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4> 종교 문제 극복하고 ‘구원의 여인’과 결혼

by 운영자 posted Jun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6210001_23110923967522_1.jpg
도망치듯 군에 가 있던 3년이 나의 패배의식과 허무주의를 치유하진 못했다. 제대 후 현실은 여전히 암담했다. 고졸 학력에 돈벌이도 없었다. 친구는 끊어졌고 나에 대한 가족의 기대는 사라졌다. 인생을 새 출발할 길을 찾지 않으면 안 되는 절박한 상황이었다.

그때 찾은 길이 결혼이었다. 1974년 1월 27살에 아내 박재숙과 결혼했다. 아내는 당시 10년간 내 곁을 지켰다. 나의 지독한 방황과 패배와 좌절을 끌어안아 주고 용기를 북돋아줬던 구원의 여인이다.

아내와 첫 만남은 경북고에 합격한 후 입학식이 있기 전 정월 대보름이 가까웠을 때다. 친구가 먼 친척뻘되는 여학생을 소개시켜 주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자 꾀를 냈다. 당시 영남지역에는 정월 대보름 때 복조리 파는 관습이 있었는데 복조리 장사로 아내 집에 접근한 것이다.

“사실은 제가 복조리 장사가 아니고요, 따님 만나보고 싶어 왔심더.”

복조리 값을 건네려던 아내의 어머니는 내 본색을 알고 펄쩍 뛰면서 야단치셨다. 한참을 옥신각신했지만 나는 막무가내였다. 어머니는 나의 집안 내력을 들어보고 나서야 다소 안심하는 눈치였다.

“그래, 그럼 니가 교회 나가면 우리 집안에 오는 것 허락하겠다.”

나는 귀를 의심했다. 너무나 쉬운 조건이었다. 바로 약속했다. 하지만 25년이 지난 마흔 셋에야 나는 교회에 등록하고 출석했다.

내가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 장인은 일본에 계셨다. 아내가 아주 어릴 때 일본에 밀항했다. 해방 전 만주 철도 건설현장에서 토목기술을 익힌 장인은 해방 후 전후복구사업에 뛰어들었다. 그곳에서 토목회사를 운영할 만큼 자리를 잡았다. 하지만 당시 한·일 간 국교 단절로 왕래가 어렵다보니 아내는 고3이 돼서야 아버지와 상봉했다.

그러니 남편 없이 어린 아내를 키운 장모의 고생은 상상하고도 남는다. 아내의 집안은 사육신의 한 명인 박팽년의 자손 순천 박씨 대종갓집이었다. 아내의 조부는 안동 도산서원 원장을 지냈다. 대종갓집을 지킨 장모는 아내가 3살 때 병이 났다. “교회 가면 병 고친다”는 주변 말을 듣고 아내를 등에 업고 교회에 다니기 시작했다. 아내는 중학교 때 대구로 나왔다. 장모는 난전에서 장사하며 아내를 교육시켰다.

아내의 순정은 강했다. 고교 시절 실존주의 계곡에서 허우적거리고 ‘재수한다’ ‘삼수한다’ 할 때도, 친구 자살 충격으로 모든 것을 접고 군대로 달려갔을 때도 나를 떠나지 않았다.

군에 있을 때 아내는 효성여자대학(현 대구가톨릭대)을 졸업했고 제대했을 땐 고려대 대학원까지 마친 상태였다. 빨리 시집가라는 장인의 재촉을 피해 서울로 올라와 대학원에 다녔다. 결국 아내의 순정은 부모를 이겼고 나는 제대 후 장인에게서 결혼 승낙을 받았다.

이번엔 나의 부모가 아내를 불러 엄명을 내렸다. 어머니가 대구불교여신도회 간부를 하셨던 분 아닌가. “우리 집안에 기독교를 받아들일 수 없으니 너는 교회 나가면 안 된다.”

이게 웬일인가. 아내도 결연했고 딱 부러졌다. “그러면 결혼 못하겠습니다.”

결국 부모님이 한발 물러섰다. “그러면 너 혼자만 나가라. 남편이나 자식에게 교회 가자고 하면 안 된다.”

이런 다짐을 받고 아내는 일단 시집을 왔다. 결혼식 풍경은 매우 독특했다. 한쪽에는 교회 목사와 성도들이 앉아 있었고 다른 쪽에는 승려와 불교 신자들이 앉아 있었다.

정리=정재호 선임기자 jaehojeong@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9isBf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441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3일] 성령으로 잉태되신 그리스도 찬송 : ‘정혼한 처녀에게’ 9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마태복음 1장 18∼25절 말씀 : 본문에 따르면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합니다. 그의 어머니 마리... 2018.06.23 7 운영자
108440 설교 믿음보다 큰 두려움 2018.06.22 32 강승호목사
108439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5> 전공 불교철학에 회의… 세속적 성공에 몰두 결혼해서 첫아이를 낳고 난 이듬해인 1975년에서야 나는 비로소 대학생이 됐다. 동국대 불교대학 철학과에 입학했다. 내가 불교철학을 선택한 것은 탄허(1913∼19... 2018.06.22 11 운영자
108438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2일] 영원히 사람이 되신 그리스도 찬송 : ‘하나님의 아들이’ 13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골로새서 2장 6∼10절 말씀 : 본문 8절은 그리스도를 따르라고 말하고, 9절은 그리스도 안에는 신성... 2018.06.22 9 운영자
108437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2일] 영원히 사람이 되신 그리스도 찬송 : ‘하나님의 아들이’ 13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골로새서 2장 6∼10절 말씀 : 본문 8절은 그리스도를 따르라고 말하고, 9절은 그리스도 안에는 신성... 2018.06.22 12 운영자
108436 예화 2018.06.21 15 김장환 목사
108435 예화 2018.06.21 9 김장환 목사
108434 예화 2018.06.21 5 김장환 목사
108433 예화 2018.06.21 5 김장환 목사
108432 예화 2018.06.21 6 김장환 목사
108431 예화 2018.06.21 7 김장환 목사
108430 예화 2018.06.21 9 김장환 목사
108429 예화 2018.06.21 8 김장환 목사
108428 설교 내가 감사함은 2018.06.21 30 강승호목사
»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4> 종교 문제 극복하고 ‘구원의 여인’과 결혼 도망치듯 군에 가 있던 3년이 나의 패배의식과 허무주의를 치유하진 못했다. 제대 후 현실은 여전히 암담했다. 고졸 학력에 돈벌이도 없었다. 친구는 끊어졌고 ... 2018.06.21 8 운영자
108426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1일] 자기를 비우신 예수 그리스도 찬송 : ‘웬말인가 날 위하여’ 143장(통 141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빌립보서 2장 1∼8절 말씀 : 예수님이 모든 율법을 지키시고 십자가에서 죽으신 것을 ... 2018.06.21 9 운영자
108425 설교 진정한 성공 2018.06.20 22 이한규 목사
108424 설교 은혜의 목적 2018.06.20 18 이한규 목사
108423 설교 남을 높여주고 배려하라 2018.06.20 21 이한규 목사
108422 설교 화평과 관련된 3종류의 사람 2018.06.20 18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