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612 추천 수 334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xOrxX53Wiu39PNTzSlRLmeWZs4V7.jpg

 


저의 아버지는 부산 서지방 ♥♥♥ 목사님이며, 오늘 대구제일교회에서 은퇴 찬하예배가 있습니다.

참석하지 못하는 마음을 글로 대신합니다.

 



아버지의 목회자 은퇴를 찬하하며, 나는 아버지와 어머니란 말로도 가슴이 벅차다.
우리 가족은 아버지와 어머니와 아들만 3형제, 이렇게 5식구다.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뼈저리게 가난하셨던 분이다.

옛날 부산의 최고 명문이었던 경남 중학교에 합격하시고도,

가난이라는 두 글자 때문에 진학할 수 없으셨다.

결혼 후에도 가난은 계속되었다.

온 가족이 누우면 몸부림도 칠 수 없는 단칸방에서 살아야 했다.

거의 40년 가까이 된 얘기지만, 생활비 만원 남짓한 돈으로 온 가족이 살아야 했다.

방2개짜리 전세로 옮겨서는 무슨 용기신지, 조카 1명까지 거두어 돌보셨다.
오랜 기간이 지나지 않아서, 그 사촌형은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그런 와중에 둘째 아들인 나는,

돌이 되기 몇 달 전부터, 원인 불명의 설사병으로 3개월 이상 고생하다가,

탈수 및 영양실조로 죽음 직전에 이르고,

부모님은 온갖 병원으로 돌아다녔지만 허사였다.

마지막이란 머음으로 결혼예물까지,

전 재산 모두를 온전히 하나님 앞에 내려놓고,
하나님께 눈물로 간구하셨다.

그 눈물 때문에 지금 내가, 이 글을 쓰고 있다고 믿는다.

아버지는 부산 서지방의 어느 교회에서 25세에 집사, 30세에 권사(안수집사),
35세에 장로가 되신 후에, 성직자의 길을 조금 늦게 시작하셨다.

부교역자 생활을 하시던 중에,

1983년에 부산 동지방의 어느 교회를 개척하시고,
1996년에 서지방으로 옮기셔서 목회하셨다.

단독 목회는 2개 교회에서 27년간 목회를 하시고,

이번에 1년 앞당겨서 자원 은퇴를 하신다.

내가 철없던 시절 아버지를 통하여 느낀 목회자의 모습은,

가난과 희생과 봉사 뿐 이라고 느꼈었다. 

유창한 설교를 통하여 부흥시키는 목사님이 되길 바란 적도 있었고,

재미난 설교로 청중을 모으는 능력을 지닌 목사님이 되길 바란 적도 있었다.


하지만,

아버지는 항상 평범한 설교를 하는, 조그만 교회의 목사님으로 27년을 지나셨다.

우리가 어린 시절에는,

김치보다 고구마 줄기 반찬을 많이 먹이셔야 했었고,
때로는 간장을 아들에게 반찬으로 주셔야 했었고,

어떤 날은 눈물 젖은 눈으로 쌀이 떨어졌다고 하셨고,

주스가 먹고 싶은 아들에게,

물과 설탕을 타서 희석시켜 주셨던 아버지다.

떠먹는 요구르트가 나온 지 3-4년이 지난 후에야,

처음으로 우리에게 사 주시고,

온 가족이 맛이 상한 것(신맛) 같다고 가게에 항의하러 갔다가,

이상한 사람 취급받았던 우리 가족,
내가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단 1번도 가족끼리 삼겹살 외식도 못 시켜준 가장이

나의 아버지다.

형이 고등학교 3학년일 때에 학급 지원금 5만원을 못 내셔서,

키 작은 우리 형을 제일 뒷 자리에 앉히신 아버지! 

둘째인 나는 초등학교 5학년 때,

심한 급성 간염으로 입원시키라는 의사 말에도,
3개월간 집에서 휴양시키셨던 아버지! 

동생은 영양이 부족하여 소아 결핵이 걸려서,

투병하는 모습을 묵묵히 지켜보시던,
아버지가 바로 나의 자랑스러운 아버지다.

아버지는 27년간 새벽 예배까지도 1번도 빠지지 않고 홀로 인도하셨고(공식 출타는 제외),
한 번도 휴가가 없었던 무능한 목사님이 나의 자랑스러운 아버지다.

못하는 설교 준비는 뒤로하고,

27년간 교회 청소와 화장실 청소를 하신 설교 전문 목회자가 아닌,

미화 전문 목회자였던 나의 아버지!

장단 맞춘다고 27년간 교회의 부엌일을 하셨던 어머니!

그분들이 이제는 자랑스럽다.

2009년 만장일치로 부산 서지방 감리사(노회장)로 추대되시고도,

감리사직을 사양하신 목사님이 우리 아버지다.

 

훌륭한 분들은 감독님과 감독 회장님도 하시는데,
훌륭한 나의 아버지는 감리사도 못하시고 은퇴하신다. 

은퇴를 하시면서도 교회에서 빈손으로 나오시면서,

헌금을 더하지 못해서 죄스러워 하시는,
가난 전문가인 우리 아버지!


퇴직 적립금도 중간에 정산하셔서, 전액을 헌금하신 우리 아버지!

결혼 후 이제까지 40년간 추수감사 헌금은,

무조건 1달 수입 전액을 바치셨던 무모한 우리 아버지!

 

30년 전에 운전면허를 따시고 좋아 하셨는데,

결국 티코도 1번 운전해 보지 못한 우리 아버지!

하지만,

가난 속에서도 이웃을 도우시고,

가족을 위해서 항상 기도하시고,

매일 매일 전교인의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교인이 많지 않아서 가능함)하시고,

희생하시던 우리 아버지가 이제는 감히 자랑스럽다.

아들 1명은 목회하기를 내심 바라셨지만,

아버지의 가시밭길 같은 목회를 보면서,
우리는 절대 그렇게 살지 않기로 의기투합했던,

우리 3형제가 조금은 부끄러워 진다.

어린 시절 철없이 하나님께,

30배, 60배, 100배 열매주신다고 하셨으니,

내가 어른이 되면
아버지보다 30배, 60배, 100배로 돈을 벌게 해 주세요! 라고

어이없는 기도를 한 나에게,
그 기도를 넘치게 이루어 주신 하나님은,

아마도 나의 기도가 아닌,

아버지의 기도에 응답하신 것 같다.

지금 형은 세계 1위라고 하는 S전자 책임 연구원이 되었고,

나는 전문의가 되어서 병원을 개원을 하였고,

동생은 한의사가 되었다.

3명이 지금의 모습이 되기까지 수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어느 것 하나도,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아닌 것이 없다.

아마 이제껏 가난하게 사신 아버지를,

잘 모시라는 하나님의 뜻인 것 같다.
아버지에게 축복하시면 또 다 바치고,

가난하게 지내실 것 같으셔서,

아들들에게 맡기시는
하나님의 쎈스가 아닐까 싶다.

이 모든 것이 아버지의 기도와 희생의 결실이라는 것에,

우리 3형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지금 지나고 보니,

매주일 하셨던 아버지의 설교는 항상 평범했지만,
아버지의 70년 인생 자체가,

가장 길고도 위대한 설교였다.

 

그것을 40이 되어서야 이제 깨달았다.

깨닫고 보니 아버지가 은퇴하신다.

돌이켜 보면 인간적으로 가족의 추억은,

가난과 어려움 뿐이지만,
하나님 앞에서는 은혜와 축복 뿐인 세월이었다.

우리 가족 5명은,

가족인 동시에 하나님이란 빛 하나만을 바라보고,

가난이라는 긴 터널을 지나면서,

같이 수많은 은혜와 축복의 단비를 경험한 신앙의 동지였다.

아버지의 은퇴는 진심으로 찬하합니다.

하나님 아버지께 모든 영광 돌립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QGCbk2


  • profile
    김세광 2015.12.10 08:53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볼 수 있습니다.
  • profile
    신동명 2015.12.10 10:00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볼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공지 공지 구글 무제한 드라이브 이용자 공지사항 3 2017.10.30 671 운영자
공지 공지 구글 드라이브 무제한 클라우드 G-Suite 가입하실 분 모집합니다. 10 file 2017.10.30 2164 운영자
13790 이슈글 미국, 무슬림 눈치보느라 메리 크리스마스 없앤다. file 2015.12.12 685 gbsl
13789 자유글 담임목회를 시작합니다.. 12 file 2015.12.01 545 신동명
» 이슈글 무능한 목사 아버지가 자랑스럽습니다. 2 file 2015.12.10 8612 gbsl
13787 이슈글 공영방송 KBS의 이슬람 미화 방송 file 2015.12.08 276 gbsl
13786 자유글 순복음교회의 이순신 사탄 주장설은 안티기독교 주작테러 file 2015.12.06 589 gbsl
13785 이슈글 美 목회자 사모, 살해당하기 전 예수께 남긴 마지막 사랑의 편지 '화제' file 2015.12.06 579 운영자
13784 이슈글 다문화정책과 이슬람 이주민 노동자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 대응하고 있는 각 국가들의 대책 file 2015.11.29 157 gbsl
13783 자유글 기도원 왔었습니다. 4 file 2015.11.26 269 김세광
13782 자유글 주요교단 이단대책연구위원회 연구보고 총회결의목록 file 2015.11.26 149 장성수
13781 자유글 (아이폰/아이패드용) PDF Expert 5 - 일시적무료 6 file 2015.11.16 280 장성수
13780 자유글 애플서비스센타 수리규정 변경되네요 1 file 2015.11.19 284 장성수
13779 이슈글 아이유 로리타 사태 정리 1 file 2015.11.07 1153 gbsl
13778 이슈글 교회 안에서의 열정페이 file 2015.04.14 554 운영자
13777 이슈글 서울대 총학생회장에 레즈비언이 단독 후보나서다 file 2015.11.07 412 gbsl
13776 이슈글 70대 게이 남성, 자신이 입양한 아들과 결혼하게 해달라 file 2015.11.07 269 gbsl
13775 이슈글 설마 그 분이?..신자 등치는 목사·승려들 급증 file 2015.11.05 445 gbsl
13774 이슈글 아일랜드서 동성결혼 이어 이젠 동성 근친결혼 합법화 요구 file 2015.11.04 338 gbsl
13773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file 2015.11.04 118 케리고도사
13772 자유글 요새 국정화 교과서가 이슈죠. 1 file 2015.10.29 157 장성수
13771 이슈글 낙태를 축복하소서! - 낙태를 지지하는 목사들이 모여 낙태시설을 축복하다. file 2015.10.22 338 gbsl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717 Next
/ 71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