운영자 2017.08.17 63
» 예화 다음세대 사역 언제부턴가 ‘다음세대’는 교회에서 ‘주일학교’를 대변하는 단어가 되었습니다. 다음세대 사역을 한다고 하면 주일학교 프로그램을 개선하고 청소년부를 위한 집... file 강신욱 남서울평촌교회 목사 2017.01.10 14
103923 설교 버가모 교회 동영상 설교   성경 : 계2:12-17 제목 : 버가모 교회   계2:12-17 ‘12. 버가모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좌우에 날선 검을 가지신 이가 이르시되 13. 네가 어디... file 강종수 2017.01.09 39
103922 설교 네 오른 뺨을 치거든 왼뼘도 돌려대며. file 궁극이 2017.01.09 22
103921 설교 만일 내 오른 눈이 실족케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file 궁극이 2017.01.09 49
103920 예화 꿈을 키우자 file 한태완 목사 2017.01.08 22
103919 예화 망신 부르는 3가지 함정 file 김순권 목사 2017.01.08 26
103918 예화 땀만이 비만 해결 file 이상룡 2017.01.08 17
103917 예화 가정은 무엇인가? file 한태완 목사 2017.01.08 16
103916 예화 입술의 문을 지키자 file 최용우 2017.01.08 26
103915 예화 노력 file 한태완 2017.01.08 27
103914 예화 즉시 출발하라 file 한태완 목사 2017.01.08 40
103913 설교 사랑의 빛이 되자 file 빌립 2017.01.07 26
103912 설교 복 있는 사람 file 강승호목사 2017.01.06 69
103911 설교 예수님 기도의 삶을 본 받읍시다 file 이승남 2017.01.06 44
103910 설교 화평과 소망 file 들풀 2017.01.05 23
103909 설교 내 입술의 문을 지키라 file 빛의 사자 2017.01.02 70
103908 설교 서기관과 바리새인의 의보다 더 낫지 못하면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file 궁극이 2017.01.02 43
103907 설교 천지가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일획도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file 궁극이 2017.01.02 32
103906 설교 믿음의 본이 되자 file 빌립 2016.12.31 67
103905 예화 교회 안에서 교회에 속하지 않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file 나우웬 2016.12.31 28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5255 Next
/ 5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