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9> 첫 목회지 홍천 산골… 30리 길 다니며 성도 살펴

by 운영자 posted Apr 1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4180001_23110923934414_1.jpg
내 첫 목회지는 강원도 홍천군 서석감리교회다.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한 달에 한 주씩 목회자가 없는 기도처와 교회를 돌며 말씀을 전했다. 성도 수는 적었지만 말씀을 사모하는 영혼을 만나고 돌보는 일은 기적 같은 일의 연속이었다.

율전교회를 방문했을 때 일이다. 주일학교 교사였던 성도가 보이지 않아 그의 집을 심방했다. 그런데 그를 보고 깜짝 놀랐다. 먹을 게 없어 며칠을 굶었는지 정신을 차리지 못해 일어나지 못하는 게 아닌가. 인적이 드문 곳이어서 딱한 처지를 아는 사람이 없었다. 급하게 쌀과 옥수수 다섯 말을 갖다 주고 밥을 먹게 했다. 그때 심방을 가지 않았으면 어찌 됐을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

장마철에 강물이 불으면 자전거를 머리에 이고 강을 건너야 했다. 세찬 물살을 보노라면 기도가 절로 나왔다. 강을 오가며 주기도문을 셀 수 없이 많이 외웠다. 건물 뼈대만 남았던 외삼포교회는 성도가 한 명도 없는 곳이었다. 매일 동네를 심방하며 교회에 나올 것을 독려하는 게 일이었다. 그때 아내는 농협에 다녔고 난 수입이 없었다. 장모님은 내게 “이 서방 올해까지만 놀 거지”라고 물었다. 그리고 전세방을 얻으라고 돈을 주셨다. 그 돈으로 물 새던 교회 지붕에 함석을 씌웠다. 비가 와도 걱정 없이 예배를 드릴 수 있으니 얼마나 좋던지. 예배를 마치면 집사님 한 분이 허리춤에서 계란 한 알을 꺼내 주시곤 했다. 자전거를 타고 30리 길을 오가던 수고가 계란 한 알에 녹아내렸다. 그렇게 1년이 지나자 외삼포교회는 건물도 번듯해지고 46명의 성도가 모여 예배를 드리는 곳이 됐다. 그 무렵 난 목사 안수를 받고 홍천감리교회로 가게 됐다.

홍천교회는 지역 군수와 경찰서장, 교육장 등이 출석하는 큰 교회였다. 군수는 교회 성도들과 대화하며 주민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고마운 분이었다. 교육장은 도서관을 개관하면서 도서목록 1호를 성경책으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찰서장은 내가 춘천 서부교회로 떠나는 날 송별예배 자리에서 다른 성도들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 교회를 가득 채우고 있는 성도들이 저마다 눈물을 흘리는 걸 봤습니다. 참 목사님의 길은 아름답고 귀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 그 눈물이 부럽습니다. 목사님, 부디 춘천에서도 아름다운 목회 이어가 주세요.”

44년 목회를 돌아보면 참으로 감사한 일이 많다. 가난한 시절이었지만 내가 담임했던 교회들은 참으로 가난했다. 그래도 성도들의 마음은 부자였다. 목회자에 대한 사랑과 정성은 차고 넘쳤다. 부지깽이도 뛴다고 할 만큼 바쁜 시골이었는데도 성도들은 말씀을 사모해 반짝이는 눈으로 예배에 참석했다. 담임 목회자를 아끼고 위로해 어떻게든 순종하려고 뜻을 모으던 그 모습들이 얼마나 감사한지 말로는 표현이 안 된다. 결핵성 관절염으로 걷지도 못하던 내게 건강을 주시고 40년이 넘도록 목회를 잘 마치게 해주신 하나님의 은혜도 감사하다.

하나님께서 자신의 피로 사신 교회, 세상에 이보다 귀한 것이 또 있을까. 이 귀한 교회를 내게 맡겨 주셨으니 감격스러울 뿐이다. 내가 목회한 교회가 크든 작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하나님께서 날 써주셨다는 사실 자체로도 감사하다. 주님이 교회를 사랑하시듯 나 또한 피 흘려 사신 교회를 사랑했노라 고백할 뿐이다.

정리=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KdGszb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938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9] 오직 주의 영으로 찬송 : ‘내가 매일 기쁘게’ 191장(통 42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스가랴 4장 6∼7절 말씀 : 본문 말씀은 기원전 538년 1차 포로귀환 시대 고향으로 돌아온... 2018.04.19 11 운영자
107937 예화 마음 지킴이 제일입니다 [겨자씨] 마음 지킴이 제일입니다  ‘뇌 과학’ 분야가 유명세를 얻고 있습니다. 인간의 뇌를 과학적 연구대상으로 삼는 것인데 뇌의 전기·화학·물리적 변화를 관... 2018.04.18 32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936 예화 주의 인도하심 따라 [겨자씨] 주의 인도하심 따라  4차 산업혁명이 이미 시작됐습니다. 앞으로 직장에 많은 변화가 있을 거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어떤 직업을 택해야 할지 감이 잡... 2018.04.18 28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935 예화 헤어짐의 예절   “떠나고 난 후에 보면 떠난 새가 제대로 보인다. 서투른 새는 나뭇가지를 요란하게 흔들고 떠난다. … 노련한 새는 가지가 눈치채지 못하게 흔적도 없이 조용히... 2018.04.18 23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934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자유’ 예수 믿음의 행복 ‘자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생명과 함께 또 하나의 큰 선물을 주셨습니다. 그것은 바로 ‘자유’입니다. 이 자유가 얼마나 중요한지 미국의 ... 2018.04.18 14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933 예화 현대 다윗의 물맷돌의 기적 [겨자씨] 현대 다윗의 물맷돌의 기적 스페인의 무적함대가 영국 해군에 패배했습니다. 당시 스페인 왕은 지체하지 말고 영국을 공격하라 명령했습니다. 참모들은... 2018.04.18 29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932 예화 광복은 하나님의 은혜 함석헌 선생님의 책 ‘뜻으로 본 한국역사’를 보면 8·15 해방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연대표 위에는 36년이건만 느낌으로는 360년도 더 되는 것 같았... 2018.04.18 7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931 예화 성급한 일반화(Generalization)  요즘 군 장성 공관병 문제로 미디어들이 뜨겁습니다. 그 장성이 크리스천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그 장군을 옹호했던 목사의 설교... 2018.04.18 12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930 예화 [겨자씨] 단순하게 살아봅시다 ‘심플하게 산다’는 말이 유행입니다. 단순하게 산다는 뜻이지요. 사실 너무 복잡한 일과 하루가 우리를 피곤하게 만듭니다. 개인적으로 복잡한 구조보다는 단순... 2018.04.18 17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929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 | 2018-04-15 고화질 2018.04.18 21 분당우리교회
107928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 | 2018-04-15 고화질 2018.04.18 7 분당우리교회
107927 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9> 첫 목회지 홍천 산골… 30리 길 다니며 성도 살펴 내 첫 목회지는 강원도 홍천군 서석감리교회다.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한 달에 한 주씩 목회자가 없는 기도처와 교회를 돌며 말씀을 전했다. 성도 수는 적었... 2018.04.18 12 운영자
» 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9> 첫 목회지 홍천 산골… 30리 길 다니며 성도 살펴 내 첫 목회지는 강원도 홍천군 서석감리교회다.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한 달에 한 주씩 목회자가 없는 기도처와 교회를 돌며 말씀을 전했다. 성도 수는 적었... 2018.04.18 9 운영자
107925 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9> 첫 목회지 홍천 산골… 30리 길 다니며 성도 살펴 내 첫 목회지는 강원도 홍천군 서석감리교회다. 아버지가 그랬던 것처럼, 한 달에 한 주씩 목회자가 없는 기도처와 교회를 돌며 말씀을 전했다. 성도 수는 적었... 2018.04.18 7 운영자
107924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8일] 복음의 능력 찬송 : ‘듣는 사람마다 복음 전하여’ 520장(통 25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골로새서 1장 1∼8절 말씀 : 골로새서는 사도 바울이 로마 감옥에서 기록한 옥... 2018.04.18 16 운영자
107923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8일] 복음의 능력 찬송 : ‘듣는 사람마다 복음 전하여’ 520장(통 25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골로새서 1장 1∼8절 말씀 : 골로새서는 사도 바울이 로마 감옥에서 기록한 옥... 2018.04.18 16 운영자
107922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8일] 복음의 능력 찬송 : ‘듣는 사람마다 복음 전하여’ 520장(통 25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골로새서 1장 1∼8절 말씀 : 골로새서는 사도 바울이 로마 감옥에서 기록한 옥... 2018.04.18 7 운영자
107921 설교 응답하소서 2018.04.17 24 강승호목사
107920 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8> 믿음만은 부자였던 ‘양잠 속장님’ 기억에 생생 어느 분야든 최고 레벨에 도달한 사람을 일명 ‘다이아몬드’라고 부른다. 항공회사에서는 최우수 고객을 다이아몬드 고객이라고 하고 최우수 영업실적을 올린 판... 2018.04.17 22 운영자
107919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7일] 주님의 영광이 임하는 곳 찬송 : ‘시온의 영광이 빛나는 아침’ 550장(통 24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40장 3∼5절 말씀 :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바벨론 포로로 잡혀 와 있... 2018.04.17 1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5435 Next
/ 5435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