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7> “집안 전도 금지” 약속한 아내, 꾸준히 집안 구원 기도

by 운영자 posted Jun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6260000_23110923970489_1.jpg
아내는 나와 결혼할 때 시부모에게 ‘집안 전도 금지’라는 약속을 해야 했다. 하지만 결혼 후 하루도 빠짐없이 하던 기도 제목은 집안 구원이었다.

나는 경기도 파주 오산리기도원에 다녀온 뒤 바로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출석했다. 그제야 안 사실이지만 아내는 오래전부터 내 이름으로 교회에 헌금을 하고 있었다. 그 기록이 남아있어 나는 몇 년 지나지 않아 집사 직분을 받았다. 3년 후 안수집사를 받고 1999년 장로로 세워졌다.

교회에 나가면서 나의 가정은 국민일보에 매일 연재되는 ‘가정예배 365’의 안내에 따라 찬송가를 부르고 기도하고 성경을 읽기 시작했다. 주일성수를 빠짐없이 하고 오산리기도원 신년축복성회엔 온 가족이 10년 내리 참석했다.

세 자녀는 아내의 인도로 태어날 때부터 신앙을 가진 모태신앙인이다. 아내는 세 아이들의 도시락을 싸줄 때 성경 구절을 적은 쪽지를 같이 넣어줬다. 잠을 잘 때도 성경을 읽어주고 손잡고 기도했다. 아이들은 아내의 신심을 보고 자라다 보니 신앙의 기초가 올곧게 잡혀 있다. 나도 아이들의 권유에 따라 신앙생활을 시작했으니 ‘아버지를 인도했다’는 자부심이 엄청나다. 나는 지금도 세 자녀, 특히 초등학교 3학년이던 막내딸이 아버지를 위해 울면서 기도하던 모습을 가슴에 늘 담고 있다.

이런 믿음 가운데 성장한 세 자녀가 각자 가정을 이뤄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가 됐고 손주 8명 모두 하나님의 자녀로 성장하고 있으니 나는 ‘8복을 받았다’고 입버릇처럼 말하곤 한다.

7남매 가운데는 첫 번째로 막내 여동생이 미국 유학을 가서 신앙을 가졌다. 이어 99년 아버지가 간암으로 돌아가실 때 주님을 영접하고 별세하신 것이 집안의 두 번째 큰 변화였다.

그러다 결정적인 순간이 왔다. 대구에 혼자 살고 계시던 어머니가 2012년 배가 아파 집 근처 병원에 입원했다. 주말에 우리 부부와 형제들이 병문안 갔을 때였다.

“예수를 믿어야겠다. 너희도 다 교회 나가고 예수 믿어라.”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말씀을 하셨다. 독실한 불교신자로 완고하게 기독교를 반대하시던 분이어서 ‘청천벽력’ 같은 말씀이었다.

자초지종을 알아봤다. 어머니는 손아래 친구가 중병에 걸렸는데 교회에서 기도 받고 나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에 새겨두고 계셨다. 그러다 자신이 아프니까 결심을 굳히신 것이었다.

너무나 감격한 마음으로 우리 부부는 밤늦게 서울로 올라왔다. 그사이 하나님의 손길이 미치기 시작했다. 어머니 곁을 지켰던 약사 출신 제수씨가 병원에서 처방한 주사액에 의문이 들어 의사인 언니에게 물었다.

“혈액 곰팡이 제거하는 약이다. 그냥 놔두면 큰일 나겠다.”

그날 밤 의사(포도나무병원 원장)인 큰아들 동엽이가 대구에 내려가 어머니를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모셨다. 급성 패혈증이었다. 6개월을 입원했다. 입원 중에 많은 목회자와 성도들이 심방을 왔고 설교를 들으면서 저절로 성경을 알게 됐다.

퇴원 후 어머니는 바로 새벽기도를 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 그야말로 극적인 변화가 또 찾아왔다. 내가 “이제 제사 지내지 말고 추도예배로 바꾸자”고 말씀드렸더니 어머니가 흔쾌히 승낙하신 것이다. 수시로 열리던 기제사를 9월 백중에 묶어서 단 한 번의 추도예배로 드리기로 했다. 형제들이 모여 예배드리는 걸로 설날과 추석 명절제사를 대체했다.

절에 다니셨던 어머니를 변화시키고 조상 대대로 내려온 제사 문화를 바꿔놓게 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정리=정재호 선임기자 jaehojeong@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iXoJW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481 설교 이한규 목사 2018.06.27 10 이한규 목사
108480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비판 대신 배려를 | 2018-06-24 고화질 2018.06.27 17 분당우리교회
108479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8> 조용기 목사 해외성회 수행… 글로벌 선교 눈떠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입교하면서 아내가 봉사하고 있던 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에 가입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었다. 이 단체는 조용기 목사의 해외선... 2018.06.27 7 운영자
108478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8> 조용기 목사 해외성회 수행… 글로벌 선교 눈떠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입교하면서 아내가 봉사하고 있던 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에 가입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었다. 이 단체는 조용기 목사의 해외선... 2018.06.27 5 운영자
108477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8> 조용기 목사 해외성회 수행… 글로벌 선교 눈떠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입교하면서 아내가 봉사하고 있던 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에 가입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었다. 이 단체는 조용기 목사의 해외선... 2018.06.27 4 운영자
108476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8> 조용기 목사 해외성회 수행… 글로벌 선교 눈떠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입교하면서 아내가 봉사하고 있던 순복음실업인선교연합회에 가입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었다. 이 단체는 조용기 목사의 해외선... 2018.06.27 7 운영자
108475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7일] 그리스도의 낮아지심 찬송 : ‘갈보리산 위에’ 150장(통 13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53장 1∼12절 말씀 : 사도신경에서 ‘성령으로 잉태하사… 장사한 지 사흘 만에’라는 ... 2018.06.27 5 운영자
108474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7일] 그리스도의 낮아지심 찬송 : ‘갈보리산 위에’ 150장(통 13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53장 1∼12절 말씀 : 사도신경에서 ‘성령으로 잉태하사… 장사한 지 사흘 만에’라는 ... 2018.06.27 4 운영자
108473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7일] 그리스도의 낮아지심 찬송 : ‘갈보리산 위에’ 150장(통 13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53장 1∼12절 말씀 : 사도신경에서 ‘성령으로 잉태하사… 장사한 지 사흘 만에’라는 ... 2018.06.27 3 운영자
108472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7일] 그리스도의 낮아지심 찬송 : ‘갈보리산 위에’ 150장(통 13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53장 1∼12절 말씀 : 사도신경에서 ‘성령으로 잉태하사… 장사한 지 사흘 만에’라는 ... 2018.06.27 4 운영자
108471 설교 [가정예배 365-6월 27일] 그리스도의 낮아지심 찬송 : ‘갈보리산 위에’ 150장(통 13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53장 1∼12절 말씀 : 사도신경에서 ‘성령으로 잉태하사… 장사한 지 사흘 만에’라는 ... 2018.06.27 7 운영자
108470 예화 실패에서 깨달음을 실패에서 깨달음을 실패를 급하게 만회하려 하지 말고 잠시 묵히며 실패에서 깨달음을 얻으십시오. 실패를 급히 만회하려 하면 다시 더 큰 실패의 늪에 발을 내... 2018.06.26 15 이주연 목사
108469 예화 삼일절 정신으로 오늘은 푸른 하늘에서 만세 소리가 쏟아져 울려 퍼집니다. 삼일 정신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일본에게 맞대든 것일까요? 그런 마음으로 천지를 뒤흔들며 대한... 2018.06.26 8 이주연 목사
108468 예화 선과 의를 지키는 길 믿는 이들에게 선을 행하고 의를 이루는 일은 반드시 행하여야 할 거룩한 의무입니다. 이 열매 없이 믿음의 기쁨과 성과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보다 중... 2018.06.26 5 이주연 목사
108467 예화 제 자신에게서 구하여 주소서 자비로우신 하나님 정의를 외치고 승리감에 사로잡힐 때에 제 자신의 교만함에서 구하여 주시고 약한 자를 도우며 만족할 때에 제 자신의 진실하지 못한 사랑에... 2018.06.26 9 이주연 목사
108466 예화 예수님의 대인관계는 어떠하셨을까 묵상을 하다가 이런 말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quot;예수께서 가르치실 때에 이르시되 긴 옷을 입고 다니는 것과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회당의 높은 자리와 잔치... 2018.06.26 6 이주연 목사
108465 예화 정치란 하루는 공자님께 제자 자공이 정치를 어찌해야 하는가 물었습니다. 공자님 왈, “식량을 풍족히 하고(足食), 군비를 충족하게 하고(足兵), 백성을 신뢰하게 하여... 2018.06.26 5 이주연 목사
108464 예화 순종의 미학 구약과 신약 전체를 꿰뚫고 있는 중요한 주제와 가르침이 있습니다. 그 주제는 다름 아니라 복입니다. 그리고 그 복을 받는 길은 간단히 제시됩니다. 순종하면 ... 2018.06.26 9 이주연 목사
108463 예화 본래의 나에 이르러 살기를 내가 창조주께서 지어주신 본래의 나에게 이르기 전엔 늘 행복을 찾아 헤매며 불행의 아쉬움을 지닌 채 방황합니다. 그리고 성공에 대한 강박감 속에서 그 무엇... 2018.06.26 4 이주연 목사
»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7> “집안 전도 금지” 약속한 아내, 꾸준히 집안 구원 기도 아내는 나와 결혼할 때 시부모에게 ‘집안 전도 금지’라는 약속을 해야 했다. 하지만 결혼 후 하루도 빠짐없이 하던 기도 제목은 집안 구원이었다. 나는 경기도 ... 2018.06.26 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