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3150002_23110923916012_1.jpg
한 개그맨이 전유성 선배 앞에서 재미있는 개그를 보여주겠다고 나섰다. 그러면서 한마디 했다. “형님, 이거 제가 처음 만든 개그예요.” 그의 얘기를 들은 전 선배는 심드렁하게 답했다. “내 입에서 나와서 너한테 듣는 데까지 5년 걸렸어.”

전 선배는 촌철살인의 대가다. 선배를 생각할 때마다 떠오르는 장면이 많다. 매번 폭소를 터뜨리게 만들면서도 본인은 무심한 표정을 짓는 게 포인트였다.

한번은 느닷없이 내게 전화를 걸어 “주소 불러 봐”라고 하신 적이 있다. “네? 아니 왜요?”라고 묻자 그는 “책 보내줄게”라고 짧게 대답하고 전화를 끊었다. 늘 핵심만 말하는 분이었다. 이런 선배를 자주 후배들에게 자랑했다. “너희들은 갑자기 후배한테 전화해서 책 보내준다는 선배 있어?”

전 선배는 천재 같은 면이 있다. 연극 용어인 ‘개그’를 가져와 개그맨이란 단어를 처음 대중화시켰고 KBS 2TV 개그콘서트를 기획해 공개 코미디의 시대를 열었다. 독특한 독서 습관을 보면 범상치 않다는 걸 알 수 있다. 선배는 침대 화장실 거실 서재에 책을 한 권씩 놔두고 그 자리에 갈 때마다 읽는다고 했다. 누군가 “그렇게 읽으면 헷갈리지 않을까요. 한 권 다 읽고 다음 책을 읽는 게 나을 것 같은데요”라고 하자 선배는 이렇게 답했다. “그건 책을 안 읽어 본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야.”

전 선배는 후배들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분이었다. 예전 다른 선배 중 만날 때마다 연락을 안 한다고 야단치는 분이 계셨다. 어느 날 전 선배는 안부전화를 안 한다고 후배들에게 짜증을 내는 선배들에게 특유의 말투로 한마디 내지르셨다. “선배도 후배가 보고 싶으면 먼저 전화하면 되는 거지이∼. 왜 꼭 후배가 먼저 전화해야 하는 거야아.” 선배는 실제로 갑작스레 내게 전화하기도 한다. “야, 홍렬아. 서울 왔다가 그냥 전화했어. 끊는다.” “홍렬아, 홍대인데 나올 수 있냐. 바쁘면 그냥 일 봐.”

2009년 서울 마포의 한 호텔에서 열렸던 전 선배의 환갑잔치 역시 인상적이었다. 연예인들은 보통 잔칫집에 가면 축의금과 동시에 노래를 하나 준비해야 한다. 좋은 날이라 즐겁게 축하하면 되지만 어떨 때는 망설여지거나 무대에 올라가고 싶지 않은 날도 있다. 그는 하객 중 단 한 명도 무대에 올라가지 않도록 했다. 무대에서는 다른 팀을 불러서 공연을 했다. 찾아온 개그맨과 연예인 후배들은 모두 편안히 공연을 볼 수 있었다. 선배의 배려심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전 선배는 현재 경북 청도에서 ‘코미디철가방극장’이라는 개그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개그 공연뿐 아니라 강의도 하고 있어 코미디 사관학교라 불린다. 특히 반려견과 주인이 함께 참석해 즐길 수 있는 ‘개나소나 콘서트’는 2009년부터 매년 열리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선배는 이처럼 자신만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후배들을 위해 새롭게 도전하고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다. 나는 그래서 늘 선배를 멘토처럼 생각한다.

썰렁하지만 전 선배가 하면 재밌는 ‘아재개그’가 생각난다. 선배한테 이렇게 물었다. “형, 사도세자 보셨어요?” “사도가 왜 세 자야. 두 자지.” 쉴 틈도 없이, 대비할 여지도 주지 않고 쏟아지는 선배의 개그가 나는 참 좋다.

정리=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Jw5iV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671 예화 의심하라 모든 광명을 2018.03.20 25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670 예화 즉각적으로, 성실함으로 2018.03.20 30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669 예화 나의 소원 대한 독립 2018.03.20 21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668 예화 관계지향적 삶 2018.03.20 29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667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4·끝> 성공적인 삶은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을 아는 것 2018.03.20 17 운영자
107666 설교 [가정예배 365-3월 20일] 주님은 어디에 계시는가 2018.03.20 19 운영자
107665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3> 국토 종단 마치자 성금 3억… 자전거 구입해 남수단으로 2018.03.19 15 운영자
107664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9일] 주님은 어떤 분인가 2018.03.19 17 운영자
107663 설교 마음에 새긴 언약 2018.03.18 44 강승호목사
107662 설교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2018.03.18 126 궁극이
107661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8일] 문틈으로 손 내미시는 주님 2018.03.17 24 운영자
107660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7일] 문을 두드리시는 주님 2018.03.17 25 운영자
107659 예화 인생의 자물쇠 2018.03.16 28 김장환 목사
107658 예화 마지막 끈 2018.03.16 25 김장환 목사
107657 예화 오늘의 감동 2018.03.16 37 김장환 목사
107656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2> 나눔은 기쁜 중독… 남 돕는 묘미 끊을 수 없어 2018.03.16 18 운영자
107655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2> 나눔은 기쁜 중독… 남 돕는 묘미 끊을 수 없어 2018.03.16 18 운영자
107654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6일] 내 마음은 주님의 동산 2018.03.16 18 운영자
107653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6일] 내 마음은 주님의 동산 2018.03.16 20 운영자
»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1> 천재 같은 전유성 선배… 멘토로 여기고 따라 2018.03.15 22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5438 Next
/ 543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